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mize the damage(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inimize the damage(국문)

The Hanjin Shipping crisis has reached a critical point. Due to poor crisis management from the government, a corporate disaster has built up to a national problem. Over $14 billion worth of cargo is stranded at sea. The government has brought international shame to Korea by dumping the country’s largest shipping company in the hands of the court without studying the repercussions.

The company’s woes have turned into international issues because 90 percent of the cargo is owed by client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two largest markets, the United States and China. U.S. retailers and manufacturers are dumfounded by possible delays in deliveries by Hanjin Shipping ahead of the Black Friday shopping season. They urged U.S. and Korean authorities to help solve the crisis as they are under the risk of losing market competition because of stocking issues.

Actions came from other places. While the government and Hanjin Shipping foundered, the bankruptcy court in Seoul issued an injunction, prohibiting sales of Hanjin’s operation rights in eight routes in Asia. A delegation from the U.S. Commerce Department came to Seoul to demand action from the government.

A U.S. bankruptcy court accepted petitions from their Korean counterpart and ordered court protection for Hanjin Shipping vessels and cargoes at U.S. ports. Samsung Electronics filed a petition of its own to the U.S. court, offering to pay for the port services fees on behalf of the Korean carrier to protect its cargoe.

The blame-game should be put on hold to jointly address the crisis. The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must step up to control the matter. The government must form a joint task force with Hanjin Shipping to normalize the cargo operation first.

The government and lenders must arrange emergency loans and Hanjin Shipping should do whatever is required to appease the apprehensions of its customers at home and abroad. The immediate catastrophe must be solved first to minimize the damage on the industry and trade front.


JoongAng Ilbo, Sept. 12, Page 30


한진해운 사태가 중대한 전환점을 맞이했다. 정부의 어설픈 대처로 한진해운 사태가 국제 문제로 확산되고 있어서다. 현재 140억 달러(약 15조원)어치에 달하는 한진해운 화물이 세계 바다를 떠돌고 있다. 치밀한 사후 대책 없이 한진해운을 법정관리에 덜컥 밀어넣은 뒤 혼란을 수습하지 못하는 한국 정부의 무능이 세계적인 망신거리가 되고 있다.
한진해운 사태가 국제 이슈가 된 이유는 한진해운 화물의 90%가 중국ㆍ미국을 비롯한 외국 물품으로 드러나면서다. 세계 최대 소비시장인 미국은 코 앞에 다가온 블랙 프라이데이를 앞두고 한진해운이 운송해주기로 한 수입 물량 조달에 막대한 차질을 빚고 있다. 미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 명품업체 마이클 코어스, 컴퓨터 제조업체 휴렛팩커드 같은 기업들이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선 이유다. 이들 기업은 한진해운이 정상화되지 않으면 수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경쟁사에 시장 점유율을 빼앗길지 모른다는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정부와 한진해운이 우왕좌왕하는 동안 실낱 같은 희망이 보이는 건 불행 중 다행이다. 서울중앙지법 파산부가 한진해운이 (주)한진에 매각하기로 했던 ‘아시아 8개 영업노선’에대해 영업권 이전 금지 명령을 내려 한진해운의 불안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 미국은 상무부 차관보급을 한국에 급파해 사태 수습에 나섰고, 미 법원은 한진해운 선박에 대한 압류금지 조치를 승인했다. 삼성전자는 하역비를 직접 낼테니 화물이 억류되지 않게 해달라고 미국 파산법원에 요청하는 등 자구책을 펴고 있다.
상황이 이쯤 되면 정부와 한진해운은 책임 떠넘기와 명분싸움을 중단해야 한다. 그리고 경제부총리가 책임 지고 혼란을 수습하는 데 박차를 가해야 한다. 정부ㆍ한진해운 합동대책반을 긴급 구성해 화물 운송부터 정상화해놓고 보는 게 중요하다. 정부와 채권은행들은 물류대란 해소비용을 지원하고, 한진해운은 하역작업을 안정화해 국내외 화물 주인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 급한 불을 꺼야 정부도 한진해운도 상처를 최소화하고 물류대란에서 조속히 벗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