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ding the wage-setting syste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ending the wage-setting system

Korea’s minimum wage has been set at 6,470 won ($5.70) per hour for next year, up 7.3 percent from this year. The decision was made by the Minimum Wage Commission, comprised of nine representatives from the government, employers, and employees, under the auspices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without the presence of a member representing workers. Two from the employers’ side — small businesses — boycotted the meeting.

As a result, the final proposal for next year’s wage hike was approved by the minimum number of attendees. The decision that the employer representatives threw their votes of approval was later denounced by the employers’ community.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issued a statement immediately claiming that the 7.3 percent hike would aggravate woes for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amid economic slowdown.

How can the minimum wage have any justice when it has been decided through such a wobbly process? Many workplaces do not respect the minimum pay for part-time workers. Such an imperfect wage that was passed on such a fragile consensus cannot be expected to have any force in workplaces. The commission failed to achieve its given role. Labor and management sides mostly wasted the meeting sessions growling at each other.

Time has come to revise the wage-setting system. Korea should pay heed to the recommendations from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to set minimum wage differently — in accordance with economic data and income levels instead of leaving it up to labor and management representatives. Our wage system must look beyond the minimum figure to instead focus more on enhancing welfare and social security for the low-income class.

The commission should work with broader labor and management to study reasonable ways to improve the overall wage system. It should be free from the vice-ministerial level status and instead work as a policy advisory committee to pool opinions and propose the best possible income distribution policy. The committee must be able to contribute to improving labor-management relations, not worsening them.


JoongAng Ilbo, July 18, Page 30


최저임금위원회가 16일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7.3% 인상된 시급 6470원으로 의결했다. 노동계 인사로 구성된 근로자 위원이 빠진 상태에서다. 사용자 위원 중 소상공인 대표 2명도 표결에 불참했다. 노사 모두 불참한 가운데 의결 정족수만 겨우 채워 결정했다는 얘기다. 심지어 최종 수정안을 내고, 그 안대로 표결을 진행한 사용자측조차 반발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의결이 되자마다 성명을 내고 "경제불황기에 고율 인상이 이어져 영세·중소기업의 부담을 한층 가중시킨다"고 했다. 앞에서 찬성표를 던지고 뒤에서 고함을 지르는 격이다.
이래서야 최저임금의 법적 지위가 존중받을 수 없다. 가뜩이나 최저임금을 지키지 않는 곳이 많아 골머리를 앓는 판이다. 한데 노동계와 경영계 중 누구도 동의하지 않는 '수량적 민주주의'에 근거해 결정된 최저임금이 시장에서 온전하게 통할 리 없다.
그동안 최저임금위원회는 노사의 교섭장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노사는 회의 때마다 자기주장만 펴고,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았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조정이나 중재기능은커녕 협상장을 제공하고, 27명의 위원에게 20만원의 회의비만 꼬박꼬박 지불했을 뿐 국가 임금정책을 결정하는 기구로서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이 정도 상황이면 최저임금을 정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권고처럼 업종별로 최저임금을 다르게 하고, 노사합의에 의한 방식보다 경제지표와 소득분배 상황 등을 살펴 최저임금을 정하는 게 맞다. 특히 최저임금 액수에 얽매일 게 아니라 근로장려세제와 같은 세제개혁으로 저소득층의 소득을 보전해주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
최저임금위원회가 앞으로 할 일은 노사를 불러 이같은 제도개선을 위한 연구에 힘을 써야 한다. 어쩌면 차관급 기구로서의 지위를 털어내는 결단을 고려해야 할 필요도 있다. 의견을 수렴하고, 최적의 분배정책을 조언하는 정책분과 정도가 딱 어울릴 수 있다. 그게 협상을 빌미로 한 갈등의 진원지로 전락한 최저임금위원회가 살 길인지도 모른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