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ward industrial restructuring(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oward industrial restructuring(국문)

The path for Hanjin Shipping after it is placed under court receivership must be simple. A weak company must be dealt with strictly and quickly based on market principles, but nevertheless in a way that can minimize negative impact on the global economy and save the competitiveness of the shipping industry. The government held an emergency cabinet meeting and decided to have Hyundai Merchant Marine take over the assets of Hanjin Shipping.

Hyundai Merchant Marine — currently the country’s second largest cargo carrier after Hanjin Shipping — is under a normalization program led by its largest stakeholder Korea Development Bank after a creditors’ debt-to-equity swap. Hyundai Merchant Marine creditors were in favour of debt relief after the company sold off core assets. Hanjin Shipping was rejected because its self-rescue plan and support from its parent group and large shareholders fell short of expectations.

Creditors, having already seen 1 trillion won ($890 million) worth of existing and past lending go down the drain, refused to extend further assistance to Hanjin Shipping. The court could determine the company beyond rescue with debt reaching 5.6 trillion won. The idea of Hyundai Merchant Marine being able to acquire competitive assets from Hanjin Shipping would be the best solution. Shipping is an important pillar of the export-reliant Korean economy. A failed enterprise should be left to the market principles, but a key national industry must be protected.

The government must learn from this and not dither and miss-time restructuring. Vessels from Hyundai Merchant Marine must be put on Hanjin Shipping routes so that Korean shipments can be delivered on time. The government must come up with a farsighted plan to reinforce shipping competitiveness later this month.

The Hanjin Shipping case must be a tipping point to accelerate industrial reforms. The corporate sector should learn that even the top of the industry can fall. Regardless of size, a company in trouble could be kicked out when found noncompetitive.

JoongAng Ilbo, Sept. 1, Page 34

자체 구조조정에 실패하면서 어제 법정관리를 신청한 한진해운의 향후 처리 방향은 명쾌해야 한다. 부실기업은 시장원리에 따라 신속하게 처리하되 국가 경제에 미치는 파장은 최소화하고 국가 기간산업인 해운산업의 경쟁력은 오히려 높이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 정부는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신청에 따라 긴급 산업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현대상선이 한진해운의 우량자산을 인수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근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 대주주가 된 현대상선은 대주주의 적극적인 자구책을 통해 정상화의 길을 걷고 있다. 이 과정에서 현대상선은 현대증권을 비롯한 알짜 자산을 대거 처분했다. 반면 한진해운은 자체 구조조정과 대주주의 자구노력이 부족해 사실상 퇴출의 길을 가게 됐다.
한진해운 채권단으로선 1조원이 넘는 채권을 떼이게 됐으니 추가 지원은 불가능하게 됐다. 법정관리가 개시돼도 부채가 5조6000억원에 달해 회생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이런 상황에서 현대상선이 한진해운의 핵심자산을 인수하는 것은 사실상 국내 업체간 합병이라 가장 효율적인 부실기업 처리방안이라고 볼 수 있다. 해운산업은 수출 주도 한국경제에서 수출의 첨병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개별 기업의 실패는 시장원리대로 처리하되 국가 기간산업으로선 경쟁력을 키워야 하기 때문이다.
정부는 그간 구조조정의 타이밍을 놓치고 병을 키운 잘못이 있는 만큼 파장을 최소화해야 한다. 이미 수출업체는 운임을 곱절로 제시해도 화물을 운송해줄 선박을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대상선 선박을 대체 투입해 국내 수출업체가 수출 일정에 차질을 빚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다. 급한 불을 끄는대로 이달 중 마련할 ‘해운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도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무엇보다 한진해운 처리는 신속한 산업 구조개혁의 신호탄이 돼야 한다. 국내 1위 해운업체라도 이제는 대마불사(大馬不死) 신화가 통하지 않는다는 데 주목해야 한다. 한진해운 사태는 회생이 어려운 기업은 시장원리대로 처리되는 수밖에 없다는 점을 똑똑히 보여줬기 때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