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is Korea developing?(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is Korea developing?(국문)

#Speed

This time, the speed is descent. Next year’s government budget will be over 400 trillion won ($356.6 billion). The government budget is growing every year, exceeding 200 trillion won in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and 300 trillion won i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Government spending is growing by 100 trillion won with each new administration.
But the speed is applied not just on growing but also on shrinking. From next year, the growth potential will fall below 3 percent. It is a prediction by the Hyundai Research Institute, and the LG Economic Research Institute has made a similar forecast. Ten years later, it will be 2 percent. Growth potential is the expected growth that the country can attain without some excessive measures. Looking at the two speeds together tells us that Korea’s spending is growing but the rate of income increase is slowing. So it is questionable whether we can really afford a 400 trillion-won budget.

#Direction

One third of next year’s 400 trillion-won budget is allocated for health, welfare and labor. It may be affected by populism, but spending state funding in these areas is the right direction. The government is also working to improve the low birth rate. Also, it is a reasonable change in direction to switch the focus from infrastructure to welfare.

But there is a place where the flow is stubbornly fixed. The manufacturing sector is flowing out of the country like an ebbing tide. Overseas production in the manufacturing sector was 18.5 percent in 2014, on a par with Japan on average. Half of automobiles and 80 percent of electronic devices are manufactured abroad. But we seldom hear about high-added value industries coming into Korea.
When asked about fiscal health, Vice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Song Eon-seok said, “As the demographic structure has changed, welfare spending will grow even when the current system is maintained.” He is right. But the problem is that the direction of the welfare budget increase is clear when the effect of “bringing back the manufacturing sector” policy is questionable. Can we deal with the welfare, health and labor budget that will continue to grow naturally?

#Coordinates

Korea finished the Rio Games in eighth place, and Korea’s place for economics is about the same.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Korea was the seventh largest exporter. Korea joined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a club of developed nations, 20 years ago. But Korea is rarely categorized as a developed country. Similarly, no matter how many gold medals we win, we are not considered a sports power. It is not how other countries perceive Korea, but it is how we feel about ourselves.
So Korea’s real coordinate is not a developed nation. But there is a question that we must answer if we consider Korea a “developing country.” What is in development now? Existing industries are saturated and have little room for improvement and new industries have a long way to go. We raised the flag for creation, but not much has been created. Again, I ask Korea: What are you developing?

JoongAng Ilbo, Sept. 1, Page 34


*The author is head of digital news at the JoongAng Ilbo.

KIM YOUNG-HOON

#속도
이번에도 속도는 남부럽지 않다. 내년 정부 예산이 400조원을 넘어선다. 아직 정부 안이지만, 살림 규모는 해가 다르게 커지고 있다. 노무현 정부 때 200조원, 이명박 정부 때 300조원을 각각 넘어섰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100조원씩 나라 살림 규모를 키운 셈이다.
속도는 커지는 것만이 아니라 쪼그라드는 것에도 적용된다. 내년부터 잠재성장률은 3%가 허물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경제연구원의 예측인데, LG경제연구원도 비슷한 전망을 했다. 10년 후면 2%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뭔가 무리수를 쓰지 않고서도 이룰 수 있는 성장이 이 정도라는 얘기다. 두 속도를 함께 보면 이런 얘기가 된다. 씀씀이는 쑥쑥 늘어나는데 수입 증가 속도는 뒷걸음치고 있다. 그래서 의문스럽다. 400조원은 우리 분수에 맞는 예산인가.
#방향
내년 예산 400조원 중 3분의 1이 보건ㆍ복지ㆍ노동 분야에 쓰인다. 포퓰리즘이 있다 해도 이 분야에 나랏돈을 더 쓰는 건 틀리지 않은 방향이다. 저출산 완화에 힘을 쏟은 흔적이 보이는 것도 평가할 만하다. 인프라에서 복지로 예산 흐름을 바꾼 것은 자연스러운 방향 전환이다. 흐름이 요지부동인 곳은 따로 있다. 썰물처럼 해외로 빠져나가고 있는 제조업이다. 제조업의 해외 생산 비중은 2014년 18.5%였다. 평균치로는 우리보다 잘 사는 일본을 뺨치는 수준이다. 자동차의 절반, 전자기기의 80%가 해외에서 만들어진다. 그 대신 고부가가치 산업이 유입됐다는 얘기는 가물에 콩 나듯 한다. 재정 건전성에 대한 질문에 기획재정부 송언석 차관은 “인구구조가 바뀌면서 현행 제도를 유지하더라도 복지 지출은 늘어난다”고 답했다. 틀리지 않은 말이다. 문제는 복지 예산 증액의 방향성은 명확한데, ‘제조업 귀국’ 정책의 효과는 여전히 반신반의란 점이다. 가만히 둬도 늘어날 것이라는 보건ㆍ복지ㆍ노동 예산 소요를 우리는 감당할 수 있는가.
#좌표
세계 8위. 얼마 전 끝난 리우올림픽에서 한국 스포츠가 부여받은 좌표다. 경제도 엇비슷하다. 상반기 한국 수출은 세계 7위다. 선진국 클럽이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은 20년 전에 됐다. 그러나 한국을 선진국으로 분류하는 경우는 별로 없다. 한국이 금메달을 많이 따도 진정한 스포츠 강국이라고 봐주지 않는 것과 같다. 남이 아니라 우리 자신도 그렇게 느낀다. 그러니까 한국의 진짜 좌표는 이미 ‘개발된(Developed)’ 나라가 아니다. 개발도상국일 뿐이다. ‘개발 중(Developing)’인 나라라면 우리가 답해야 할 질문이 있다. 무엇을 개발중인가. 기존 산업은 포화여서 더 나아질 게 별로 없고, 신산업은 아직 싹이 노랗다. 창조의 깃발은 휘날렸는데 창조된 것을 별로 없다. 400조짜리 슈퍼예산 앞에서 다시 묻는다. 개발도상국인 한국이 개발 중인 것은 무엇인가.

김영훈 디지털담당

More in Bilingual News

Impatience isn’t a strategy

Riddled with debt (KOR)

Withdraw Cho’s nomination (KOR)

A friendship that defied politics (KOR)

Avoidable conflicts of interest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