Hope out of Cub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ope out of Cuba

U.S. President Barack Obama began a historic visit to Cuba on Sunday. His trip carries great significance nearly on par with President Richard Nixon’s momentous visit to China, which helped pull down the Bamboo Curtain in 1972. Obama’s trip to Cuba does not simply symbolize the end of a now-defunct Communist ideology. In retrospect, China’s amazing growth also owed a lot to the normalization of diplomatic relations after Nixon’s visit to China.

Obama’s visit will most likely spark the opening of Cuba and its economic development just as Nixon’s trip to China did 44 years ago. In fact, it is expected that the number of daily passenger flight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uba, which now stands at 10, will soar to more than 110. After suffering excruciating economic distress from the U.S. government’s economic sanctions over the last five decades, Cuba has finally found a stepping stone to end its economic isolation.

On Obama’s part, the trip also has a profound meaning after he struck an epoch-making deal with the Communist country toward reconciliation. In his 2012 campaign for re-election, Obama pledged to meet with leaders of rogue states, including North Korea, Iran and Cuba, without any conditions in order to improve relations with all of them. With this visit, Obama can brag about his diplomatic achievements with the two of them — Iran and Cuba. Unfortunately, North Korea can’t join that list.

North Korea must learn a lesson from Obama’s trip to Cuba — more specifically from the Cuban style of reconciliation. The North and Cuba have maintained brotherly ties for decades with the Soviet Union holding them together. But the two nations took quite different paths. While Pyongyang chose to move toward nuclear armaments, the Fidel Castro government took a denuclearization path. Despite a chronic scarcity of electricity in the country, Havana shied away from building a nuclear reactor because it was well aware that if it took such a reckless path in the backyard of Uncle Sam, it could not ensure the survival of its regime. As the history of Cuba suggests, North Korea must realize that it can sustain its regime without nuclear weapons.

Our government must exert efforts to turn the Obama administration’s attention back to the Korean Peninsula to resolve the thorny nuclear issues. If our government sits on its hands, the peninsula can be easily forgotten amid the heated presidential race in the U.S. at the end of this year.

JoongAng Ilbo, Mar. 21, Page 34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역사적인 쿠바 방문에 나섰다. 이번 방문은 지난 1972년 '죽의 장막'을 걷어냈던 리처드 닉슨 미 대통령의 중국 방문에 버금갈 정도의 뜻 깊은 일이다. 오바마의 쿠바행은 진작 조종이 울린 공산 이데올로기의 또다른 종말만을 상징하지 않는다. 돌이켜 보면 중국의 도약은 닉슨 방문 이후 이뤄진 미·중 국교 정상화에 힘 입은 바 컸다.
44년전에 그랬듯 이번 방문 역시 쿠바의 개방화와 경제 발전에 불을 붙일 게 틀림없다. 실제로 하루 10편 남짓했던 미국-쿠바 간 여객기가 조만간 110편 이상으로 늘고 아바나를 찾는 미 여행객도 지난해 15만명에서 연간 150만명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 경제제재 이후 50년 넘게 침체의 늪에서 허덕이던 쿠바로서는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셈이다.

쿠바와의 화해를 끌어낸 오바마로서도 이번 방문은 더없이 의미심장하다. 그는 대선 운동 때 "북한·이란·쿠바 등 불량국가 지도자들과 조건 없이 만나겠다"며 이들 나라와의 관계 개선을 공약했었다. 따라서 이번 방문을 통해 북한을 뺀 나머지 두 나라와의 관계 개선을 이뤄냈다는 치적을 과시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북한 김정은 정권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쿠바식 화해 모델에서 중대한 교훈을 얻어야 한다. 북한과 쿠바는 옛 소련을 중심으로 한 형제국으로 깊은 관계를 맺어왔다. 하지만 그간의 행보는 판이했다. 북한이 핵무장의 길을 걸은 것과는 달리 카스트로 정권은 심각한 전력난에도 불구하고 원전마저 짓지 않는 철저한 비핵화 노선을 택했다. 미국 코 앞에서 핵무기를 개발하다간 정권이 남아나지 않을 거란 현실 인식이 작용한 거다. 북한은 쿠바 역사가 증명하듯 핵 없이도 얼마든지 체제를 지탱할 수 있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
정부는 이란과 쿠바 문제를 풀어냄으로써 여유가 생긴 오바마 행정부의 외교력을 북한 문제에 해결에 돌리도록 애써야 한다. 자칫하면 미국 대선판에 휩쓸려 올해 말까지 한반도 문제가 잊혀질 수도 있다. 우리가 주도하지 않으면 한반도 평화는 결코 성취할 수 없음을 잊어선 안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