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king hard isn’t everything(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orking hard isn’t everything(국문)

Park In-yong of the Ministry of Public Safety and Security is a hard-working bureaucrat. In fact, it is hard to find someone as diligent as Park among the public servants. In the joint media conference in April 2015, he said that he would come to the office every day, 365 days a year, until he stepped down. He has never taken a day off and is keeping his promise. Unless he was on a business trip, he stops by the situation room even whilst on holiday.

Even over a dinner, his conversation hardly deviates from work. When things get too serious, he makes a joke. But he is not particularly humorous. He likes to say, “I will do anything to make the country safer.”

He is sincere. While no one can know what he really feels at heart, it doesn’t seem that he has been working so hard because of ambition. “What more would I want at this age?” he says. Born in 1952, he is 64 years old.

Diligence defines his life. He was born during the Korean War and chose a military career. While in the Naval Academy, he was a cadet commander. He later served as the commander of the Third Fleet, Navy operation commander and vice chairman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He is accustomed to tension as an admiral. A military executive close to Park describes him as “a proud soldier to the bone.”

When he became the first minister of public safety and security, it was analyzed that the person who appointed him highly regarded his military leadership and ability to control situations. In fact, he faithfully led and maintained the new organization. Under his guidance, executives and employees worked just as hard.

The ministry is under harsh criticism over its response to the earthquake. Minister Park must be devastated. In the current system where the ministry receives the earthquake information from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first and then sends text messages, some delay is inevitable. The National Computing and Information Service is responsible for the website crash. Nevertheless, Park cannot avoid responsibility for failing to predict and prevent such situations and display “strategic imagination.”

Golfers Park In-bee and Jeon In-ji are players who are not particularly known for long hours of practice. But they perform very well in actual games, especially major ones. Coach Park Won, who taught Jeon, said that if a player focuses on practicing shots, he or she would lack creativity. Nowadays, saying “I will work hard” and “I will do my best” won’t get you good marks in job interviews. I am sorry to say this to Minister Park, but working hard does not mean doing well.

JoongAng Ilbo, Sept. 21, Page 31


*The author is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LEE SANG-EON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열심히 일하는 관료다. 공직자 중에서 그만큼 성실한 사람을 찾기 쉽지 않다. 지난해 4월 언론 합동인터뷰에서 그는 “장관 끝날 때까지 1년 365일 매일 출근하겠다”고 말했다. 그때까지 그는 단 하루도 쉬지 않았고, 약속은 이행되고 있다. 출장 중이 아니면 휴일에도 상황실에 꼭 들른다.
식사 자리에서도 일 얘기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않는다. 분위기가 딱딱해진다 싶으면 농담을 던지기도 하지만 웃기는 데 별로 소질이 없다. 본인도 어색해 한다. 그는 “국가가 안전해지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하겠다”는 말을 입버릇처럼 한다. 진정성이 느껴진다. 사람 마음은 알 수 없다지만 그가 ‘훗날’에 대한 욕심 때문에 불철주야 일에 매달리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그 스스로 “이 나이에 내가 뭘 더 바라겠나”라고 한다. 그는 올해 64세(1952년생)다.
근면함은 그의 삶 자체다. 한국전쟁 중에 태어나 군인의 길을 택했다. 해군사관학교 재학 때는 생도대장을 맡았다. 군 간부로 성장한 뒤로는 제3함대사령관, 해군 작전사령관, 합동참모본부 차장(대장)을 역임했다. 잠시도 긴장을 풀기 어려운 제독의 생활이 몸에 익었을 것이다. 가까이에서 지켜본 군 간부는 그를 “자존심 센 강골 군인”이라고 표현했다. 그가 초대 국민안전처 장관이 됐을 때 군에서 기른 리더십과 상황관리 능력을 임명권자가 높이 샀을 것이라는 분석 기사가 나왔다. 실제로 그는 새 조직 통솔과 관리에 충실했다. 그만큼은 아니지만 간부와 직원들도 휴일을 반납해 가며 일해왔다.
지진 대응 문제로 국민안전처가 쓰나미를 맞았다. 박 장관의 마음도 재난 상태일 것이다. 기상청에서 지진 정보를 받은 뒤에 재난대응 문자메시지를 보내도록 돼 있는 현재의 시스템에서 메시지가 뒷북인 것은 당연하다. 홈페이지가 다시 다운된 것은 정부전산종합센터의 실책이라고 볼 수 있다. 그렇다고 해도 이런 상황을 예측하고 방지하는 ‘전략적 상상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박 장관은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
골퍼 중에서 박인비와 전인지는 연습량이 적은 편에 든다. 그런데도 경기에서, 특히 큰 대회에서 펄펄 난다. 전인지의 스승인 박원 코치는 “샷 연습에만 몰두하면 창의력이 부족해 진다”고 말한다. 요즘 기업 신입사원 면접에서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로는 좋은 점수 받기 어렵다. 박 장관에게 정말 미안한 말이지만 무작정 열심히 한다고 일이 잘되는 것은 아니다.



이상언 사회2부 부데스크

More in Bilingual News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An ‘outsider’ president (KOR)

Shame on the FS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