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x management of TB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ax management of TB

Ewha Womans University Medical Center in southwestern Seoul had a tuberculosis scare in mid-July after a nurse in charge of the newborn intensive care quarter was diagnosed with the infectious disease, subjecting hundreds of babies and employees to TB testing. A similar incident occurred when a nurse in the pediatrics ward of Samsung Medical Center in southern Seoul later that month and a newborn intensive care nurse at Korea University Ansan Hospital in Gyeonggi Province earlier this month were diagnosed with TB.

Infections can spread widely and be fatal to fragile infants and elderly patients in hospitals. TB infection cases among hospital staff have been on the rise, reaching 367 last year, up from 294 in 2014 and 214 in 2013.

Despite its high medical care and living standards, South Korea remains vulnerable to TB, a disease typically known to occur in lower socioeconomic environments. South Korea has ranked first in incidence, prevalence, and death rate of TB among states in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since 1996. More than 30,000 patients are diagnosed with the disease every year. National endeavors to contain and prevent the disease have been lacking for two decades.

The society must be first of all be alert. The government revised the health law to have the communities of medical centers, schools and organizations vulnerable to infectious diseases tested for latent TB. The law, however, was of little use as a state subsidy for the compulsory test was excluded from this year’s budget as well as supplementary budget. The government vowed to bring down the incidence ratio to 12 per 100,000 by 2025 from 86 in 2014 with the law, but with no follow-up actions that goal looks far-fetched.

Testing for TB as well as for carriers of the bacteria is crucial for staff in the sector that cares for patients. The government should have testing covered by national health insurance to make it mandatory within the year. Staff at infant and elderly care centers also should be included in compulsory testing. The action is necessary to make Korea a safer and healthier society.


JoongAng Ilbo, Aug.10, Page 30


지난달 이화여대 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간호사와 삼성서울병원 소아병동 간호사가 결핵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7일에는 고려대 안산병원 신생아 중환자실 간호사가 의심환자로 신고됐다. 의료진 결핵 감염은 자칫 면역력이 약한 영유아·고령자·환자의 병원 내 집단발병으로 이어질 수 있어 적극적인 관리가 필수적이다. 그럼에도 전국 병·의원에서 신고된 의료진 결핵 감염 건수는 2013년 214명에서 2014년 294명, 지난해 367명으로 증가 일로다.
한국은 ‘후진국 병’이라는 결핵의 후진국이다. 1996년부터 결핵 3대 지표인 인구 10만 당 발생률·유병률·사망률 모두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1위다. 매년 3만이 넘는 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있다. 국가 차원의 결핵관리 수준이 허술할 뿐더러 지난 20년간 개선을 위한 노력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핵을 퇴치하려면 우리 사회의 무관심부터 바로잡아야 한다. 정부는 결핵예방법을 개정해 이달부터 의료기관·학교 등 결핵 확산에 취약한 집단시설 종사자들의 결핵·잠복결핵 검진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그럼에도 올해 예산뿐 아니라 추가경정예산에도 필수적인 검진비용을 빠뜨려 법을 무용지물로 만들었다. 정부는 2025년까지 결핵발생률을 10만 당 12명(2014년 86명) 이하로 떨어뜨린다는 거창한 목표를 내걸었다. 하지만 이런 무책임한 자세로는 목표달성은커녕 외려 더 확산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집단시설 종사자에 대한 결핵·잠복결핵 의무 검진은 환자 안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공익적인 보건사업이다. 건강보험재정 투입 등 가능한 방법을 총동원해 올해 안에 검진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아울러 산후조리원·노인요양시설 등 면역력이 떨어지는 아이와 노인과 관련 있는 시설 종사자들을 두루 검진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아이를 병원이나 학교에 보내기가 두렵다는 부모들을 안심시키고 결핵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첫 걸음이다. 거듭 강조하지만 결핵은 무서운 병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