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long way to g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long way to go

Kim Chong-in, the recruited interim leader of the main opposition Minjoo Party of Korea, decided to remain in the liberal party despite a public face-off with the opposition’s hard-line faction. Kim’s sense of entitlement to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seat that would ensure him another term in the legislature after the April 13 election triggered uproar within the party, forcing the economist-turned-politician to leave the party.

But Kim was persuaded to stay by former party leader Moon Jae-in and continue with his campaign to reinvent the party with a more centrist orientation. As the latest fiasco suggests, the work of wiping out the factional struggle, as well as the stubborn adherence to the student activist and democratic movement roots of the party, could be a lengthy uphill battle.

The mainstream faction, with allegiance to the former and deceased President Roh Moo-hyun, had condoned Kim’s nomination tactics — shunning the tradition of recruiting left-leaning activists and instead picking moderate figures with expertise in various fields regardless of their ideological backgrounds. But the mainstream group raised a clamor as soon as the nomination list was finalized, and took concerted action against the leader.

Standing at the forefront were senior members of the party executive committees when Moon was head of the party. Former lawmakers and statesmen during the Roh administration also joined the chorus condemning Kim, with former Justice Minister Kang Geum-sil calling him a “crazy old man.”

But their fury was suddenly silenced by Moon upon realizing there would be no better alternative to save the party. Kim also had included several activists from civilian groups in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ve list. Once the election season is over, the faction may break its feigned peace, and the revolt against the leadership may renew. Even though many of Roh’s hard-line followers were excluded, most of the Moon lineage made the candidacy list.

Many key members remain in the party’s central committee. Kim’s status would be threatened if they join forces again. Reform is never easy. Kim should have been more subtle. He should have left others to nominate him for the proportional placement instead of self-naming. Reform in the main opposition is important because its old, contentious ways have undermined state affairs. Kim must prove that his reform drive is not motivated by self-interest, but by the party’s.

JoongAng Ilbo, March 24, Page 30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 대표가 어제 잔류를 선언했다. 이로써 비례대표 문제로 촉발된 ‘김종인 사퇴 파동’은 일단 정리됐다. 그러나 이번 일은 제1 야당에서 친노 패권주의와 낡은 진보를 청산하는 데에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저항이 버티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친노 주류는 그 동안 김 대표의 중도·실용 공천 개혁에 반격하지 않았다. 당장 공천과 총선준비가 급했던 것이다. 하지만 공천이 마무리되자 이번에 대거 공세에 나섰다. 문재인 대표 시절 운용됐던 혁신위, 친노 성향의 당내 을지로위원회, 외곽에서 당을 지원하는 원로 원탁회의의 주요 인사들이 김 대표를 정면으로 공격했다. 정봉주 전 의원과 강금실 전 장관 같은 외곽 그룹도 가세했다. 특히 강 씨는 김 대표에게 끌려가는 당에게 “미치려면 곱게 미치라”는 극단적인 매도를 퍼부었다.
이들이 막판에 공세를 멈춘 데에는 현실적인 이유가 있다. 그들이 지지하는 시민단체·운동권 출신 수명이 비례대표에 들어가는 실리가 확보됐고, 당장 김종인 대표의 대체재가 없기 때문이다.
총선 후 새 지도부 선출과 대선후보 경쟁국면이 시작되면 이런 위장된 수습은 깨질 가능성이 높다. 김 대표의 공천과정에서 이해찬·전병헌·정청래·강기정·신기남·노영민 등 친노 핵심 다수가 탈락했다. 하지만 친 문재인 세력은 대부분 재진입에 성공했다. 그리고 약 500명의 중앙위원회, 대의원·핵심당원 그룹은 여전히 친노의 공고한 울타리 안에 있다. 이들이 총선 후 세를 다시 가동하면 김종인의 개혁은 변방으로 밀려날 공산이 크다.
개혁은 힘든 것이다. 흔들리지 않으려면 김 대표도 반격의 빌미를 제공하지 말았어야 했다. 그는 비례대표 순번은 중앙위에서 정한다는 당헌을 중시했어야 했다. 그가 처음부터 자신의 비례 순번을 비대위에 맡겼더라면 그의 개혁은 더욱 힘을 받았을 것이다.
제1 야당의 노선 개혁이 중요한 것은 낡은 운동권식 투쟁의 폐해가 국정을 위협하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사리(私利)를 버리고 자신에게 부여된 시대적 사명을 직시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