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sons from the Liberal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ssons from the Liberals (국문)

Caernarfon in North Wales is known for Caernarfon Castle, one of the castles that Edward I of England built upon conquering Wales in around 1300. In 1969, the investiture ceremony for Charles, Prince of Wales was held here.

A statue stands in a square right next to the castle, rather modern compared to the medieval surroundings. It is a statue of David Lloyd George, the British prime minister who led the country to victory in World War I. He represented Caernarfon in Parliament for 55 years.

Lloyd George is the only British prime minister to date to have spoken Welsh as his mother tongue and was called “the Welsh Wizard.” He displayed outstanding political caliber, introducing various reform measures including welfare. As he was a liberal, he increased taxes on the wealthy.

Herbert Asquith was his rival in their party. “The Liberal Party under Asquith could not be new and fresh, and Lloyd George who could lead changes was alienated from the party mainstream,” according to the book “When a Party Falls: History of the British Liberal Party.” Despite Lloyd George’s political rise, the Liberal Party fell. In the end, its support for the Labour Party government in the mid-1920s led to its decline.

The party’s successor, the Liberal Democrats, came into power in 2010 through a coalition with the Conservative Party. But the general election outcome five years later was devastating. Its 59-seat hold in the Parliament shrank to eight. History is repeating itself 90 years later.

I bring up the history of the British Liberal Party because a Saenuri Party lawmaker lamented, “This is not even a political party.” This is the truth. The current party leader’s hunger strike is strange enough, but he then ordered lawmakers to attend a National Assembly session, only to be rebuked a few hours later. We’ve seen the ruling party embarrassing itself every five years, but it is especially absurd this year.

There is one thing the Saenuri Party must remember. It has different interests from the Blue House. The Blue House is supposed to remain aloof, and the current administration seems almost heartless. It is faced with history, not the present.

The Saenuri Party will stand trial next year. They may believe that they will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as the opposition is divided, but they are naïve to still believe in such a simple theory.

The conservatives claim that even though they might be corrupt, they are competent. But now, people think they are corrupt and incompetent, or unwilling to work. The party shouts, “We want to work,” but people wonder whether they actually have the will. All they’ve done is work for the Blue House.

Despite glorious accomplishments and extraordinary leaders, the British Liberal Party fell. The Saenuri Party is now testing the patience of voters.

JoongAng Ilbo, Sept. 30, Page 35


*The author is the London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KO JUNG-AE




영국 북웨일즈에 카나번이란 마을이 있다. 1300년 전후 에드워드 1세가 웨일즈를 정벌하고 세운 성들 중 하나인 카나번 성으로 유명하다. 1969년 찰스왕세자가 왕세자 책봉식을 치른 곳이기도 하다.
성 바로 옆 광장에 동상이 있다. 고색창연한 주변과 달리 현대적 느낌이다. 바로 데이비드 로이드 조지다. 제1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끈 영국 총리 말이다. 55년 간 이곳의 의원이었다.
역대 총리 중 유일하게 웨일즈어를 모국어로 구사했던 그는 ‘웨일즈에서 온 마법사’로 불렸다. 탁월한 정치 역량으로 각종 개혁 조치를 도입했는데 복지가 대표적이었다. 자유주의자였지만 부자증세를 했다.
그에겐 허버트 애스퀴스란 강력한 당내 경쟁자가 있었다. “애스퀴스 하의 자유당은 새로움을 보여줄 수 없었고 변화를 이끌 수 있었던 로이드 조지는 자유당의 주류로부터 소외돼 있었다”(『정당은 어떻게 몰락하나?』)는 평가였다. 그는 정치적으로 비상(飛上)했으나 자유당은 허물어져갔다. 20년대 중반 노동당 정부의 출범을 지원한 게 자유당에겐 결국 ‘독약’이 됐다.
그 후신이랄 수 있는 자유민주당이 집권한 게 2010년 보수당과의 연정을 통해서였다. 5년 후 총선 민의는 참혹했다. 59석 정당은 8석으로 쪼그라들었다. 90년 만에 되풀이된 운명이었다.
“이건 당도 아니다.”
자유당 얘기를 길게 한 건 이 외침 때문이다. 새누리당 중진의 탄식이라고 들었다. 진실로 진실이다. 집권여당 대표가 단식하는 것도 기이한데 대표가 등원 지시를 했다가 몇 시간도 안 돼 면박만 당했다. 5년 주기로 여당이 망가지는 걸 보지만 올해 유독 낯 뜨겁다. 새누리당이 잊지 말아야할 게 있다. 이제부턴 청와대와 이해가 다르다는 점이다. 청와대가 초연한 데라지만 현 청와대는 더더욱 그렇다. 모질어보일 정도다. 현재가 아닌 역사와 대화 중이어서 그럴 게다.
새누리당은 내년 심판대에 선다. 어쩌면 다들 마음 깊은 곳에선, 야권 분열 속에 치르는 대선이라면 필승이라고 믿고 있을지 모르겠다. 이른바 구도론이다. 순진하다.
보수는 부패해도 일은 좀 한다고 했다. 지금은 부패한데 일을 못하거나 안 한다고들 여긴다. “일하고 싶다”고 외치는데 정작 무슨 일을 하려는지, 하고 싶은 일이라도 있는 건지 의심한다. 유일하게 한다는 일이 ‘청와대 일’이다.
영국의 자유당은 현란한 업적에도, 불세출의 지도자들을 두고도 몰락했다. 새누리당은 유권자들의 인내심을 너무도 오래 시험하고 있다.


고정애 런던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