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tructuring is ke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structuring is key

The interim leader of the main liberal Minjoo Party of Korea, Kim Chong-in, said on Wednesday that he will cooperate with the Park Geun-hye government on restructuring insolvent local companies, as long as that process goes in the right direction. Kim underscored a need to aggressively carry out restructuring to find the best solutions to advancing the nation to a higher level of prosperity. He added that the government’s restructuring campaign during the 1997-98 foreign exchange crisis — mostly based on government bailouts — must not be repeated whatsoever.

On the same day, Finance Minister and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Yoo Il-ho stressed that he will orchestrate the corporate restructuring, announcing a bold plan to add “industry-wide restructuring” to the government’s earlier commitments to reform the public sector, finance, labor and education. In a conflict-prone political scene, the government and opposition have reached a rare consensus on a true political hot potato.

Restructuring our industries has emerged as one of the biggest issues facing our economy. Core industries such as shipbuilding, shipping, steel, petrochemicals and construction have entered a new phase, as seen in the hardships they suffer from declining exports and weakening competitiveness over the last few years. Electronics and the automobile sector fall in the same category.

Employees at the 30 largest business groups decreased by more than 4,500 last year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2008 global financial meltdown. That means our current industrial paradigm — based on exports by traditional industrial powerhouses like Samsung and Hyundai — cannot guarantee further growth, let alone maintain the status quo. This shift calls for far-reaching industrial reforms to find a new growth engine, while maintaining the competitiveness of our mainstay industries.

Nevertheless, the government and political parties have shied away from restructuring our corporate sector. The government has not held a meeting of a cross-government body for restructuring since November. While the former chairman of the ruling Saenuri Party, Kim Moo-sung, vowed to “disallow any easy layoffs” on the campaign trail, the main liberal party kept mum in order not to lose votes from unions, its major ally.

Fortunately, opposition leader Kim and Deputy Prime Minister Yoo have fanned the flame of restructuring. But the clock is ticking. The government, creditors and the National Assembly must speed up restructuring before it’s too late.

JoongAng Ilbo, April 21, Page 30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가 어제 충실한 실업 대책을 전제로 "제대로 된 기업 구조조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외환위기 때처럼 부실기업에 돈을 대줘 생존을 연장시키는 구조조정을 반복해서는 안된다"며 "대한민국을 중장기적으로 발전시킬 경제구조를 만들기 위해 본질적이고 적극적인 구조조정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같은 날 "기존 4대 개혁에 산업개혁을 더해 '4+1'로 추진하겠다"며 "구조조정 문제는 직접 챙기겠다"고 했다. 산업 구조조정이라는 '뜨거운 감자'에 대해 모처럼 여야를 넘나드는 공감이 이뤄진 셈이다.
산업 구조조정은 한국 경제의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다. 한국의 주력산업은 성숙기에 들어섰거나 이미 지났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선·해운·철강·유화·건설 같은 중후장대 산업들은 몇년 전부터 수출 감소와 경쟁력 약화로 업종 전체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자·자동차도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다. 지난해 30대 그룹의 고용 인원은 2008년 이후 7년 만에 처음으로 4500명 이상 감소했다. 수출 대기업과 생산기술 중심의 전통적인 산업구조로는 성장은 커녕 현상유지도 어렵다는 방증이다. 전통 산업의 경쟁력을 유지하고 새 산업을 발굴하는 산업개혁이 절실하다.
그럼에도 정부와 여야는 총선에 매달리며 구조조정을 외면해왔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이후 범정부구조조정협의체를 한번도 열지 않았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선거 유세에서 "쉬운 해고는 절대 없도록 하겠다"고 역주행했다. 야당은 노조 등 지지세력을 의식해 구조조정에 대한 언급 자체를 꺼렸다.
다행히 김종인 대표와 유일호 부총리의 발언으로 구조조정 동력이 되살아나게 됐다. 늦춰야 할 핑곗거리도 사라졌다. 절호의 기회지만 내년 대선을 감안하면 시간이 넉넉하지 않다. 정부와 채권단, 국회가 서로 앞장서며 구조조정의 속도를 높여야 하는 이유다. 인기가 없어도 꼭 해야할 일을 하는 게 누군지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