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athering the stor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eathering the storm

U.S. Democratic presidential nominee Hillary Clinton said she would stop any trade deals that could jeopardize American jobs, including the Trans-Pacific Partnership (TPP), in her latest economic platform.

“I oppose it now,” she said, “I’ll oppose it after the election and I’ll oppose it as president.”

The 12-nation pact is a multilateral trade deal that President Barack Obama devised and negotiated over five years to cover 40 percent of the global economy.

Clinton, as his secretary of state, supported the deal. Her opposition, Donald Trump, who has offered to kill or renegotiate existing and new trade deals, has repeatedly that claimed Clinton would go back on her word after winning the election and that a vote for her is therefore a vote for the TPP and the first step toward the end of American manufacturing.

Clinton’s tough stance on trade was reaffirmed in her latest speech, which was aimed to convince voters of the Rust Belt — the economically struggling industrial region in the Northeast and Midwest of the United States — in Detroit. As the campaign heats up toward the November election, the two rival candidates will likely vie with protectionist and nationalistic economic agendas to win the votes of white blue-collar voters.

To minimize damage to our external trade, Korea must use all possible channels — both public and private — to maintain communication with the two campaign camps.

In the same Michigan address, Clinton said she would stand up to Beijing and any country that tries to take advantage of American workers and companies, pledging to appoint a chief trade prosecutor and triple the number of officials in charge of determining whether foreign partners are living up to trade deal terms.

“When countries break the rules,” she said, “we won’t hesitate to impose targeted tariffs.”

Much of the warning has been aimed at China, but Korea, which is making a handsome surplus in trade with the United States, could also come under attack. Korea needs to reinforce its trade negotiations on the U.S. front to prepare against these shifting tides in United States.

JoongAng Ilbo, Aug. 15, Page 30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지난 11일(현지시간)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반대하고 있다. 선거가 끝난 뒤에도 반대할 것이고, 대통령으로서도 반대할 것"이라고 쐐기를 박았다. TPP는 미국·일본 등 12개국이 참여하고 한국도 가입 의사를 밝힌 자유무역협정(FTA)이다. 이를 공격해온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클린턴이 당선되면 TPP 지지로 돌아설 수 있다”라고 하자 클린턴이 반대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이에 따라 현재 12개국간 협상을 마친 TPP는 누가 차기 미 대통령이 돼도 재협상을 통해 미국 측 입장을 추가 반영하거나 아예 폐기될 수도 있는 위기 상황을 맞았다. 한국 입장에선 TPP가 무산돼도 참여 12개국 중 멕시코를 제외한 11개국과 양자 무역협정을 맺고 있어 별 타격은 없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클린턴 발언이 이번 대선의 승부처로 꼽히는 러스트 벨트(쇠락한 공업지대)의 디트로이트에서 경제정책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나왔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앞으로 선거전이 치열해지면 백인 노동차 층의 표를 얻기 위해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선명성' 경쟁이 가속화할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이는 차기 정권의 보호무역 바람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불이익을 최소화하려면 대미 공식채널은 물론 민간 라인까지 총동원해 미 대선 후보 진영들에 대한 소통 외교를 강화해야 한다.
클린턴이 이날 "국무장관 재직 시절 통화조작 및 지적재산권 절도행위와 같은 불공정 관행을 차단하기 위해 열심히 싸웠다"라고 강조한 점도 주목된다. 그는 "대통령이 되면 무역검찰관을 임명하고 관련법 집행 관리를 3배로 늘리며 규칙을 위반하는 국가에 대한 맞춤형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라며 구체적인 대처 방법까지 제시했다.
물론 '불공정 관행'의 상당수는 중국을 겨냥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대미 무역 흑자국이자 통화조작 의심까지 받고 있는 한국으로서는 미국의 통상정책 변화가 수출 차질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미 통산라인을 재점검하는 등 미리 대비해야 한다. 보호무역주의의 불똥은 럭비공처럼 어디로 튈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