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bashing has gone too fa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bashing has gone too far

The United States has been mounting an antidumping campaign on Korean products.

Last month,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slapped antidumping and countervailing duties of 38 to 65 percent on Korean cold-rolled steel exports. Earlier, it imposed a maximum antidumping levy of 48 percent on Korean galvanized steel shipments.

This month, it announced up to 111 percent preliminary duties on Korean washing machine brands made in China. It is out to curb direct and indirect exports from Korea.

Korean exports are victimized in trade fric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Korean shipments of washers to the United States amounted to a mere $54 million last year. But it became a target as a warning to Chinese producers. Korean steel exports were included in the antidumping review to justify the record penalty levies of 451 percent to 522 percent on Chinese products.

Worse, the fight has merely begun. U.S. protectionist trade policy will only get stronger. Democratic candidate Hillary Clinton has also come up with a protectionist trade agenda to better contend against right-wing candidate Donald Trump in the U.S. presidential race. We must also worry about economic retaliation from Beijing over Seoul’s decision to install the U.S.-led antimissil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system in Korea.

The government and industries must keep their guard. The government must strive harder against this wave of protectionism on the trade front. The recent Group of 20 finance ministers’ meeting in Chengdu, China, issued a joint statement reiterating that the economic powers are “strongly against protectionism.” But we must see to it that the rhetoric is met with action.

Korean companies meanwhile should consider taking manufacturing bases out of China to elsewhere as the trade war between the world’s two largest economies could lengthen.

Seoul should make more diplomatic efforts in Washington to lessen the damage on Korean companies. It must take pre-emptive and persuasive steps, but if that is not enough, strong actions such as referring the matter to international arbitration are needed.


JoongAng Ilbo, July 26, Page 30


미국이 한국제품에 줄줄이 반덤핑 관세를 물리겠다고 나섰다. 미 상무부는 지난 22일 한국산 내연강판에 고율(38~65%)의 반덤핑·상계관세를 매기기로 했다. 이에 앞서 미 무역위원회(ITC)는 21일 한국 철강제품에 많게는 48%의 반덤핑관세를 매겼다. 20일에는 중국에서 만들어 미국에 수출한 삼성·LG 세탁기에도 50~111%의 반덤핑 예비관세를 부과했다. 한국의 직접 수출은 물론 중국을 통한 우회 수출까지 가로막는 전방위 관세 장벽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크게 보면 미국의 한국 때리기는 미·중 통상전쟁의 전초전 성격이 짙다. 한국산 세탁기의 대미 수출은 지난해 5400만 달러로 미미하다. 그런데도 한국산 세탁기를 물고 늘어지는 건 중국산 세탁기와의 본격 전쟁에 앞서 한국산을 먼저 손보겠다는 의도로 봐야한다. 한국산 철강에 물린 관세도 중국산에 미국이 사상최대(451~522%)의 관세를 물린 것을 정당화하려는 의도가 깔렸다는 분석이 많다. 문제는 미·중 싸움에 한국만 피곤하게 됐다는 것이다. 미국의 통상 압력은 갈수록 거세질 전망이다. 대선 레이스를 앞두고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물론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까지 경쟁하듯 보호주의 공약을 내놓고 있다. 여기에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로 중국의 경제 보복까지 걱정해야 할 처지다.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이럴수록 정부와 산업계가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우선 국제 공조를 통해 보호주의 기조 완화에 노력할 필요가 있다. 엊그제 중국 청두에서 열렸던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회의는 '모든 형태의 보호주의를 배격한다.'라는 공동성명을 냈다. 이런 목소리를 더 크고 분명하게 내도록 한국이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 산업계는 장기적으로 중국 생산기지를 다른 곳으로 옮기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정부는 워싱턴 정가에 안테나를 더 깊고 넓게 꼽아야 한다. 사전 조율과 설득이 먼저지만 부당한 권리침해에는 국제 기구 제소 등을 통해 당당히 맞서야 함은 물론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