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t all over(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art all over(국문)

A magnitude 4.5 earthquake hit Gyeongju City on Monday following the magnitude 5.8 earthquake six days earlier. The second quake was the strongest of more than 400 aftershocks since Sept. 13. Koreans are increasingly haunted by the fear of earthquakes.

Nevertheless, the Ministry of Public Safety and Security (MPSS) is rapidly losing pubic trust. Its internet homepage was shut down for two hours after the quake and it even sent emergency text messages to Gyeongju citizens five and eight minutes after the original shocks. It took 14 minutes to send messages to residents in nearby areas, including Busan and Daegu. That kind of protraction can cost many lives in an emergency. We are dumbfounded by the unfathomable malfunctioning of the ministry’s website at such a critical moment.

MPSS did not change at all even after it was harshly criticized for the same shutdown of its homepage and its belated sending of warnings last Tuesday. We wonder if the ministry is really aware of the seriousness of the issue. Is it due to lax discipline inside the ministry or what?

MPSS was established after the tragic Sewol ferry sinking in 2014 to reinforce public safety after dismantling the Korea Coast Guard and integrating safety-related agencies. But it is now under fire for its colossal loss of public confidence. The government must come up with a drastic plan to revamp the ministry in crisis.

The government first must strengthen measures to tackle disasters that result from earthquakes. It must pay heed to the frequent quakes in the Gyeongju area which is close to active faults in Yangsan and Ulsan, where a number of nuclear reactors and toxic material plants are located. Above all, the government must figure out what areas are most vulnerable to earthquakes by conducting precise geological examinations across the country.

The government has to secure an effective system to quickly respond to earthquakes by taking advantage of our advanced IT technology and Big Data. It must elevate existing safety standards for facilities particularly susceptible to quakes — such as nuclear power plants, highways, gas and oil pipelines, skyscrapers and bridges.

The government must prepare a manual for the people to follow at times of disasters along with efforts to educate them about the danger and countermeasures. We must establish public reaction systems as swift as Japan’s. That’s the only way for the government to convince the public of its determination to cope with unexpected disasters.


JoongAng Ilbo, Sept. 21, Page 26


경주에서 지난 13일 규모 5.8의 강진에 이어 19일에도 규모 4.5의 여진이 발생했다. 13일 이후 발생한 400건 이상의 여진 중 가장 강력했다. 지진에 익숙하지 않은 국민은 계속 불안과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
그럼에도 재난 컨트롤 센터로서 혼란을 잠재워야 할 국민안전처는 미숙한 대응을 반복해 신뢰를 잃고 있다. 여진 발생 뒤 홈페이지가 다운돼 2시간 가량 먹통이 된 것은 물론 긴급재난문자도 늑장 발송했다. 긴급재난문자는 여진이 강타한 경주 지역엔 발생 5분 뒤와 8분 뒤 등 두 차례에 걸쳐 각각 전달됐고 대부분의 주민이 지진동(動)을 분명하게 느꼈던 부산·울산·대구·경남 등 인근 지역엔 14분 뒤에야 도착했다. 이 정도 지연은 긴급하고 위급한 순간이라면 생사를 가를 수도 있다. 지진을 비롯한 긴급 재해상황이 벌어질 때 상황과 대피 요령을 파악하기 위해 국민이 본능적으로 가장 먼저 접속하게 마련인 국민안전처 홈페이지가 먹통을 반복한 것은 실망을 넘어 분노를 불러 일으킨다.
지난 13일에도 홈페이지 먹통과 문자 지각 발송으로 국민 지탄을 자초한 국민안전처는 1주일이 지났는데도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았다. 도대체 사태의 심각성을 제대로 인식하고나 있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다. 국가적인 재난 상황에서 기강이 해이해진 것으로밖에 볼 수가 없다.
국민안전처는 비극적인 세월호 침몰사고를 겪으면서 박근혜 정부가 해양경찰청을 해체하고 정부의 안전 관련 부서를 모아 신설한 조직이 아닌가. 국민을 안전한 나라에서 안심하게 살 수 있게 하는 것이 부처의 존재 이유다. 그런데도 지금은 오히려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정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정부는 인적 쇄신을 포함한 국가안전처의 전면적 혁신 방안을 내놔야 한다.
정부는 특히 지진과 관련한 재난 대비책을 전면 재정비할 필요가 있다. 우선 양산단층·울산단층 등 활성단층에서 가까운 경주 지역에서 잇따라 강진이 발생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 이 단층 주변에는 수많은 원전과 유독물질을 취급하는 산업기지가 있다. 시급한 일은 이 지역을 포함한 전국의 단층을 대상으로 정밀 지질조사를 실시해 지진 취약 지역을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
중장기적으로 이를 정보기술(IT) 및 빅데이터와 접목해 한국 지형에 맞는 지진대응 시스템을 확보해야 한다. 재해 위험도가 큰 원전·고속철도·가스관·송유관·고층건물·교량 등 재난 취약 시설의 안전 기준을 재검토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수준으로 격상시켜야 한다. 내진설계 확대에도 나서야 한다.
재난이 벌어지면 국민이 따를 대응 매뉴얼을 만들고 공익광고와 사회교육 시스템을 통해 널리 알리는 작업도 서둘러야 한다. 지진이 일어나면 진동과 동시에 국민에게 알리는 일본과 같은 실시간 재난대응시스템도 구축해야 한다. 이건 더 이상 남의 나라 일이 아니다. 우리도 이런 수준의 재난 안전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장기적으로는 국내외 전문가를 총동원해 지진에 안전한 나라를 만들 방안을 촘촘하게 마련해 국민 앞에 제시해야 한다. 불안한 국민을 안심시킬 수 있는 방법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