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time for relief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time for relief

The Department of the Treasury has put South Korea — along with China, Japan, Taiwan and Germany — on its “monitoring list” for foreign exchange policies. The Treasury’s decision last weekend stopped short of designating Korea a country eligible for enhanced analysis. Our government may feel relieved at the action.

Once put on the list for enhanced analysis, U.S. trading partners face strong economic sanctions. In addition, the U.S. government can not only restrict U.S. businesses’ investments and prohibit its trading partners from entering huge procurement markets in the United States, but also put financial pressure on them through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 all thanks to the Bennet-Hatch-Carper Amendment to the customs bill, which went into effect early this year.

The amendment — an equivalent of the Super 301 in the category of foreign exchange policies — mandates the Treasury to enact the clause based on whether a major U.S. trading partner has: a significant bilateral trade surplus with the United States, a material current account surplus and engaged in persistent one-sided intervention in the foreign exchange market. As Korea met the first two criteria but not the third, it could avoid designation as a country for enhanced analysis this time.

But it is too early to feel at ease. If our government believes foreign exchange rates are only determined by the market, that’s naïve. Foreign exchange is about diplomacy.

After the U.S. government openly criticized China for arbitrarily manipulating the yuan’s value, China concentrated on consolidating economic ties with the United States, which helped lead to the currency becoming one of the international trade settlement currencies. Abenomics has also enjoyed substantial benefits from the weaker yen in the past three years thanks to Uncle Sam’s tacit approval. Nevertheless, the honeymoon period is coming to an end, as seen in the rapid rise of the yen and yuan in foreign exchange markets last weekend, a sign of a U.S.-triggered global currency war.

Can we feel relief next year too? Hardly. If the United States decides to tackle the foreign exchange issue, it will likely find fault with Korea’s policies. Our government must do its best to avoid it.

Seoul must facilitate foreign exchange diplomacy with Washington to convince it that Korea’s surplus did not result from its trade surplus with the United States, but from decreased imports. The corporate sector also must reinforce its competitiveness instead of relying on foreign exchange policies.


JoongAng Ilbo, May 2, Page 30

미국 재무부가 지난 주말 우리나라를 환율 정책 감시대상국(monitoring list)으로 분류했다. 무역 제재 대상인 '심층분석국'으로 지정될까 우려했던 정부로선 한숨을 돌린 셈이다. 감시 대상국엔 중국·일본·대만·독일도 포함됐다.
심층분석국으로 지정되면 미국의 강력한 경제 제재를 받는다. 미국 기업의 투자를 제한하고 해당국 기업들의 미국 내 조달 시장 진입을 금지하며 국제통화기금(IMF)을 통한 압박도 가할 수 있다. 외환시장판 슈퍼301조로 불리는 '베넷·해치·카퍼(BHC)' 법이 올해 발효됐기 때문이다. 지정 요건은 세 가지다. ①대미 무역 흑자가 많고 ②경상수지 흑자액이 크며 ③환율정책이 한 방향에 쏠려있는 나라다. 한국은 ①②는 맞지만 ③은 아니라고 판정받아 심층분석국 지정을 간신히 면했다. 그렇다고 안심할 일은 아니다.
환율이 시장에서 결정된다고 믿는다면 순진한 발상이다. 환율은 외교요, 총칼 없는 전쟁이다.중국·일본을 보면 금세 알 수 있다. 미국은 몇 년 전까지 중국을 '환율 조작국'이라고 공개 비판했다. 그러자 중국은 미국과의 경제 외교에 집중했다. 그 결과 미국의 동의 아래 지난해엔 위안화를 국제결제통화로 편입시킬 수 있었다. 아베 총리가 지난 3년간 엔저의 단맛을 즐긴 것도 미국의 용인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런 밀월도 이제 끝나가고 있다. 지난 주말 일본·중국의 통화 가치는 크게 올랐다. 달러 약세가 본격화하면서 미국발 통화전쟁이 시작되는 조짐이다.
올해는 넘어갔지만 내년도 무사하다는 보장은 없다. 미국이 시범케이스로 손을 본다면 중국·일본보다는 상대적으로 만만한 한국이 될 가능성이 크다. 그런 일은 절대 없도록 해야 한다. 우선 정부는 대미 환율 외교의 접촉면을 크게 늘려야 한다. 대미 흑자가 수출이 늘어서가 아니라 수입이 줄어서 생긴 '불황형 흑자'란 점을 충분히 납득시켜야 한다. 시장과 긴밀히 소통해 개입을 최소화하는 것은 기본이다.이참에 우리 수출 기업도 달라져야 한다. 더 이상 정부의 환율 방패에 기대지 말고 실력에 기대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