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conciliation in Rio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conciliation in Rio

The 2016 Summer Olympic Games begins today in Rio de Janeiro, Brazil. With a glaring opening ceremony at Maracana stadium on Friday (local time), the Games — the first-ever modern Olympiad held in South America — enters heated 17-day competitions. Despite controversies over the unpreparedness of the Rio Olympic Organizing Committee for sports venues and other facilities — and concerns about the Zika virus and the Russian doping scandal — the global sports festival kicks off with 10,903 athletes from 206 countries around the world.

Korea sent 194 athletes to the Olympics with the goal of making the Top Ten four times in a row. Good news came in this morning as Korean football team won a complete 8-0 victory against Fiji. We hope for other athletes’ good results too.

International sporting events have long played a significant role way beyond the world of sports. The historic normalization in 1972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was initiated by the friendship between both countries’ players who met their counterparts at the 1971 World Table Tennis Championships in Nagoya, Japan. Like this, sports exchanges contribute to thawing tensions and achieving reconciliations among nations.

North Korea is no exception. The emotional victory in the 1991 World Table Tennis championships in Chiba, Japan, by the first-ever unified team of South and North Korea paved the way for reconcili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North Korea sent Choe Ryong-hae, vice-chairman of the State Affairs Commission, to the Games on top of more than 30 athletes. Choe, who is believed to b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right-hand man, is expected to engage in sports diplomacy during the Games in a bid to escape from diplomatic isolation Pyongyang has invited after repeated nucler and missile tests.

Whatever his intentions, it would be a good idea for our government to take the Games as an opportunity to address the tense confrontation with North Korea. Despite the need to pressure Pyongyang to stop its suicidal nuclear gambit, our government must continue to talk and contact with it through civilian exchanges. That will help North Korea’s opening to the outside world and allow its people to know what’s going on outside.

Local news media ran the photos in which South and North Korea’s shooting athletes shared cookies, followed by another emotional photo in which athletes for gymnastic events took picture of them with smiles on their face. There seems to be no barrier between them. Seoul and Pyongyang must not forget that the Olympic Games are about achieving harmony through sports apart from their political ideology.


JoognAng Ilbo, August 6, Page 26

120년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남미에서 열리는 리우 올림픽이 오늘 개막식과 함께 17일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시설 미비 논란에다 지카 바이러스, 일부 선수 불참 및 약물 스캔들 등으로 이번 대회는 개막 전부터 탈이 많았다. 그럼에도 206개국에서 10,903명의 선수를 파견해 역대 최대의 지구촌 대축제가 열리게 됐다. 4회 연속 10위권 진입을 노리는 한국도 194명의 선수를 보내 금빛 사냥에 나섰다. 기쁘게도 5일 아침 우리 축구 대표팀은 피지를 8대0으로 꺾으며 상쾌한 승전보를 보내왔다. 다른 선수들도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내주길 바란다.
그간 올림픽과 같은 국제적 스포츠 행사는 단순한 운동 시합 이상의 중대한 역할을 해왔다. 72년 미·중 국교 정상화도 일 년 전 나고야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만난 양국 선수 간 우정에서 시작됐다. 이처럼 스포츠 교류는 국가 간 화해에 큰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북한과도 마찬가지다. 91년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는 사상 최초의 남북단일팀이 감격스런 우승을 거둬 화해무드 조성에 큰 기여를 했다.
이번 대회에는 북한 선수단 30여 명이 파견됐을 뿐 아니라 북한 내 실세인 최룡해 국무위원회 부위원장도 왔다. 그는 북핵 문제 등으로 자초한 북한의 외교적 고립을 타파하기 위해 스포츠 외교를 벌일 거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북측 의도가 어떻든 이번 대회를 북한과의 불행한 대치 상황을 푸는 기회로 삼는 것도 좋은 방안일 것이다. 비록 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압박해야 할 처지지만 한편으로는 민간 교류를 통해 끊임없이 대화와 접촉을 이어가야 한다. 그래야 북한의 개방이 이뤄지고 북측 주민들도 외부 세계를 올바로 알게 될 것이다.
며칠 전에는 남북한 사격선수들이 과자를 나누는 장면이, 오늘은 체조대표 선수들끼리 다정하게 사진을 찍은 장면이 보도됐다. 다행히도 서로 스스럼없이 어울리는 모양이다. 정치적 이념을 떠나 스포츠로 대화합을 이루자는 게 올림픽의 근본정신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