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ining in China’s illegal fishi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ining in China’s illegal fishing

Korean fishermen took matters into their own hands when they spotted Chinese boats fishing illegally in Korean territorial waters. About 70 Chinese vessels out of a fleet of about 120 were fishing for crabs around Yeonpyeong Islands at the south of the Northern Limit Line in the Yellow Sea Sunday morning. When they did not stop upon repeated warnings, Korean fishermen seized the boat until authorities arrived to the spot. The skirmish took place about 550 meters (0.3 mile) off the NLL, close enough to invite threats and shelling attacks from North Korean coast guard.

But fishermen staked their lives because they could no longer tolerate their Chinese counterparts threatening their livelihoods by stealing away blue crabs from Korean sea. Chinese have been sweeping up blue crabs from the western sea through large trawling boats. As a result, blue crab yields that reached 2,922 tons in 2009 were reduced to 2,420 tons in 2010 and 1,171 tons last year.

But Chinese fishing boats continue to roam around the NLL, taking advantage of the fact that fishers from both Koreas rarely dare that far away to avoid conflict around the volatile maritime boarder.

The Chinese boats have gotten bolder to cross the South Korean waters and venture as far as the bottom of the Han River and net up sea resources in a fleet of 20 to 30 boats. As the bottom sea of Han River from Ganghwa Island to Buleum Island is a neutral zone falling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United Nations Command, our military or Coast Guard cannot control them.

Chinese illegal fishing does not stop in the west sea. Its activities have stretched to the southern and east sea. Authorities must take tougher actions. Korean fishers should not have to stake their lives to protect their own livelihood. Naval and maritime police forces must join forces to keep close watch on China’s illegitimate fishing activities, while authorities take diplomatic actions to persuade Beijing to jointly rein in their fishing boats.


JoongAng Ilbo, Jun. 7, Page 30


성난 연평도 어민들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불법 조업중이던 중국 어선을 직접 나포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우리 당국은 손을 놓고 있었다. 지난 5일 새벽 서해 북한 해역에서 조업중이던 120여 척의 중국 어선 가운데 70여 척이 NLL남쪽 우리 측 어장으로 넘어와 꽃게잡이를 하자 연평도 어민들이 나포에 나섰던 것이다. 문제는 나포한 곳이 연평도 북쪽 NLL에서 불과 550m 떨어진 어로통제구역이었다. 자칫 북한 경비정이나 해안포로 위협을 받을지 모를 위험 수역이었다. 군 당국과 해경이 뒤늦게 추적에 나섰지만 상황은 종료됐다.
어민들이 중국 불법 어선을 직접 나포하게 된 경위는 중국 어선들의 폐해를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을 지경이기 때문이다. 어민들은 중국 어선이 불법 조업으로 서해 꽃게어장의 씨를 말리고 있다며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코가 촘촘한 그물을 갖춘 쌍끌이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으로 꽃게 수확량이 크게 줄었다. 2009년 292만 ㎏이던 연평도 꽃게 어획량이 2010년엔 242만㎏으로,지난해엔 무려 3분의 1 수준인 117만 ㎏으로 급감했다. 반면 중국 어선들은 NLL 해상을 헤집고 있다. 이 수역이 북한의 도발로 남북간 해상충돌이 잦아 남북이 서로 접근을 조심한다는 점을 악용해 무단으로 침입해 꽃게를 잡았다.
중국 어선은 여기에 머물지 않고 NLL을 따라 강화도 인근 한강 하구까지 평균 20∼30 척씩 떼를 지어 몰려와 불법 조업하고 있다. 강화도-교동도-불음도로 이어지는 한강 하구는 유엔사령부가 관할하는 중립구역이라 군과 해경이 단속할 수가 없다. 이 지역 어민들만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에 발을 동동 구르고 있는 실정이다.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은 비단 서해 뿐 아니다. 남해와 동해에서도 심각하다. 이제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설 때다. 어민들을 더 이상 위험한 지경으로 내몰지 않아야 한다. 해군과 해경이 협조해 NLL 부근의 중국어선을 강력 단속해야 한다. 외교적으로도 중국을 설득하는 등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에 종합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