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olutionary speed(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volutionary speed(국문)

In fact, what really matters is not coding, I thought as I investigated the global coding education boom and coding education in Korea. Computer educators all emphasized how important it was to teach children how to code but still said, “coding is not the important part.”
What do they mean?

The coding curriculum for sixth graders in the United Kingdom discussed in the first story of the series shows what the really important part is. According to the analysis of the Chuncheon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team, lead by Professor Jeong In-ki, sixth graders create a mobile application throughout the year and have already received more than 250 hours of coding education since the age of five.

The course of making an application has six steps. The first is planning. What kind of application do you want to make and why? The second is project management, assigning roles for each team member. Thirdly, students research the market and differentiate their products. Fourthly, they set up the menu layout and design. Fifthly, they complete the programing. Lastly, they study how to market the application.

British children spend one hour each week on this for six weeks. They discuss what kind of app they want to make, why it is needed in society and then revise their plan based on the suggestions of their peers.

In the course of making an app, they learn to collect information from the internet and make a presentation using software. Moreover, they learn about society and the market. What kind of software does society need? What kind of software can I make to contribute to the community?

They are the very questions that society needs to ask as we go through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The entire world is connected through software, and the software moves everything in the era of the digital revolution. And the children in the United Kingdom learn to ask these questions to themselves from age five. Do Korean students ask themselves these questions and seek answers?

In 2015, Britain’s education secretary said that mathematics was the power of the industrial revolution, and coding will play the same role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s computer coding was included in the public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curriculum. Great Britain was the origin of industrial revolution, and it has already realized that the next revolution has started.

The United States and France have moved quickly, and China and Japan are also ahead of us. Having fallen behind in the global trend, can Korea maintain the title of IT power for long? When a revolution begins, the existing order changes all at once.

JoongAng Ilbo, Oct. 7, Page 31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IM MI-JIN



사실 진짜 문제는 코딩(Codingㆍ컴퓨터 프로그래밍)이 아니다. 세계의 코딩 교육 열풍, 그리고 한국 코딩 교육의 현 주소를 진단한 본지 시리즈 ‘코딩 교육에 미래 달렸다’를 취재하며 자주 든 생각이다. 컴퓨터 교육계 전문가들이 입을 모아 강조한 얘기도 바로 그것이었다. 그들은 코딩을 가르쳐야 한다고 열변을 토하면서도 “진짜 중요한 건 코딩이 아니다”라고 했다.무슨 말인가.
시리즈 1회에 소개된 영국 6학년 학생의 코딩 교육 과정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진짜 중요한 게 뭔지 알 수 있다. 정인기 춘천교대 교수팀의 분석에 따르면 영국 6학년 학생은 1년 내내 모바일 앱을 만든다. 이미 다섯 살 때부터 250시간이 넘게 코딩 교육을 받은 아이들이다. 앱 만들기 교육 과정은 6단계로 나뉜다. 첫째, 앱 기획. 어떤 앱을, 왜 만들 것인가. 둘째, 프로젝트 관리로 우리 팀에선 누가 어떤 역할을 맡을 것인가. 셋째, 시장 조사 단계로 비슷한 앱은 어떤 게 있고 우리는 어떻게 앱을 차별화할 것인가. 넷째, 앱의 메뉴는 어떻게 나누며 어떻게 디자인 할 것인가. 다섯째, 어떻게 프로그래밍해 앱을 완성할 것인가. 끝으로, 어떤 마케팅을 해 시장에 앱을 퍼뜨릴 것인가.
영국 아이들은 각 단계를 매주 1시간씩, 6주 동안 탐구한다. 어떤 앱을 만들지 토론하고, 왜 이 앱이 사회에 필요한지 발표하고, 친구들의 지적을 받아 구상을 수정한다. 그 과정에서 인터넷으로 자료 수집하는 법과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발표하는 법을 함께 배운다. 더불와 그들이 사는 사회와 시장을 배운다. 이 사회는 어떤 소프트웨어를 필요로 하는가, 나는 어떤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사회에 기여할 것인가.
이 질문은 우리 사회 전체가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붙잡고 가야 할 질문이다. 온 세상이 소프트웨어로 연결되고, 소프트웨어가 모든 것을 움직이는 디지털 혁명의 시대 말이다. 그 질문을 던지는 법을 영국의 학생들은 다섯 살 때부터 배우고 있다. 컴퓨터 교육계가 우려하는 점이 바로 이것이다. 한국의 학생들이 이런 질문을 던지고, 답을 찾는 법을 배우고 있는가.
“산업혁명의 동력은 수학이었다. 4차 산업혁명에선 코딩이 수학과 같은 역할을 할 것이다.” 2014년 초ㆍ중ㆍ고교에 코딩 공교육을 도입하며, 당시 영국의 교육부 장관이 한 말이다. 산업혁명의 나라 영국은 다음 혁명이 이미 시작됐다는 것을 알고 있다. 미국과 프랑스도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으며 중국과 일본은 적어도 우리보다는 앞서있다. 이 흐름에 한 발 뒤처진 한국이 언제까지 정보기술(IT) 강국이라는 수식어를 유지할 수 있을까. 혁명이 오면 기존 질서는 순식간에 바뀌는데 말이다.

임미진 산업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