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ving 10 seconds to save lives(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iving 10 seconds to save lives(국문)

Aftershocks of an earthquake may not be so intense, but the psychological shock we experience is different in nature from the unexpected earthquake itself.

Three and half years ago, a 7.0-magnitude earthquake hit Lushan County in China’s Sichuan Province. I visited a mountain village near the epicenter in Lushan and met with the victims. People who were in their houses felt as if they were on a swing when the shockwaves hit them.

Then they looked down the road and saw the roofs of houses waving like dominos. They thought they were jumping as their feet were launched into the air.

The aftershock was a magnitude of 5.4. My legs were trembling and I couldn’t keep myself straight. It was just another aftershock, but I was helpless. I fell asleep as soon as I came back to my hotel room. A few hours later, I woke up to the sound of cement pieces falling from the wall.

My ears were ringing. It was still a few hours to sunrise, so I had to go back to sleep.

There was no way of knowing if the tremor was an aftershock or a sign of another earthquake. I had the same dilemma that people in Gyeongju and Gyeongsang region must have now. “Should I leave the building and spend the night on the street? Or should I convince myself it was one of the aftershocks?”

The government is harried over emergency responses in the aftermath of the quakes, fanning public anxiety. The government should start by understanding the reality that taxpayers are struggling with. While earthquake-resistant designs need to be reinforced, what we need more than anything at the moment is the national early warning system, particularly now that the Korean peninsula is no longer safe from earthquakes.

When an earthquake hits, the initial P waves are followed by the vertical and more destructive S waves. The time between two waves is only 10 to 20 seconds, the golden time that determines life and death.

Japan and Taiwan, which was hit by an 8.1-magnitude earthquake that killed 2,500 people on September 21, 1999, have a 10-second early alarm system. The government is determined to guarantee this as the minimum time needed to leave the house before the S waves arrive. The current text messaging system, which alerted the public long after the earthquake hit Gyeongju, is unacceptable. The government is working on a system to send alerts within 10 seconds, and to have it up and running by 2020, but the likelihood of this is doubtful.

When Minister of Public Safety and Security Park In-yong was rebuked for the poor response at a recent 20th National Assembly session, he said that “a disaster response manual would never be complete.” This is not how the person in charge of public safety should perceive the situation. A ruling party lawmaker said, “You would know what it is like in the netherworld after you actually die?” A nation must help the good tax-paying citizens buy ten seconds to save their lives.

JoongAng Ilbo, Sept. 22, Page 34


*The autho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JTBC.

CHEONG YONG-WHAN


규모는 작지만 여진이 낳는 정신적 충격은 기습처럼 찾아오는 본진과 결이 다르다.
3년반 전 중국 쓰촨(四川) 지진 때 일이다. 규모 7.0의 강진이 훑고 지나간 야안(雅安)시 루산(蘆山)현은 폭격 맞은 듯 참혹했다. 취재차 갔던 곳은 루산현 진앙지 인근 산촌이었다. 집 안에 있던 사람들은 땅 속의 파동이 들이닥쳤던 그 때 몸이 그네에 탄 것처럼 들렸다 내려앉는 기분이었다고 했다. 길 아래로 눈길을 돌리던 순간이었다. 완만한 비탈길을 따라 지어진 판잣집들의 지붕이 들썩이며 너울대기 시작했다. 길 아랫쪽 지붕에서 위쪽으로 도미노처럼 파동이 이어졌다. 점프하듯 발이 땅에서 떨어지는 것 같았다. 규모 5.4 여진이었다. 다리가 후들거리다 힘이 빠져 주저 앉고 말았다. 대낮에 길에서 ‘여진 한방’ 먹었을 뿐이라고 생각했는데 속수무책 맥이 풀렸다. 숙소에 들자마자 잠에 빠졌다. 한 두 시간쯤 지났을까. ‘푸드득, 푸드득’ 벽에서 시멘트 조각 떨어지는 소리에 놀라 벌떡 일어났다. 귀에서 윙 하는 소리가 났다. 동이 트려면 한참 남았지만 다시 잠을 청할 수 없었다. 이번 진동이 여진인지 새로운 지진의 전조인지 알 길이 없기 때문이었다. 경주를 비롯해 영남 지역 주민들이 빠졌을 법한 고민이 거듭됐다. ‘그나마 안전한 건물 밖으로 나가 길에서 밤을 샐 것인가 아니면 잦아드는 여진이겠지 자신을 달래며 그대로 있을 것인가’.
지진 대응을 놓고 정부가 허둥대면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진대 위에 살고 있는 납세자들이 이런 기초 생존권 문제로 하루하루 시달리고 있다는 현실 인식이 정부 대응의 출발점이다. 근본적으로 내진 설계를 강화해 지진에 대처 해야겠지만 한반도가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닌 지금 당장의 현실에서 그나마 믿을 건 국가의 조기경보시스템이다. 첫 지진파(P파) 이후 위아래로 진동하며 파괴력이 큰 S파가 도달한다. 두 지진파 사이의 간격은 10~20초에 불과하다. 살 길과 죽는 길을 가르는 골든 타임이다.
일본은 말할 것 없고 1999년 9월21일 규모 8.1 강진으로 2500명이 숨졌던 대만은 이제 10초 조기경보체계를 갖춰놓고 있다. 파상적인 S파가 도달하기 전 가옥에서 뛰쳐나올 최소한의 시간을 국가에서 확보해주겠다는 개념이다. 경주를 강타한 지진 때처럼 한참 지나서, 그것도 못 받는 사람이 천 만명이 넘는 그런 문자 안내 서비스로는 참극을 피할 수 없다는 말이다. 일단 2020년까지 우리 정부도 10초 안에 경보를 발령할 수 있도록 체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고 하지만 실현 가능성을 놓고 말들이 많다.
엊그제 20대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은 부실한 정부 대응에 대해 질타를 받자 “재난 대비 매뉴얼은 영원히 완성되지 않는다”고 변명했다. 상황인식이 이래선 안된다. 일 터지기 전에 스스로 혁신을 강조하며 ‘죽어봐야 저승 맛을 알겠나’라고 했던 여당 의원의 말이 아니더라도 국가라면 성실한 납세자들에게 10초는 벌어줘야 한다.

정용환 JTBC 정치부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