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ivil disobedienc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civil disobedience

The sit-in by hundreds of students at Ewha Womans University raises doubts as to whether the elite university community has the ability to intelligently resolve its problems.

The latest scuffle was caused by the university’s unilateral decision to create an adult college to offer opportunities for those who could not afford a college education but felt the need to get one later in life.

The top women’s university was chosen among three candidates named by the Education Ministry for government funding for the adult college program.

The college would be run to meet the schedules of students who work during the day. The program is part of the government plan to widen opportunities for adult education and retraining.

But students accuse the university of trying to sell diplomas.

The student body claims the university is merely seeking to pocket the government’s funding of 3 billion won ($2.7 million).

Students are also worried that their education quality would be impaired by the establishment of a college on their campus. Students who worked hard to get into an elite university have the right to demand a high standard of education, and the university must endeavor to meet their expectations. It is worrisome that the quality of education provided by a reputable university is being questioned by its own students.

An even greater concern is the way the university and its students have handled the problem. The students stormed into the president’s quarters and began a sit-in without trying to solve the problem through talks.

The president brought in police instead of trying to persuade the students. Universities have never turned to police to dispel student protests, not even during the military regime period. This cannot be excused by any means. The fracas has damaged the reputation of the university and the goodwill and purpose of the adult education program.


JoongAng Ilbo, Aug. 1, Page 30

교내 갈등에 경찰까지 끌어들인 이화여대 사태는 지성의 전당인 대학이 이성적 대화보다 거친 물리력을 앞세우는 반지성적 문제해결방식으로 치달아 착잡함을 느끼게 한다. 이번 갈등은 학교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 평생교육 단과대학 신설을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교육부가 지원하는 '미래라이프대학 사업'에 이대가 추진대학으로 선정되면서 단과대 신설에 나선 것이다. 추가 정원을 뽑아 기존 입학 정원은 유지하면서 직장인들의 라이프 사이클에 맞는 학사일정이 진행되는 단과대다. 이런 평생교육 단과대학은 고등교육의 기회 확대와 평생교육 사이클을 만든다는 국가 교육이념에 부합하는 모델이다.
문제는 이런 단과대 소식에 학생들이 '돈벌이' '학위장사'로 반응할 정도로 대학과 학생 간의 신뢰가 무너졌다는 점이다. 총학생회는 이번 사업이 교육부에서 30억원을 지원받는다는 점에서 학교가 돈벌이를 위해 설립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새로운 단과대 설립으로 교육의 질이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표명했다. 학생들이 질좋은 교육을 받을 권리를 주장하는 것은 당연하고, 학교는 교육의 질을 높이는 노력을 게을리해선 안 된다. 특히 국내 명문사학이 학생들로부터 교육의 질을 의심받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건 작은 일이 아니다. 학교 스스로 반성하고 교육의 질을 높이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가장 큰 문제는 학교와 학생의 반지성적 문제해결방식이다. 학생들은 대화와 타협의 노력과 사회적 공기로써 대학의 역할이나 미래형 대학의 갈길이라는 비전에 대한 고민보다 물리력을 앞세운 점거농성 방식을 택했다. 이에 맞서 총장은 경찰을 불러들였다. 대학 내에 공권력을 끌어들이는 일은 과거 군사정권시절에도 하지 않았다. 명분도 변명도 찾기 어려운 행위였다. 이로써 이대 사태는 '이화여대'라는 브랜드 가치를 믿고 지성적 대화로 문제해결에 이르는 모습을 기대하는 국민들을 실망시키며 새로운 갈등 국면으로 증폭되고 있다. 나름 명분이 있는 사업을 둘러싸고도 소통보다 물리적 충돌로 치닫는 명문사학의 모습에 씁쓸함을 금할 길이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