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arty in deep troubl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arty in deep trouble

The fulminating conflict within the ruling Saenuri Party between members staunchly loyal to President Park Geun-hye and the not-so-loyal over nominations ahead of next month’s general election has evolved into an out-and-out showdown jeopardizing the party’s very viability — and its prospects for the election.

In an act of revolt, Saenuri Party head Kim Moo-sung vetoed five candidates approved by a nomination committee dominated by loyalists of the president. The same committee denied candidacies to people deemed disrespectful or disobedient to the president. Many shunned lawmakers left the ruling party to run independently in their constituencies in next month’s election. Kim declared the party would not field any candidates in the five constituencies and then departed for Busan without rubber-stamping the nominations. He claimed he would stay there until the Friday deadline for candidate registration, which would disqualify the five candidates from running in the election.
Such unprecedented strife could lead to lawsuits by the nominated candidates.

From the start, a messy end was foreseeable. The committee chaired by Rep. Lee Han-koo, a confidante of the president, dropped lawmakers close to Yoo Seong-min, the former floor leader whom the president vehemently branded a betrayer for going against her will, and those who had been serving under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The committee made it clear the party would field candidates based on loyalty to the president and strip the disloyal of any chance to run.

The five constituencies pinpointed by Kim were the most controversial choices. The committee actually overlooked figures on who was ahead in local polls and gave nominations to less popular figures. The committee also withheld a nomination for Yoo until he gave up and left the party.

Kim has basically declared a showdown with the president and her followers. The ruling party has been losing public favor as a result of such an ugly internal power struggle. It will be without a majority after the election if the shunned lawmakers win their races as independents and if its candidates lose to rivals due to public disgust. Governance of the nation will lose steam without majority support from the ruling party at a time when uncertainties are mounting on the economic and security fronts. If the ruling party does not want to bring doom upon itself, it must get its house in order.

JoongAng Ilbo, March 25, Page 34

김 대표 5곳 무공천과 당무 거부
친박계 단독 추진···법정다툼 우려
독선 공천의 파국, 국정 난맥 위기

새누리당의 공천파동이 친박계와 비박계의 내전 상태로 치닫고 있다. 어제 비박계 김무성 대표가 ‘최종 논란 5곳’을 무(無)공천 지역으로 선언한 것이다. 친박계가 다수인 공천관리위는 5곳에서 비박계 유승민·이재오·류성걸 의원 등을 탈락시키고 친박계 후보들을 공천한 바 있다. 김 대표는 당 대표의 직인 날인을 거부하고 부산으로 내려갔다. 이른바 ‘옥새투쟁’을 벌인 것이다. 대표 직인이 없으면 친박계 후보들의 출마가 불가능하므로 유·이·류 의원 등 탈당·무소속 출마자의 당선 가능성은 높아진다.
최고위원회 다수를 점하고 있는 친박계는 김 대표의 행동을 무책임한 당무 거부로 규정했다. 그리고 김 대표가 계속 거부할 경우 당헌·당규에 따라 최고위 의결 절차를 진행할 뜻을 천명했다. ‘김 대표 유고(有故) ‘를 선언하고 새로운 직인으로 공천자의 후보 등록을 강행할 의사를 비친 것이다. 만약 일이 이렇게 진행되면 적법성을 둘러싸고 법정 다툼이 발생할 소지가 있다. 집권당의 공천과 내분이 법정으로 비화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가 생길 수도 있는 것이다.
그 동안의 공천 파행으로 보면 새누리당의 막판 ‘옥새 파동’은 예정된 파국이라고 할 수 있다. 이한구 공관위원장을 앞세운 친박계는 당의 정체성 확립과 임기 후반부 국정중심세력 확보라는 명분을 내세워 친 유승민계와 친 이명박계를 대거 탈락시켰다. 공관위가 적잖은 지역에서 친박계 후보를 단수 추천하는 바람에 나름대로 경쟁력을 갖춘 반대파 후보들은 경선 기회조차 갖지 못했다.
김 대표가 문제 삼은 5곳이 대표적이다. 김 대표는 여론조사 결과 우월한 것으로 나타난 후보들이 오히려 탈락했으며 이는 당헌·당규를 위반한 독선적인 공천이라고 주장한다. 유승민 의원의 경우 이한구 위원장의 공관위는 공천심사를 막판까지 미룸으로써 자진 탈당을 유도하는 꼼수·편법을 구사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이번 사태는 김 대표가 청와대와 친박을 향해 정면 승부수를 던진 것이나 다름없다. 그 동안 침묵하던 김 대표가 극단적인 반박(反朴) 투쟁에 나섬으로써 집권당의 총선 대열은 크게 흔들리고 있다. 반박 정서로 연결된 무소속 출마자들이 다수 당선되거나 여권 분열로 당이 의석을 다수 잃으면 집권당의 과반은 불투명해 질 것이다. 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안보 불안이 커지는 이 때에 집권세력이 국가와 국정에 커다란 부담으로 등장하는 어이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제 집권 세력은 벌거벗은 몸으로 유권자의 심판에 놓이게 됐다. 유권자들은 후보 등록 마지막 날까지 지속되는 여당의 공천 싸움에 진저리를 치고 있다. 새누리당은 야권 분열의 반사이익에 기대 '과반 승리'를 장담하기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최악의 결과를 피하려면 이제라도 합리적인 방법으로 내분을 수습해 전열을 정비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Preaching but not practicing (KOR)

Honor and reputation (KOR)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