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s that lie(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chools that lie(국문)

A high school record should tell everything about a student. It includes the record of a student’s grades and attendance, extracurricular activities, achievements, individual aspirations and characteristics. It becomes a pivotal reference in the rolling admissions that more and more universities are using to recruit freshmen instead of the one-time state-administered college entrance exam.

Rolling admissions took up 70 percent of the 2016 freshmen admissions in four-year universities. More colleges are accepting students entirely based on three years of high school records. In this year, 72,101 were selected based on their records (20.3 percent of the freshmen admissions) and the number is expected to reach 83,231 next year (23.6 percent). The share is 42.6 percent in 16 universities in Seoul. For the elite Seoul National University, the ratio is 78 percent.

It is desirable that universities are taking account of non-academic activities and individuals’ potential in accepting new students. It is in line with the trend of universities worldwide vying to admit agile and versatile talents to meet the challenges of the future. School records, therefore, must be fair, reliable and transparent.

A recent study dug up by an opposition lawmaker comes as a shock. Over the last four years, 419 cases of incorrect and falsified records were discovered in 371 high schools across the nation.

Last month’s discovery of tampering with school records at a private girls’ school in Gwangju city turned out to be a common occurrence. A school in Daegu fabricated the extracurricular activities of 30 students and one Ulsan school turned a delinquent student into an exemplar. The schools are guilty of deceit that amounts to fraud.

What was discovered may be the tip of the iceberg. School records overall could lose reliability. The education authorities should be blamed for lax supervision. The Education Ministry promised a crackdown when one school in Seoul was caught cooking school records in 2011.

But there has not been much improvement. A student that joined a group sexual attack on a female teenager was admitted to respectable university after being lauded by his school for volunteer work. A student who was absent for 20 days was praised for never being absent throughout high school. The electronic state record system should changed in order to prevent distortions and breaches of school records. The ministry said it would investigate 2,300 schools across the nation. But authorities won’t find anything if the school staff are careful and tough. Without these actions, the credibility of the entire college admission system could be at risk.

JoongAng Ilbo, Oct. 8, Page 30


고교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는 학생 개개인의 얼굴이다. 3년간의 내신과 출·결석, 특기 사항, 체험·봉사활동, 수상실적, 진로희망 등이 모두 기록된다. 그런 학생부가 대학 수시 입시의 핵심 자료를 활용되면서 신뢰도는 더 중요해졌다. 올해 전국 4년제 대학의 수시 비중은 사상 처음으로 70%를 넘어섰다. 특히 수능성적과 상관없이 학생부를 토대로 뽑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새 패러다임이 되고 있다. 올해는 7만2101명(20.3%)을, 내년에는 8만3231명(23.6%)을 학종으로 뽑는다. 서울 16개 대학의 비중은 42.6%인데 서울대는 78%나 된다.
대학들이 단순 점수에 집착하지 않고 학생들의 활동내역과 창의성·잠재력을 보는 것은 바람직하다. 문명사적 대전환기를 앞서가려는 세계 대학들의 입시 흐름이기도하다. 그런 변화를 안착시키려면 학생부의 공정성·객관성·투명성 확보가 필수다.
그런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엊그제 내놓은 국감 자료는 충격적이다. 최근 4년간 전국 371개 고교에서 419건의 학생부 조작이나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달 광주광역시의 사립여고에서 벌어졌던 조작 사건이 특정 학교만의 일탈이 아니었던 것이다. 문제의 고교들은 진학 실적을 높이려 학생부를 기록하는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 나이스)을 마구 성형했다. 대구의 한 고교는 학생 30명의 동아리 활동을 짜깁기했고, 울산의 고교는 '품행불량' 징계 학생을 '자기주도 학습 모범생'으로 둔갑시켰다. 16일간 무단 결석·지각한 학생을 교통사고로 바꾼 곳도 있었다. 이 정도라면 조작 수준을 넘어선 중대 범죄 아닌가.
이번 실태는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 자칫 학생부 전체에 대한 불신으로 확산될 조짐도 보인다. 무엇보다 교육 당국의 책임이 크다. 교육부는 지난 2011년 서울의 한 고교에서 조작 사건이 발생하자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하지만 나아진 게 없다. 여중생 성폭행 가담자가 봉사왕으로 둔갑해 유명 사립대에 합격하고, 20일 결석자가 3년 개근상을 탔다가 덜미를 잡힌 사례만 봐도 그렇다. 학부모와의 '은밀한 거래'도 공공연한 비밀이다.

대입 근간을 뒤흔드는 학생부 조작을 없애려면 '나이스' 체계부터 전면 손질해야 한다. 교육부는 다음달까지 전국 2300개 고교를 전수 조사해 부당 사례를 찾아내겠다고 했지만 알맹이가 빠졌다. 접속 권한을 부여하는 교장과 자료 입력·수정을 맡은 담임·과목 교사, 또 일반 교사의 짬짜미에 대한 대책이 없는 것이다. 게다가 학교가 제출한 학업성적관리위원회의 회의기록만 보고 시비를 가려야 돼 형식적인 점검에 그칠 우려도 있다.
따라서 나이스 접속·입력·수정 내역 보관을 일정기간 의무화하고, 이중·삼중의 보안장치를 마련해야 한다. 학생부 조작을 중대 범죄로 일벌백계하는 것도 시급하다. 한 번만 적발돼도 교단에서 영구 추방하는 '원 스트라크 아웃제'를 도입하고, 조작이 드러나면 합격자체를 취소시켜야 한다. 그래야 대입 공정성의 붕괴를 막을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