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s and less competiti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ss and less competitive

South Korea continues to slide in competiveness. It was ranked 29th in this year’s World Competitiveness Yearbook among 61 nations scrutinized by the International Institute of Management Development (IMD).

The rank was down four notches from last year and the lowest since 31st in 2008. It was lower than China (at 25) as well as Malaysia (19) and Thailand (28).

The IMD evaluated 61 economies based on 342 criteria in four broad categories of economic performance, government efficiency, business efficiency and infrastructure.

Korea sank in all categories except for government efficiency. A protracted economic slowdown that hurt employment brought down its rank in economic performance from 15 to 21 this year. On the business efficiency scale, Korea slipped from 37 to 48.

In labor market competitiveness, a component of the business efficiency evaluation, Korea was almost at the bottom at 51, skidding from 35. In management practice, Korea scored the last at 61, slipping from last year’s 53.

An uncompetitive labor market and lack of entrepreneurship is eating away at the country’s potential and capabilities.

The IMD appraisal is not perfect. Every year it is criticized for being too subjective as its results are mostly based on surveys of businessmen around the world.

Still it is cited as a reference to national competitiveness along with a similar study by the World Economic Forum. It is a useful yardstick in the global context as the rankings are based are on the same criteria annually.

Coincidentally, the country’s national competitiveness markedly deteriorated under the govern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Korea maintained its rank at 22 from 2011 to 2013. It scored at 26 in 2014 and 25 in 2015.

It is another signal of a sinking economy. IMD advised Korea to boost the number of decent jobs and ease regulations while accelerating reforms in labor. The ranking is another reminder that we must get serious about reforms.

JoongAng Ilbo, June 1, Page 30


한국의 국가 경쟁력 순위가 해마다 뒷걸음치고 있다. 어제 스위스 국제경영개발대학원(IMD)이 발표한 올해 국가경쟁력 평가에서 한국은 61개국 중 29위를 차지했다. 지난해보다 4계단 떨어진 것으로 2008년(31위)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다. 중국(25위)은 물론 말레이시아(19위)·태국(28위)에도 밀렸다.
IMD가 조사하는 경제성과, 정부 효율성, 기업 효율성, 인프라 등 4대 부문 중 정부 효율성을 제외하면 모두 순위가 곤두박질했다. 저성장의 그늘이 짙어지면서 일자리 창출이 안 된 것이 경제 성과(15→21위) 분야 순위를 끌어내렸다. 기업 효율성은 37위에서 48위로 무려 11계단이나 내려앉았다. 기업 효율성 평가의 5개 세부 지표 중 노동시장 경쟁력(35→51위)이 최하위권인데다 경영 관행은 61위(작년 53위)로 꼴찌였기 때문이다. 지지부진한 노동시장 개혁과 기업가 정신의 실종이 국가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이란 얘기다.
물론 IMD 평가가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 기업인 설문 비중이 커 주관적 판단에 따라 크게 순위가 엇갈린다는 게 한계로 자주 지적돼왔다. 그럼에도 세계경제포럼(WEF)과 함께 나라 간 경쟁력을 재는 대표적 평가지수라는 데는 이견이 없다. 또 해마다 같은 잣대로 평가하기 때문에 한 나라의 경쟁력이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상승세냐 하락세냐를 시계열로 비교하는 데는 유용하다고 할 것이다.
문제는 국가 경쟁력 하락 추세가 박근혜 정부 들어 굳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2011~2013년 3년 연속 22위를 기록한 뒤 재작년 26위, 지난해 25위로 떨어지더니 올해는 반등은커녕 아예 주저앉은 것이다. 순위도 순위지만 한국 경제가 가라앉는 중이란 사실을 보여주는 듯해 더 걱정스럽다. IMD는 양질의 일자리 창출, 규제 완화 등에 힘써야 한다며 특히 기업과 노동시장의 구조개혁을 서두르라고 권고했다. 우리가 익히 알고 지적해온 과제들이다. 왜 구조개혁을 더 미뤄선 안 되는 지 IMD 평가가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