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vernment must find the truth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vernment must find the truth

Strange and unidentifiable phenomenon causes nervousness. When coupled with the authorities’ laidback responses, it could easily trigger unnecessary scare among the public. The wild rumors after suspicious stinks on the beach of Busan on Thursday and the southern districts of Ulsan, South Gyeongsang, on Saturday, are a classic example. Five days into a panicky situation, however, the authorities have not yet discovered where the bad smell came from.

In the meantime, wild rumors are spreading fast. Some say it’s a sign of an upcoming massive earthquake on the Korean Peninsula, while others attribute it to Jupiter Project, the U.S. Forces Korea’s defense system against enemies’ chemical and biological attacks. The rumor that North Korea disseminated lethal viruses to the southern region also went viral on the Internet through various social media platforms.

The ungrounded rumors simply do not stop there. Some pundits came up with unconfirmed allegations that the terrible smell comes from illegal acts of local petrochemical factories clustered in the Busan and Ulsan area and commercial ships off the beach to discharge polluted materials into the sea after weather reports on heavy monsoon rain there, which proved wrong.

Even though the strange smell has subsided by now, the wild rumors are in full swing due to the deepening public distrust in the authorities’ ability to effectively cope with it. In fact, Busan City took a “microscopic approach” to the bizarre case — for instance, tracking and investigating four suspicious tank trucks loaded with chemical materials after they crossed the Gwangan Bridge, or explaining that the smell could originate from the city government’s painting works on the bridge — instead of finding out more powerful reasons.

The Busan City government is under heavy criticism for belatedly sending text messages to citizens to warn potential health risks from the odor at 10:30 pm, Thursday, when all the fuss was over. Ulsan City followed in Busan’ steps by dispatching fire engines to the spot to check the degree of air pollution, but stopped way short of figuring out where the stinks came from.

When a strange noise was repeatedly heard in Yangju, Gyeonggi, five years ago, wild rumors spread that North Korea was digging an underground tunnel for infiltration into the South. But all the wild rumors subsided after the noise was related to a malfunctioning boiler in an apartment building. Wild rumors can easily help the public turn their backs on the government. Local governments must discover real reasons for the stink before it is too late.


JoongAng Ilbo, July 25, Page 30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상현상은 불안감을 낳는다. 여기에 당국의 안이하고 무능한 대응은 불필요한 공포와 괴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 21일 부산 지역 해안가와 23일 울산 남구 지역에 악취를 풍기는 가스냄새가 퍼진 후 확산되는 괴담은 전형적으로 이같은 양상을 보여준다. 당국은 첫 사건이 발발한 지 닷새째이지만 여전히 원인의 단서조차 찾아내지 못하고 있다.
그러는 사이 괴담이 확산되고 있다. 지진의 전조 현상이라거나 최근 논란을 빚은 주한미군의 '주피터 프로젝트(생화학 무기 방어시스템)'로 인한 냄새라는 소문이 가장 광범위한 축에 든다. 여기에 북한이 바이러스를 유포했다는 식의 믿거나말거나식 루머도 SNS를 통해 양산되고 있다. 또 부산과 울산 지역의 석유화학 공장들과 인근 해안의 선박들이 비가 온다는 예보에 따라 미리 화학오염물질을 방류했다가 비가 오지 않아 냄새가 퍼졌다는 식의 확인되지 않는 소문까지 퍼지고 있다.
가스 냄새는 진정됐지만 괴담은 진정되지 않는다. 이는 당국의 대처능력에 대한 불신감 때문일 수 있다. 부산시는 가스냄새 신고접수 후 비슷한 시각에 광안대교를 통과한 화학물질 탱크로리 4대를 쫓아 조사하는가 하면 광안대교 도색작업 중 페인트 냄새가 날린 것이라는 등 광범위한 지역에서 벌어진 일을 놓고 지엽적 원인분석에 매달렸다. 또 부산시는 상황이 종료된 21일 밤 10시 30분에야 가스냄새를 파악하고 있다는 문자를 시민들에게 보내 늑장대응에 대한 질타를 받았다. 울산도 소방차를 출동시켜 가스 농도를 측정하는 등 법석을 떨었지만 정작 원인에는 접근하지 못했다.
5년 전 남양주에서도 알 수 없는 굉음이 들려 '북한이 땅굴을 파고 있다'는 등의 괴담이 돌았다. 정밀조사를 통해 한 빌라의 보일러 문제임으로 밝혀내고 이를 고쳐 굉음이 사라진 후에야 괴담이 수그러들었다. 요즘처럼 민심이 흉흉한 때에 괴담은 더욱 민심을 이반시킬 수 있다. 괴담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라도 부산·울산시 등 당국은 과학적이고 신빙성 있는 원인 규명에 초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