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leave defectors behin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leave defectors behind

A great number of women from North Korea who flee their country in search of freedom and a better life end up in the sex trade in South Korea to make a living here. The defectors go into prostitution because retraining and settlement policies as well as social conditions here have not been sufficient to help them find a decent job and new life in South Korea.

Of the 29,543 North Koreans who came to the South as of last month, 20,896, or more than 70 percent, are female. Nearly 90 percent of them were unskilled, without education beyond middle school, and had been unemployed or working as temporary workers in North Korea. Half of them seek jobs at restaurants or factories and earn less than 1.5 million won ($1,300) a month. They fall into the temptation of prostitution because many of them have to send money back to their families in North Korea or pay off the debt they made to flee North Korea.

The lives of North Korean defectors must be tougher with the local economy doing poorly in recent years. There are many programs to help North Koreans in resettlement, retraining and starting a business. Still, the government and civilian groups need to do more. The faster that North Korean defectors settle and find life content in the South, the quicker and easier reunification can occur.

Helping them out should be regarded as a long-term investment in reunification. Reunification could take place suddenly, but integration of the people takes a long time. Germany is still not fully united even after the East and West became one for almost 30 years.

How well or poorly defectors assimilate into our society would suggest what we need to know, fix and prepare for in a unified Korea.

Learning what is necessary to help defectors assimilate faster and more easily to a democratic and capitalist society will later become a strength for our society. Incentives should be given to the private and corporate sector to take interest in and engage North Koreans.

The government should also play a more active role in connecting North Koreans to various sectors in society. There is no future for a unified Korea with one out of five defectors regretting having left North Korea and coming to the South.


JoongAng Ilbo, July 28, Page 34

탈북(脫北)여성의 상당수가 불법 티켓다방에서 성매매를 하며 삶을 영위하고 있다는 본지의 어제 보도(16면)는 우리 사회의 탈북민 지원정책이 겉돌고 있다는 사실을 방증한다. 이들이 성매매라는 상황에까지 몰리는 것은 한국 입국 후 받는 취업교육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일자리를 얻기 어려운 까닭이다.
지난달 현재 국내 입국한 탈북자 수는 2만9543명으로 그 중 70%가 넘는 2만896명이 여성이다. 이들 중 거의 90%에 가까운 여성들이 중졸 이하의 학력에다 북한에서 무직 또는 일용직 근로자 같이 특별한 기술이 없는 비숙련 인력이다. 그러다 보니 식당이나 공장에서 일하며 월 150만원 이하의 낮은 소득을 올리고 있는 사람이 절반에 달한다. 게다가 이들 중 많은 수는 탈북 때 생긴 빚을 갚거나 북한의 가족에게 송금을 해야 하는 처지여서 돈을 좀더 벌 수 있는 성매매 유혹을 뿌리치지 못하는 것이다.
물론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모든 탈북민에게 만족스런 일자리를 찾아주기란 불가능한 일이다. 각종 탈북민 정착과 취업·창업 지원 프로그램도 존재한다. 하지만 정부와 민간 차원에서 좀더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미리 온 통일’이라 일컬어지는 탈북민 지원은 통일 한반도의 안정을 위한 장기적인 투자이기 때문이다. 물리적인 통일은 한 순간에 일어날 수 있지만 남북한 주민들의 완전한 통합은 오랜 세월을 필요로 하는 것이다. 통일된 지 30년이 다 돼가는 독일도 동서독 주민간의 화학적 통합이 완성됐다고 보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탈북민들은 남북이 하나가 되는데 필요한 게 무엇인지 알 수 있는 ‘테스트 베드(시험공간)’다. 어떻게 해야 이들을 민주 자본주의 사회에 적응시킬 수 있는지를 아는 것이 한민족의 통합을 위한 저력이 된다. 예산에 한계가 있는 정부 차원을 넘어 관심이 갖는 민간에 인센티브를 주고, 그들과 탈북민들을 잘 연결시킬 수 있는 방법을 더욱 고민해야 한다. 탈북자 5명 중 1명이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갖는 현실로는 한반도 미래가 암울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