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kihito’s resignation to com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kihito’s resignation to come

In a rare pre-taped video broadcast, Japan’s Emperor Akihito indicated that he was considering abdication citing his ailing health and old age. Japan’s imperial household law requires the emperor to serve in the position until death. Under the postwar pacifist Constitution, the emperor is a symbol of the state devoid of political position. The monarch has been peace-loving figure and amicable towards Korea. His resignation could have various ramifications on Japan as well as the region.

To visiting South Korean President Roh Tae-woo in 1990, he apologized on behalf of the state for the pains the imperial Japan caused to Koreans. “I think of the suffering your people underwent during this unfortunate period (Japan’s 1910-1945 colonization), which was brought about my country, and cannot but feel the deepest regret.”

Ahead of the co-hosting in 2001 of the World Cup finals, he shared his personal attachment to Korea citing his blood ties of his ancestors despite the denial and protest from the right-wing camp about acknowledging the fact.

“I, on my part, feel a certain kinship with Korea, given the fact that it is recorded in the Chronical of Japan that the mother of Emperor Kammu was of the line of King Muryeong of Baekje (Korean descendent) 13 hundred years ago,” he told reporters. During his visit to Saipan in 2005, he stopped to pay respect to a memorial tower for Koreans.

In his New Years address in 2015, the year that marked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he said “I think it is most important for us to take this opportunity to study and learn from the history of this war, starting with the Manchurian Incident of 1931, as we consider the future direction of our country.”

He sent strong message against the endeavors by some Japanese to white-wash and glorify the imperialist past. He helped to contain Tokyo from turning outright right under the nationalistic Prime Minister Shinzo Abe. But Japanese rightists, having rewritten the post-war Constitution to reauthorize the military, want to revive the authority of the emperor beyond a symbolic figure.

Neighbor countries with bitter memories from aggression from imperial Japan could be provoked when Japan re-institutionalize political power of the emperor.

Some fear Emperor Akihito’s abdication which requires constitutional rewriting could bring about broader amendment in the emperor’s role. We must pay close attention to movements in Japan.


JoongAng Ilbo, August 9, Page 30

아키히토(明仁ㆍ82) 일왕이 8일 비디오 메시지를 통해 생전에 왕위를 물려주고 조기 퇴위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밝혔다. 일왕을 “일본국과 일본국민 통합의 상징”으로 규정한 평화헌법 1조에 따라 아키히토 일왕은 정치적 역할을 할 수 없는 상징적인 존재다. 하지만 평화주의자이자 친한파인 그의 생전 퇴위는 일본 국내에는 물론 동북아시아 정세에도 여러 모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아키히토 일왕은 기회있을 때마다 평화를 언급하고 한국에 친근감을 보여왔다. 1990년 “우리나라에 의해 초래된 불행한 시기에 귀국민이 겪었던 고통을 생각하며 저는 통석의 염을 금할 수 없다”라고 발언해 침략 역사의 가해 주체가 일본임을 명시했다. 2001년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선 우익의 압력에도 “1300년 전 천황의 생모가 백제 무령왕의 자손였다”며 “한국과의 인연을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2005년의 사이판 방문 때는 한국인 위령탑을 찾았다.
특히 패전 70주년인 2015년 1월에는 “만주사변에서 시작된 이 전쟁의 역사를 충분히 배워 향후 일본의 모습을 전망하는 것이 지금 대단히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침략사를 미화하려는 역사수정주의 세력을 향해 역사를 있는 그대로 바라보고 과거 반성과 미래 설계의 재료로 삼자는 메시지를 던졌다. 아키히토 일왕이 한국에서 아베 신조 총리 등의 우경화를 견제하는 ‘백제계 평화주의자 일왕’이라는 평가를 받는 데는 이처럼 오랜 세월에 걸친 말과 행동이 바탕이 됐다.
문제는 일본 우익이 전쟁금지를 명시한 헌법9조를 무력화하는 방향으로 평화헌법을 수정하면서 일왕의 위상도 상징적 존재에서 '일본의 국가원수'로 바꾸려는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는 점이다. 일왕에게 새로운 정치성을 부여하려는 이런 움직임은 과거 군국주의 일본의 침략을 받았던 주변국들을 자극해 동북아에 새로운 문제를 불러올 수 있다. 다른 한편에선 평화주의자인 아키히토 일왕의 퇴임 의사가 이런 개헌 움직임에 제동을 걸지 모른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우리가 아키히토 일왕의 조기 퇴임이 동북아에 미칠 영향에 주목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