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Dokdo populis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Dokdo populism’

Nine lawmakers are scheduled to visit Dokdo today in a bid to reconfirm our territorial rights to the islets in the East Sea on the occasion of our August 15 Liberation Day. Their trip could be meaningful given the hardline Shinzo Abe administration’s release earlier this year of its defense white paper, which declared Dokdo a Japanese territory.

But we can hardly dispel doubts that the lawmakers’ visit is aimed at garnering political support from local voters. The legislators went ahead with the trip despite the strong possibility of Tokyo filing a complaint against the move.

Consensus among our diplomatic circles is that the government should engage in so-called “quiet diplomacy.” In contrast to the sex slave issue — one pertaining to the realm of universal human rights — the Dokdo dispute mostly involves a conflict over territorial rights. The more international spotlight the issue receives, the more wrong signals Korea could giv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it is really about a territorial dispute. We don’t have to provoke Japan unnecessarily so long as Dokdo is under our effective control.

Nevertheless, a number of our politicians have contributed to the deterioration of our relations with Japan through their populist visits to Dokdo. For instance,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s abrupt visit to the islets in 2012 helped the blossoming Seoul-Tokyo relations — thanks to the popularity of Hallyu in Japan — suddenly freeze. Needless to say, Dokdo is our land. But in diplomacy, you have counterparts. Many of our diplomats say that President Lee’s Dokdo visit marked the worst moment in the history of our diplomatic relations with Japan.

That does not apply to incumbent governments only.

The surprise Dokdo visit on July 25 by Moon Jae-in, former leader of the opposition and presidential candidate in the last election, was also deemed to be politically motivated. In fact, it was the current opposition party that denounced Lee’s visit to Dokdo four years ago. At the time, Lee Hae-chan, head of the opposition, harshly criticized President Lee for yielding to temptations to take political advantage of a diplomatic issue.

The lawmakers in question ask, “What’s wrong with our visit to cheer up security guards there?” Their statement is correct. But at a time when frozen Seoul-Tokyo ties begin to show signs of improvement after a foundation has been set up to heal the deep wounds of former comfort women, they should avoid politically-motivated Dokdo populism.


JoongAng Ilbo, August 15, Page 30

광복절인 오늘 여야 국회의원 9명이 국민적인 영토 수호 의지를 고취시키기 위해 독도를 방문한다고 한다. 이달 초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방위백서를 공개한 뒤 이뤄지는 것이어서 나름 의미있는 일일 수 있다.
하지만 여야 정치인들이 일본 정부의 공개적 항의가 뒤따를 게 뻔한 상황에서 요란하게 독도를 찾는 것은 정치적 인기몰이 전략 아니냐는 의심을 떨치지 못하게 한다.
그간 전문가 사이에선 독도 문제에 관한 한 '조용한 외교'가 바람직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보편적 인권 침해 사건인 위안부 문제와는 달리 독도 분쟁은 한일 간 영토 싸움의 성격이 짙다. 논란거리가 되면 될수록 독도는 영토분쟁 지역이란 잘못된 신호를 국제사회에 주게 된다. 우리가 실효적 지배를 유지하는 한 쓸데없이 일본을 자극하거나 과도하게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그간 많은 정치인이 독도 문제를 건드려 얻는 것 없이 한일관계를 악화시켜왔다. 대표적인 사례가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이다. 이로 인해 한창 잘나가간 한류는 직격탄을 맞았으며 무르익던 한일 관계도 급락했다. 독도는 분명 우리 영토지만 외교에는 상대방이 있다. 우리 외교관 중에선 이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한일 외교사 중 최악의 순간으로 기억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현 집권 세력뿐 아니다. 지난달 25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독도 방문도 정치적 꿈을 위한 이벤트가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독도 방문을 가장 힐난했던 쪽이 지금의 야당이었기 때문이다. 당시 이해찬 민주통합당 대표는 "외교 사안을 깜짝쇼로 활용하는 건 피해야 할 나쁜 통치행위"라고 비난했었다.
"한국 국회의원이 우리 영토를 방문해 경비대를 격려하는 게 왜 문제가 되느냐"는 독도 방문단 주장은 맞는 말이다. 하지만 한일관계가 모처럼 정상화될 기미를 보이고 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화해·치유 재단'이 갓 출범한 시점에서 굳이 일본 측을 자극하는 건 현명한 처사가 아니다. 정치적 의도가 실린 '독도 포퓰리즘'은 자제돼야 마땅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