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ore impromptu ideas, please(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ore impromptu ideas, please(국문)

On March 28, the Wolmido Culture Street in Jung-gu, Incheon, was boisterous — 4,500 employees and executives of Aurance International Beauty Group, a cosmetics and health supplement company based in Guangzhou, were having a chicken and beer party. They ordered 3,000 chickens and 4,500 cans of beer. Less than five months after the visit, the street is once again lively, thanks to a sculpture in the shape of a beer can the city decided to install this year.

The sculpture was to commemorate Aurance Group’s visit, as they spent four days in Incheon during the seven-day trip. A beverage company is to cover the cost of creating and installing the 1 meter-tall (3.3-foot) sculpture. In return, the company can put its brand on it.

Last month, Incheon proposed the idea to the three major alcoholic beverage makers, and one of them was willing to participate in the project.

The company had provided beer for free for the Aurance Group’s visit.

Incheon claims that it wants to install the sculpture to attract more group tourists from China. Since the Aurance Group’s visit, Incheon became better known among Chinese.

Longrich Group, based in Jiangsu Province, is to send 30,000 employees over three years. This year, more than 20,000 Chinese visitors will come to Incheon for business meetings. Aurance Group is to hold corporate events in Incheon by 2018. The constant flow of Chinese tourists could improve Korea-China relations.

Incheon is not the first city to encourage Chinese tourists to visit en masse. Jeju named the main street of Yeon-dong “Baozen Street” in 2011 in response to Baozen sending 11,000 tourists at once.

However, Incheon’s beer can structure has faced substantial criticism.

Critics say a beer can bearing a brand name is not appropriate as a symbol of Korea-China friendship. In fact, the committee in charge of reviewing installations in Incheon asked the design to be reconsidered as it was similar to the beer sold by the sponsoring company and could be seen as an advertisement.

Kim Song-won of the Incheon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said that it was not appropriate to install a structure that may be seen as an advertisement for a certain company when the actual economic gain for Incheon from Aurance Group’s visit was not significant.

Incheon deserves praise for making efforts to invite more Chinese tourists and boost local economy. But we need more than impromptu ideas.

Incheon should look for more meaningful alternatives.

JoongAng Ilbo, Aug 18, Page 29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CHOI MO-RAN


지난 3월 28일. 인천시 중구 월미도 문화의 거리는 내내 떠들썩했다. 중국 광저우(廣州)에 본사를 둔 건강보조식품 개발·유통기업인 아오란(傲瀾) 그룹 임직원 4500명이 '치맥(치킨+맥주) 파티'를 벌였기 때문이다. 당시 치킨 3000마리와 캔맥주 4500개 등이 동원됐다.5개월이 안 된 지금 월미도 문화의 거리가 다시 떠들썩하다. '캔맥주 조형물' 탓이다.
인천시가 올해 안에 월미도 문화의 거리에 캔맥주 조형물을 설치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이 발단이다. 전체 6박7일 일정 중 나흘을 인천에서 보낸 아오란 그룹의 방문을 기념하겠다는 취지다.1m 높이의 조형물의 제작·설치비용은 전액 모 주류 업체가 부담한다. 대신 조형물에 이 주류 업체의 상표를 표기할 수 있도록 했다.
앞서 지난달 인천시는 국내 3대 주류 업체에 이런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이 중 A사가 참여 의사를 밝혔다. 이 업체는 아오란 그룹의 방문 당시 맥주를 무상으로 제공했던 업체다.
인천시가 조형물을 설치하려는 속내는 단체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를 앞으로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아오란 그룹 유치 이후 인천은 중국에서도 많이 알려졌다. 이후 장쑤(江蘇)성에 본사를 둔 롱리치 그룹이 3년간 3만명의 임직원을 보내기로 했다. 올해 기업회의 참가 형태로 인천을 찾는 유커만 하더라도 2만명이 넘을 전망이다. 아오란 그룹만 해도 2018년까지 인천에서 기업행사를 계속 연다. 꾸준한 유커 유치는 한·중 관계를 부드럽게 해주는 부수 효과도 일부 기대된다.
대규모 유커의 방한을 기념하는 사업은 인천이 처음은 아니다. 제주도는 2011년부터 연동 일대 번화가를 '바오젠(寶健) 거리'로 명명했다. 바오젠 기업이 한꺼번에 1만1000여명의 대규모 여행단을 보낸 데 화답한 조치였다.
하지만 인천시의 캔맥주 조형물을 둘러싼 비판도 적지 않다. 한·중 우호의 상징물로 특정 회사의 캔맥주 조형물이 부적절하다는 지적부터 받는다. 실제로 인천시 조형물 설치 평가위원회는 최근 "(캔맥주 조형물이) A사가 판매하는 캔맥주와 비슷한 형태라 홍보성이 짙다"며 조형물 시안 재검토를 요구했다.
인천경실련 김송원 사무처장은 "아오란 그룹의 방문으로 인천이 얻은 경제적 효과가 미미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에서 특정 기업을 홍보하는 기념 조형물까지 설치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유커를 유치하려는 인천시의 노력은 칭찬 받을 만하다. 하지만 너무 즉흥적인 아이디어는 곤란하다. 좀 더 의미 있는 대안을 찾아보면 어떨까.
최모란 내셔널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