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drone invasion(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drone invasion(국문)

DJI, the China-based world’s largest drone manufacturer, announced that it opened a spacious drone arena in a warehouse in Yongin, Gyeonggi, the first of its kind in Korea and Asia. The case underscores how China has taken the lead over Korean industry and markets. The company’s foray was predictable, as it chose the popular youthful university neighborhood of Hongdae in March to open its second flagship store after Shenzhen in China.

Its next step was the largest-ever indoor drone arena where novices and amateurs as well as professionals can learn about, test and fly their vehicles without fretting about weather or security restrictions. The company said it chose Korea as the test bed for its business as consumers for drones are diverse across ages and savvy in technology.

Drones are one of the promising and game-changing technologies for the age of automation from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long with virtual reality, the Internet of Things and smart vehicles. While Korea is hardly at the crawling stage, China has already made headway and is flying in the field.

Korea has been utterly defeated in the future growth field because of myriad regulations. The government hampers commercial development of drones because of security concerns. Flying toy drones is banned in most of northern Seoul and some areas in southern Seoul. Until the government revised the act last month, commercial activities through use of drones were also prohibited.

While local industry has been stifled by regulations, drone businesses and applications have been flourishing elsewhere. Google has received a go-ahead from U.S. authorities to test drone-based delivery services and IBM is preparing to service real-time weather data from drone operations. British and Japanese companies also completed testing of drone flights for deliveries and drones have been made a state strategic project of New Zealand.

Lack of passion from Korean industry is also to be blamed. How can it complain about regulations when a Chinese maker opened an indoor arena on its home turf? It must stop whining and instead venture.

JoongAng Ilbo, Aug.18, Page 30

China’s drone invasion

세계 최대 드론(무인항공기) 제조업체인 중국 DJI가 어제 경기도 용인시에 문을 연 ‘DJI아레나’는 중국에 턱밑까지 추격당한 국내 산업 경쟁력의 현주소를 여실히 보여주는 충격적인 현장이다. 이런 충격은 DJI가 올 3월 중국 선전에 이어 세계 두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서울 홍대 앞에 열 때부터 예고됐었다. 여기서 한 발 더 나간 DJI아레나는 국내 최초의 드론 전용 실내 비행장이다. 날씨나 안보 규정의 제약 없이 자유롭게 드론을 날려보고 강습을 받을 수 있는 공간이다. DJI는 한국은 소비자 연령대가 다양하고 기술 집약형 제품 수요가 많아 드론 비즈니스의 시험무대로 적합해 아레나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DJI의 한국 진출은 ‘허를 찔렸다’는 표현이 딱 들어맞는 상황이다. 드론은 가상현실(VR)ㆍ사물인터넷(IoT)ㆍ스마트카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요소로 꼽힌다. 한국은 걸음마도 떼지 않고 있는 사이 중국이 한국의 안방에서 펄펄 날고 있으니 허를 찔렸다는 말 외에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
이 지경에 이른 데는 우선 정부의 규제 탓이 크다. 정부는 분단 국가의 특성상 보안을 이유로 드론의 상용 개발을 가로막아왔다. 지금도 서울 강북 대부분과 강남 일부 지역에선 장난감 드론조차 띄울 수 없다. 지난달 국토교통부 시행령이 개정되기 전엔 드론 운행을 통한 상업적 행위도 완전히 금지돼 있었다. 이렇게 손발이 묶인 사이 해외에선 드론 비즈니스가 빠르게 성숙했다. 구글은 미 정부로부터 드론 배송서비스를 위한 비행 테스트 허가를 받았고, IBM은 실시간 기상정보 서비스를 추진 중이다. 영국과 일본도 배송용 비행 테스트를 끝냈고, 뉴질랜드에서도 드론이 국가 전략산업이다.
국내 기업의 헝그리정신 실종도 문제다. 북미보다 수요가 적은 한국에 드론 아레나를 만들어 시장을 넓히려는 중국 DJI의 헝그리정신 앞에는 무슨 변명이 필요하겠나. ‘시장이 좁다’ ‘정부 규제 때문에 안 된다’는 타령으론 생존이 어렵다. 국내 기업의 분발이 촉구되는 시점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 tragedy of errors (KOR)

Strange silence (KOR)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