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won’t end with Trump(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It won’t end with Trump(국문)

The first billionaire in the United States was J. Paul Getty, an industrialist who made his fortune from the oil business in the 1950s. In July 1973, his 16-year-old grandson was kidnapped by the mafia while traveling in Italy. The kidnappers demanded $3.2 million in ransom. At the time, Getty’s net worth was more than $3.6 billion (in today’s dollars), but he refused to pay the ransom because it would put his other 13 grandchildren in danger.

The kidnappers cut off an ear from the grandson and sent it in an envelope, threatening to cut off the other ear if the ransom was not paid in 10 days. Getty did not budge.

In the end, Getty’s son, the father of the kidnapped boy, begged him to help and borrowed from his inheritance on the condition that he pay back 4 percent interest.

The story remains one of the prime examples of how frugal a tycoon Getty was. But he was also a generous philanthropist, purchasing a 760-acre piece of land in Santa Monica, California, and donating his entire fortune to make a public museum where admission is free.

I bring up J. Paul Getty because of the campaign donations coming from the wealthy in this year’s U.S. presidential election. Lately, Hillary Clinton has been criticized for meeting with the wealthy for fund-raising. In the past two weeks, she had 22 fund-raising events, raising $50 million.

Yet, it is respectable that the rich people are willing to donate a fortune to the candidate of their choice. It is not something one can easily decide no matter how rich he or she is. Americans are known for their culture of donation, helping political campaign, resolving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and promoting the arts and sciences. The benefactors claim that they are not investing on the presidential candidate as an individual but as a way of paying back to society.

However, as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nearing, we notice more dark sides.

Not so long ago, I heard from a source in Arizona that a group of Korean tourists were mistreated at a hotel. At the buffet restaurant, they asked for prime ribs, and a white server said, “Asians should just have roast beef.”

When the trouble grew, the hotel manager apologized for racial discrimination and unfair service. But the incident shows how the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intensified the discord between white Americans and people of color and the discrimination against minorities.

With two months left until the election, people are just as worried about the deep-rooted Trump phenomenon as they are about a President Trump. The growing antagonism will not go away even if Hillary Clinton wins the race for “who do you hate less.” A second Trump in 2020 and third Trump in 2024 will happen for sure.

JoongAng Ilbo, Sept. 10, Page 26


*The author is Washington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KIM HYUN-KI


미국 최초의 억만장자는 1950년대 유전개발로 떼돈을 번 석유왕 장 폴 게티다. 그는 지독한 구두쇠였다. 73년 7월 이탈리아 여행 중이던 16살 손자가 마피아에게 유괴를 당했다. 몸값은 320만 달러. 현재 기준으로 단순 환산하면 36억 원. 당시 돈으로 4조 원 넘는 재산가 게티에겐 '껌 값'이었다. 하지만 게티는 단번에 거절했다. "손주가 13명이나 있는데 한 명에게 그런 돈을 쓸 수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마피아가 손자의 한쪽 귀를 잘라 보내며 "열흘안에 돈을 안 보내면 나머지 한쪽 귀도 보내겠다"고 협박해도 게티는 꿈쩍안했다. 결국 아들이 게티에게 통사정을 해 4% 이자까지 지급하는 조건으로 유산 상속분을 미리 빌려 간신히 아들을 구해냈다. 그뿐 아니다. 자신의 대저택에서 일하는 종업원들이 전화를 쓰는 걸 막기 위해 공중전화까지 설치했다. 그런 구두쇠였지만 통 큰 기부자였다. 로스앤젤레스 산타모니카 산기슭에 93만 평의 토지를 구입하고 자신의 전재산을 기부해 공공 미술관을 만들었다. 입장료도 무료로 했다.
게티 이야기를 장황하게 꺼낸 건 종반전으로 돌입한 미 대선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부자들의 선거자금 기부 때문이다.
최근 힐러리 클린턴에겐 "갑부들 만나 선거자금 걷기 바쁘다"란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달 2주 동안 22번의 기부금 마련 행사를 해 5000만 달러(약 560억 원)나 거둬들였으니 그런 비판이 나올 만 하다.
하지만 관점을 확 바꿔 생각해보면 자신의 호주머니를 털어 자신이 좋아하는 후보에게 선뜻 돈을 기부하는 부자들의 결단도 대단하다. 아무리 돈이 많다고 해도 쉽게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선거에 돈을 넣건, 빈부격차 해소, 예술·과학기술 진흥을 지원하건 이들의 기부문화는 부럽기 짝이 없다. "(대선후보 개인에 대한) 투자가 아니라 (사회에 대한) 환원"이라 말하는 '큰 손'들의 주장이 결코 변명으로만 들리지 않는다.
하지만 역시 미 대선 종반전을 지켜보며 돋보이는 건 명(明)보다는 암(暗)이다.
얼마 전 들린 애리조나주에서 관계자에게 들은 이야기. 한 호텔에 묵은 한국인 단체 여행객들이 호텔 부페 식당에서 프라임 립(최상급 소갈비)을 썰어달라 했다. 그러자 백인 종업원이 "아시아인들은 그냥 로스트 비프(구운 쇠고기)나 먹어라"고 되받았다. 딴 것도 아니고 먹는 것 갖고 그랬다. 그래서 사태가 커졌다. 결국 호텔 지배인이 사과하고 수습은 됐지만 뒷맛은 씁쓸했다. 이번 대선으로 미 사회에 백인 대 비 백인의 갈등, 소수 인종에 대한 차별이 얼마나 심화됐는지를 보여준다.
앞으로 두 달 남은 대선전. '트럼프 대통령' 못지 않게 걱정되는 건 뿌리를 깊숙이 내린 '트럼프 현상'이다. '누가 덜 비호감? 경쟁'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당선된다 한들 해소될 일이 아닌 듯 싶다. '2020년 제2의 트럼프', '2024년 제3의 트럼프'는 기정사실로 다가오고 있다.

김현기 워싱턴 총국장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