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uperstar’s frustration(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uperstar’s frustration(국문)

Kim Yeon-kyoung, 28, a member of the national women’s volleyball team who plays for Turkey’s Fenerbahce, had three roles for the Rio Olympics. On the volleyball court, she was in charge of attacks. As a captain of the team, she cared for other players. Because of her English proficiency, she also interpreted for the team. The Korea Volleyball Association did not send any staff to Brazil as the Olympic committee issued only three AD cards for the manager, coach and analyst for access to the venue.

Kim Hae-ran, a 32 year-old player for the KGC team, said, “It was frustrating to see Kim handle so many roles.” On Aug. 16, the volleyball team lost to the Netherlands, 3-1 in the quarterfinals. Kim said she wished she could focus on the game.

The volleyball association faced fierce criticism as Kim had to interpret when she was supposed to focus on the games. After the Olympic schedule, athletes returned home separately.

The volleyball association quickly clarified. “Without an AD card, no staff can enter the stadium or the Olympic village. Even if we sent staff to Rio, they cannot assist the team. Also, hiring an interpreter was not an option.”

But securing the necessary number of AD cards is an administrative responsibility. The Korea Handball Association was also issued three AD cards. But the handball association appealed to the Korean Olympic Committee and the International Handball Association and had the medical staff and mental trainers issued daily passes. An association official was also issued a daily pass to provide interpretation. The volleyball association gave up without making the minimum effort to provide assistance for the athletes.

The incompetency and indifference of the volleyball association originates from financial struggle. The former chairman purchased a building for the association in Dogok-dong, Seoul, and the purchase resulted in a tremendous financial loss. Naturally, the national team did not get sufficient support. Rivals participated in the Volleyball World Grand Prix to improve their plays.

At the Rio Olympics,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team had a shot at a medal for the first time since winning a bronze at the 1976 Games in Montreal. Kim Yeon-koung is considered the best outside hitter in the world, and her skills are at their best. With minimum support, the women’s volleyball team could have won a medal.

But in Rio, the frustrating reality of the volleyball scene was revealed.

Two years ago, the women’s volleyball team was given a modest kimchi stew as a celebration dinner after winning a gold medal in the 2014 Incheon Asian Games. The players smiled over the modest celebration two years ago, but after Rio, the team disbanded without even getting that.

JoongAng Ilbo, Aug. 26, Page 33


*The author is a sports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KIM WON




여자배구 대표팀 김연경(28·터키 페네르바체)은 리우 올림픽에서 1인 3역을 소화했다. 코트 안에서는 팀 공격을 책임졌고, 경기장 밖에서는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챙겼다. 영어를 잘한다는 이유로 통역원 역할까지 맡았다. AD카드(상시출입카드)가 감독·코치·전력분석원 등 3명 몫밖에 나오지 않았다며 대한배구협회가 현지에 직원을 한 명도 파견하지 않았던 탓이다.
김해란(32·KGC인삼공사)은 "옆에서 보기에 짜증 날 정도로 김연경에게 많은 일이 몰렸다"고 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지난 16일 열린 리우 올림픽 8강전에서 네덜란드에 1-3으로 져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김연경은 "경기에 집중할 수 있는 상황이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경기에만 집중해도 모자랄 판에 김연경이 통역 업무까지 맡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배구협회를 비난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대회 일정이 끝난 후 선수들이 뿔뿔이 흩어져 귀국한 사실, 심지어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우승을 차지하고도 '김치찌개 회식'을 한 사실까지 알려졌다.
배구협회는 재빠르게 해명했다. "AD카드 없이는 경기장이나 선수촌에 들어갈 수 없다. 직원이 리우에 간다고 해도 사실상 지원이 불가능하다. 또 통역을 따로 쓸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변명했다.
필요한 AD카드를 확보하는 것도 행정력이다. 대한핸드볼협회 역시 AD카드를 3장 밖에 받지 못했다. 그러나 대한체육회와 국제핸드볼연맹에 호소해 의무·심리 트레이너 등이 데일리 패스를 발급받도록 했다. 협회 직원도 데일리 패스를 받아 통역 업무를 지원했다. 배구협회는 선수단 지원을 위한 최소한의 노력도 하지 않고 미리 포기한 것이다.
배구협회의 무능과 무심은 근본적으로 재정난에서 기인한다. 전임 회장 시절 서울 도곡동 배구회관 건물을 무리하게 매입하면서 막대한 재정 손실을 입었다. 대표팀 지원이 부실해지는 건 당연했다. 경쟁국 대표팀은 올림픽을 앞두고 그랑프리 대회에 참가해 경기력을 끌어올렸다. 반면 한국 대표팀은 진천선수촌에서 남자 고교 선수들과 훈련하다가 올림픽 직전 네덜란드에서 전지훈련을 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참가비가 없다는 이유로 2015년 그랑프리 대회에 불참했다. 그로 인해 징계를 받아 2017년까지 출전할 수 없다.
리우 올림픽에서 여자배구는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40년 만에 메달을 노렸다. 세계 최고의 공격수 김연경의 기량이 정점에 있었기 때문이다. 최소한의 지원이 있었다면 여자배구 대표팀은 메달을 딸 수도 있었다. 그러나 리우 올림픽에선 한국 여자배구의 답답한 현실만 드러났을 뿐이다. 2년 전 김치찌개를 먹으며 환하게 웃었던 선수들이 리우 올림픽이 끝나고는 김치찌개도 먹지 못한 채 해산했다.


김원 스포츠부 기자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