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ke up, ministr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ake up, ministry!

A heavy blanket of haze over the weekend kept people indoors, and the three-day streak of particle pollution has posed a serious threat to public health.

Fine particles contain microscopic solids or liquid droplets that can penetrate deep into the lungs and cause serious health problems. The average concentration of fine particle matter surpassed 150 micrograms per cubic meter for more than two hours, triggering a government warning. The unwanted visit will likely be repeated in the days to come.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has warned that air pollution can lead to chronic diseases and are becoming primary causes of death around the world. This is why countries worldwide are doing everything they can to contain air pollution on roads by limiting diesel vehicles from entering major cities.

But the laziness of Korea’s environmental authority has been outrageous. Not only was its forecast only 62 percent accurate, it issued wrong air measurements for three straight days. The “moderate” concentration level that the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unde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ssessed Friday morning shot up to the “concerning” level in just four hours. Over the weekend, when people were out mostly to enjoy the warm weather and check out the cherry blossoms in bloom, it advised that the level was “bad” when it actually had been the peak level of “very bad.”

After the public outcry, the ministry said it lacked manpower, equipment and budget. There are just 12 forecasters getting little help from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Environment Minister Yoon Seong-kyu is the longest-serving member of the cabinet under President Park Geun-hye, but he still doesn’t have any authority to secure enough money to have sufficient manpower?

Yoon must prove his worthiness by strengthening cooperation on containing air pollution with China and advancing air forecasting. The government also should review road regulations, as the number of vehicles running on diesel fuel surged to 8.62 million last year from 5.65 million in 2005.

We have all become disillusioned by so-called clean diesel following the Volkswagen emissions-rigging scandal. Public health is too valuable to be handled with this little care.

JoongAng Ilbo, April 11, Page 30


주말 전국을 강타한 미세먼지로 국민들이 큰 고통을 겪었다. 사흘 연속 계속된 미세먼지는 국민의 일상을 망가뜨리고 건강을 위협했다. 서울의 농도는 주의보 발령기준인 두 시간 이상 ㎥당 150㎍을 훨씬 넘는 241㎍까지 치솟았다. 본격적인 황사철을 맞아 불청객의 습격은 더 잦을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1급 발암물질로 지정할 정도로 건강에 치명적이다. 초미세먼지는 숨을 쉴 때 폐나 심장에 침투해 각종 질환을 일으키는 '침묵의 살인자'로도 불린다. 디젤차 도심 진입 제한 등 선진국이 미세먼저 감축에 힘 쏟는 이유다.
환경부의 대처는 실망을 넘어 공분을 자아내게 한다. 가뜩이나 예보 정확도가 62%에 그쳐 불신이 큰데 이번에는 사흘 내내 오보를 냈다. 예보를 맡은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8일 농도를 '보통'으로 발표했지만 4시간도 안 돼 '주의보' 수준으로 치솟았다. 상춘객이 많았던 토·일요일은 더 심했다. 수도권 농도를 ‘나쁨’ 수준이라고 했는데 실제론 숨이 턱턱 막히는 ‘매우 나쁨' 수준까지 급상승했다. 올 초 대통령 업무보고 때 예보 정확도를 높이겠다고 한 환경부는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게 됐다.
더 한심한 것은 인력·장비·예산 타령만 한다는 것이다. 예보 전담자가 12명뿐이고, 장비 개선 예산이 없으며, 기상청과의 통합운영도 안 된다는 주장이다. 재임기간이 38개월로 현 정부 최장 국무위원인 윤성규 장관은 도대체 뭘 하고 있단 말인가. 효율적 조직 운영도, 예산 확보도 장관의 책임 아닌가.
윤 장관은 사즉생의 각오를 보여야 한다. 미세먼지는 발생 요인이 복합적인 만큼 중국과의 환경 외교를 강화하고, 당장 예보의 선진화에 나서야 한다. 특히 경유 승용차 도입 허용에 따라 2005년 565만 대였던 경유차가 지난해 862만 대로 급증한 것에 대한 정책 재설계도 필요하다. 자동차 제조사의 배기가스 조작사건에서 보았듯 '클린 디젤'의 허구성이 드러나고 있다. '소극 행정'이 윤 장관의 장수 비결이란 소리가 들린다. 미세먼지에도 소극적인 장관은 더 이상 보고싶지 않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