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 prepared(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e prepared(국문)

Typhoon Chaba, a powerful and rare rainstorm in October, ravaged the southern resort island of Jeju and coastal regions, leaving 10 dead or missing. Industrial lines of the country’s largest automaker, Hyundai Motor in Ulsan, already suffering from lengthy strikes, has now received another blow.

Farming, industrial and commercial areas in south coastal regions took a heavy beating.

Tropical typhoons usually pass through Korea during the summer. Over the last 15 years, 45 typhoons that hit the Korean Peninsula occurred in July-August. Over the years, just three arrived in October.

The latest one was merciless. Jeju was bombarded with a waterfall rate of 660 millimeters (26 inches) per hour. Ulsan was flooded with rainfall of 100 millimeters per hour and the inundation of the Taehwa River.

Weather experts say storms can be fierce in the fall when colder air comes into contact with still-warm waters. Global warming is expected to make climate more unpredictable and typhoons more frequent.

Tropical storms occur when sea temperature goes up, and sea temperatures around the world have been on the rise. As a result, we must now prepare for typhoons in the fall.

Climate change also makes it harder to predict the direction of typhoons. The latest visitor initially was expected to pass south of Jeju Island and head to Japan, but it shifted direction to cross Jeju and hit the southern tip of Korea’s mainland.

The typhoon that should have moved along the North Pacific migratory anticyclone to head south by now expanded as far as Jeju Island because of the unusually high temperatures around the peninsula over the summer.

The timing and migration of typhoons has changed under global warming, but local weather authorities have failed to keep up. Disasters hit local areas because they have not been fully prepared against climate change.

The government must first tend to the damages and come up with a long-term defense plan for typhoons and other weather-related predicaments.

Moreover, the government must establish an upgraded forecast system and keep abreast of new climate challenges. Readiness is the best protection against natural disasters.


JoongAng Ilbo, Oct. 7, Page 34


제18호 태풍 ‘차바’가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강타했다. 안타까운 사망·실종자가 10명이나 발생한 것은 물론 울산 현대자동차를 비롯해 산업시설과 상가·농경지 곳곳에서 강풍과 폭우 피해가 발생했다.
주목되는 점은 차바가 이례적인 가을 태풍이라는 점이다. 최근 15년간 한반도에 영향을 미친 45건의 태풍은 대부분 7~8월 여름에 집중됐으며 10월 태풍은 3건에 불과하다. 차바는 가을 태풍의 무서움을 그대로 보여줬다. 제주도에는 하늘이 뚫린 듯 이틀간 660mm의 물폭탄이 쏟아졌고 초속 56.5m의 기록적인 강풍이 불었다. 울산은 시간당 100mm의 집중호우로 태화강이 범람하면서 아수라장이 됐다.
전문가들은 가을이 되면 대기는 차가워지지만 해수면은 여전히 따뜻하기 때문에 이런 불안정성으로 인해 매서운 태풍이 발생한다고 설명한다. 문제는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이러한 가을 태풍이 앞으로 빈번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점이다. 태풍은 해수 온도가 높아야 발생하는데 현재 전세계 해수 온도는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향후 가을 태풍의 빈도와 강도가 높아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는 이유다. 우리가 새롭게 대비해야할 재난 과제다.
지구온난화가 태풍의 방향에도 영향을 준다는 점도 간과해선 안된다. 차바는 원래 제주도 먼 남쪽 바다를 지나 일본 규슈 쪽으로 진행할 것으로 예보됐지만 실제로는 제주도를 거쳐 남해안으로 북상했다.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는데 지금쯤 남쪽으로 내려갔어야 할 고기압이 지난 여름 이상폭염 등에 따른 온도 상승으로 제주도까지 확장됐기 때문이다. 결국 지구온난화에 따라 태풍의 발생 시기와 이동 경로가 변하고 있는데 기상청이 이를 제대로 간파하지 못하고 있다가 허를 찔린 셈이다. 각 지자체들도 제대로 대비 못한 채 재난을 당해야 했다.
정부는 당장 차바의 피해 수습과 함께 가을 태풍에 대한 대비책도 가다듬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이 지구온난화라는 새로운 환경요인에 걸맞게 진일보한 재난 예보시스템과 대비책을 마련하는 일이다. 최선의 재해 대비책은 사전 준비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