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ticking time bomb(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ticking time bomb(국문)

The Bank of Korea announced Thursday that our overall household debt reached 1,257.3 trillion won ($1.13 trillion) as of the end of June. The debt increased by a whopping 33.6 trillion won over the last three months. If that pace continues, we will have to wrestle with an additional debt of more than 100 trillion won this year. The debt has nearly doubled from 630 trillion won in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in 2007.

The problem is not the amount alone but the speed of increase. While our economy is expected to grow by slightly over 2 percent this year, household debt is poised to soar by 10 percent. The quality of the debt is also getting worse. Loans from the nonbanking sector, including consumer finance companies, rose by 10.4 trillion won this year alone.

But the government’s measures to tackle the swelling debt are mostly half-baked because they don’t levy tougher restrictions on the transfer of apartment ownership before residing or strengthen standards for group loans for apartments in redevelopment projects. We wonder if the administration has any true intention to rein in household debt.

Our government’s real estate policy has been focusing on easing various regulations since the conservative and market-friendly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s seen in its decision in 2012 to remove restrictions on re-applications for apartment ownership and a measure in 2014 to relax regulations on the transfer of apartment ownership before residing, and an additional easing later of the loan-to-value (LTV) ratio and the debt-to-income (DTI) ratio to get loans. Former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Choi Kyung-hwan took the lead in easing those regulations to stimulate the market.

Now we must pay heed to a supply glut. In 2017 and 2018, nearly 700,000 new apartments — the largest since the 1990s — will be waiting for owners.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lone, the government gave permission for the construction of 350,000 new homes, the biggest increase in 25 years. No market can withstand an oversupply. Even apartment owners in some areas of the posh Gangnam District increasingly have trouble finding tenants. The likelihood of the U.S. Federal Reserve’s raising interest rate soon could further destabilize our property market.

The government must preemptively cool off our overheated real estate market for the sake of our struggling economy. Yet its measures to rein in overinvestment in the market lack any substance. The people will pay the price. The government must recognize a ticking time bomb.


JoognAng Ilbo, Aug. 26, Page 34


석달새 33조원이나 급증했는데
또다시 알맹이 없는 부동산 대책 내놔
타이밍 놓치고 있다는 비판 경청해야


지난 6월말 가계부채가 1257조3000억원에 이른다고 한국은행이 어제 밝혔다. 석달새 33조6000억원(2.7%) 늘어 1분기 증가액(20조원)을 한참 넘어섰다. 이런 속도라면 올 한해 100조원 넘는 가계빚이 새로 쌓일 게 확실시된다. 노무현 정부 말인 2007년 630조원이던 부채 규모는 채 9년이 안돼 꼭 두배가 됐다. 이명박 정부 5년간 276조원, 박근혜 정부 3년 반 동안 351조원 늘었다. 사상최대인 규모도 문제지만 속도가 더 무섭다. 올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2% 중반인데, 가계부채 증가율은 10%를 넘볼 기세다. 질도 나빠지고 있다. 저축은행·새마을금고·단위농협·신용협동조합 같은 비은행 금융회사 대출이 분기 사상 최대인 10조4000억원 늘었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도입되며 은행 대출이 어려워진 데 따른 풍선효과다.
같은 날 나온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을 보면 한숨이 나온다. 이 정부 들어 벌써 다섯번째 대책이다. 일년이 멀다 하고 나오는 걸 보면 가계부채의 심각성을 자인한다는 얘기일 것이다. 하지만 내용을 보면 알맹이가 없는 맹탕대책이다. 분양권 전매 제한 강화, 청약 자격 강화, 집단대출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적용이 모두 빠졌다. 과열 양상을 보이는 부동산 시장을 안정시키고 관련대출을 실질적으로 줄이려면 이 중 한가지라도 해야 한다는 지적을 철저히 외면했다. 이쯤되면 이 정부가 가계대출을 관리하겠다는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러워진다.
부동산 시장 활성화는 좋다. 경기와 내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부동산을 경기 대책의 일부가 아니라 전부로 삼는 건 위험이 너무 크다. 이명박 정부 시절부터 부동산 정책은 완화 일변도로 치달아왔다. 재당첨 제한 폐지(2012년 9월), 수도권 전매제한 완화(2014년 3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2014년 7월) 조치가 잇따랐다. 최경환 전 부총리를 이를 두고 "한여름에 겨울옷을 입고 있는 격"이라고 비유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여름옷으로 한겨울을 맞을 걱정을 해야 할 때다. 2017~2018년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1990년대 이후 최대인 70만 가구에 달한다. 올해 상반기 주택 인허가(35만 가구)도 25년 만에 가장 많다. 공급과잉을 버티는 시장은 없다. 이미 미분양 주택이 전국 6만 가구로 늘었고 강남 일부에서 역전세난 조짐이 나온다. 미국의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이 커진 것도 부동산 시장의 불안 요소다. 선제적 조치로 과열을 진정시켜 시장이 경착륙하는 걸 막아야 한다. 이미 타이밍이 늦었다는 지적까지 나온다. 그런데도 정부는 안이하기 짝이 없는 대책과 인식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 후유증은 다음 정권과 국민이 고스란히 뒤집어쓸 가능성이 크다. 가계부채 폭탄이 째각거리는 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More in Bilingual News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ack of leadership in a crisis (KOR)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