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porting our jobs(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xporting our jobs(국문)

The recently completed Kia Motors plant in Pesquería, Mexico, brings up three concerns that people have about the Korean economy.

The first is global trade protectionism. The most intense trade protectionism since the Great Depression in the 1930s is spreading around the world. In the U.S. presidential campaign, free trade agreements, or FTAs, have been criticized as the main culprit taking away jobs from Americans. The ideals of free trade, of bringing down tariff barriers to promote trade, are fading away. The countries raising trade walls have a clear message: if a foreign company wants to access the market, it should build a local factory.

Mexico has emerged as the manufacturing base for global carmakers such as General Motors and Renault-Nissan. Operating a plant in Mexico means breaking through the trade barrie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Latin America, as Mexico is the FTA hub in the region. Without a plant in Mexico, Kia Motors struggled to expand in Latin America, as have many companies facing the painful reality of needing to build overseas plants to survive and expand.

The second concern is labor productivity. The average daily wage of Mexican workers in the auto industry is $40, lower than that of China. It is about 30 percent that of entry-level workers in Korea. Mexico is rising as a “post-China” destination thanks to the affordable wage levels there.

Newly-built manufacturing lines in Mexico are also more flexible. They are designed so that factory workers can easily adapt when manufactured models are modified to accommodate the changing tastes of consumers. Therefore, overseas factories are more productive than domestic plants, where facilities are old and workers are reluctant to switch lines.

The third concern is the competitiveness gained from government assistance. Countries are eager to bring in foreign companies, and those companies decide which country to settle in based on the substantial benefits gained. Mexico provided a 1,226-acre factory site for the Kia Motors plant and built an exclusive electric grid and railway for free. On top of that, corporate tax exemption and income tax benefits for factory workers were offered.

Of course, Mexico also benefits from Kia’s presence. Kia Motors and partner companies create 15,000 quality jobs. The workers are employed in permanent positions and enter the middle class, and they will bring vitality to the local economy with the newly-gained spending power. Can the Korean government offer similar benefits to keep Korean companies from moving abroad?

The Korean economy has long been described as a “small-scale open economy.” Companies faithfully operated factories in Korea and overcame the limits of a small domestic market by expanding to overseas markets. In the meantime, jobs were created, and the middle class grew.

However, the domestic manufacturing sector cannot increase employment any more. Labor productivity has hit its limit. Overseas, visible and invisible trade walls such as high tariffs are pushing away products produced in Korea.

No one can stop companies from moving factories abroad for survival. Regrettably, the Korean economy’s job creation mechanism is crumbling. We desperately need reorganization and innovation of the economic system.

JoongAng Ilbo, Sept. 13, Page 30


*The author is the New York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LEE SANG-RYEOL



최근 멕시코 페스케리아 시(市)에서 준공식을 한 기아차 공장은 한국 경제의 고민을 확인할수 있는 현장이다. 첫째 글로벌 보호무역주의다. 세계 경제엔 1930년대 대공황 이래 최고 수준의 보호무역 바람이 불고 있다. 미국 대선에선 자유무역협정(FTA)이 미국인들의 일자리를 앗아간 주범으로 공격받고 있다. 관세와 비관세 장벽을 허물어 무역을 진흥시키자는 자유무역의 이상은 퇴색중이다. 빗장을 걸고 있는 나라들의 메시지는 단순명료하다. 시장 접근을 원하면 자기 나라안에 직접 공장을 세우라는 것이다. 멕시코가 GM과 르노-닛산 등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들의 집결지로 부상한 데도 이런 사정이 작용했다. 멕시코에서 공장을 돌리면 미국과 중남미의 무역 장벽을 넘어설수 있다. 멕시코가 이 지역의 FTA 허브이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멕시코에 공장이 없었던 기아차는 중남미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어디 기아차 뿐이랴. 많은 우리 기업들이 살아남으려면 공장이 해외로 나가야 하는 고통스러운 현실을 마주하고 있다. 둘째는 노동 생산성이다. 멕시코 자동차업계 근로자 임금은 하루 평균 약 40달러로 중국보다도 낮다. 신입사원 기준으로 비교하면 한국의 30%밖에 안된다. 멕시코가 ‘포스트 차이나’로 부상하고 있는 이유중 하나다. 게다가 해외에 새로 지어진 공장라인은 유연성이 높다. 소비자들의 변화하는 기호에 맞춰 생산 모델을 변경하더라도 공장 작업자들이 금방 적응할수 있게 꾸며졌다. 생산설비는 오래되고, 근로자들은 라인 이동을 꺼리는 국내 공장에 비해 생산성이 높을 수 밖에 없다.
셋째는 정부가 주는 ‘지원(혹은 혜택)’ 경쟁력이다. 각국 정부는 공장 유치에 혈안이 돼있다. 얼마만큼의 실질적인 혜택을 주느냐가 기업들의 입지 선택을 좌우한다. 멕시코는 기아차 공장에 150만평의 공장 부지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공장에 필요한 전용 전력선과 전용 철로를 무상으로 깔아줬다. 법인세 감면은 물론 공장 직원들의 소득에 대해서도 감세 혜택을 줬다. 물론 멕시코는 반대급부를 얻는다. 기아차와 협력업체들이 창출하는 양질의 일자리 1만 5000개다. 정규직으로 고용된 그들은 중산층에 진입해서 지역 경제에 온기를 불어넣는 소비력을 과시할 것이다. 우리 정부는 해외로 나가는 기업들을 붙잡기 위해 그같은 혜택을 줄수 있을까. 오랫동안 한국 경제를 묘사해온 단골 표현은 ‘소규모 개방경제’였다. 기업들은 국내 공장을 열심히 돌리면서 협소한 국내 시장의 한계를 해외 시장 개척으로 극복했다. 그 사이 일자리가 생겨났고, 중산층이 늘어났다. 그러나 국내 제조업은 예전처럼 활기차게 고용을 늘리지 못한다. 노동생산성은 벽에 부딪쳤다. 해외 시장에선 고율 관세를 비롯한 유무형의 장벽이 국내 생산 제품을 막아서고 있다. 생존을 위해 해외로 옮겨가는 공장들의 발걸음을 막을 수는 없다. 안타까운 것은 한국 경제의 일자리 창출 메커니즘이 무너져내리고 있다는 점이다. 경제시스템의 재편과 혁신이 절실하다.

이상렬 뉴욕 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