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ughts from a forum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oughts from a forum (국문)

Eurasia is the largest place on Earth, accounting for 40 percent of its land and 70 percent of the world’s population. Considering former U.S. National Security Advisor Zbigniew Brzezinski’s famous words — “Who rules Eurasia controls the destinies of the world” — it is needless to say that the fate of the world rests on cooperation between Europe and Asia. Who can play a role as a bridge between the two to enhance their cooperation?

The J Global-Chatham House-Future Consensus Institute Forum 2016, which convened on Monday in Seoul, was a meaningful attempt to mull the implications of the interconnectivity and effective ways to promote the cooperation. Outstanding politicians, scholars and high government officials from Korea, China and Japan in Northeast Asia as well as from the United Kingdom, France and Russia in Europe all underscored the strong need to promote cooperation on the vast continents.

They highlighted a need to link China’s ambitious One Belt, One Road initiative and Russia’s new Far East policy and Korea’s Eurasia Initiative propelled by President Park Geun-hye. That could bring together energy and logistic infrastructure initiatives throughout the region. The participants also reached consensus that Asia and Europe need to take advantage of the opening of the Northern Sea Route to tackle alarming challenges from climate change.

In the meantime, participants shared the recognition that North Korea’s relentless pursuit of nuclear armaments and a new era of isolationism and populism — as confirmed by Britain’s recent decision to exit the European Union and even the presidential candidacy of Donald Trump — have emerged as the biggest obstacles to Eurasian cooperation.

While the participants agreed to the seriousness of the North’s nuclear ambitions, they took different approaches to solutions. A renowned scholar from Peking University argued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wait with patience because the Kim Jong-un regime will collapse due to sanctions and isolation. But the professor’s argument faced an instant rebuttal that the international society’s patience has led to where we stand today. In regard to the new isolationism and populism, however, there was no disagreement on the importance of engaged political leadership.

Though no consensus could be reached, the participants reached a consensus that Korea can serve as a catalyst for facilitating such cooperation. That accomplishment alone deserves a thumbs-up.

JoongAng Ilbo, Oct. 12, Page 30


유럽과 아시아를 포괄하는 유라시아는 지구촌 면적의 40%를 차지하고, 세계 인구의 70%가 거주하는 세계 최대의 대륙이다. 미국의 전략가 즈비그뉴 브레진스키는 “유라시아를 지배하는 자가 세계를 지배한다”고 말했다. 유럽과 아시아의 협력 여부에 세계의 운명이 달려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누가 과연 유라시아 협력의 촉진자 역할을 할 것인가.
‘21세기 유라시아 전략과 비전’을 주제로 그제 서울에서 열린 J글로벌ㆍ채텀하우스ㆍ여시재 포럼은 아시아와 유럽 간 연결성(connectivity)의 의미를 짚어보고, 유라시아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였다. 동북아 핵심 3국인 한국ㆍ중국ㆍ일본은 물론이고 영국ㆍ프랑스ㆍ러시아 등 유럽에서 온 정치인과 학자, 고위 관료들은 한 목소리로 유라시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책과 러시아의 신(新)동방정책, 한국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등을 결합하고, 기후변화에 따라 새롭게 열릴 북극 항로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하지만 섬처럼 고립된 북한의 핵 문제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서 확인된 신고립주의와 포퓰리즘이 유라시아 협력의 양대 장애라는 것이 참석자들의 공통된 인식이었다. 북한 핵 문제의 심각성과 해결의 시급성에 대해서는 모두 동의하면서도 대응책과 해법에서는 각자 생각이 달랐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고 버티면 제재와 고립 때문에 결국 김정은 정권이 붕괴되고 말 것이므로 인내심을 갖고 기다려야 한다는 자칭궈(賈慶國) 중국 베이징대 국제관계학원장의 주장이 눈길을 끌었지만 인내심을 발휘한 결과가 바로 작금의 상황이라는 반박에 바로 직면했다. 신고립주의나 포퓰리즘이 미국이나 영국만의 현상이 아니기 때문에 각국의 정치적 리더십이 중요하다는 데 대해서는 아무도 이견이 없었다.
비록 유라시아 협력의 구체적 방안에 대한 합의가 도출되진 않았지만 그 중요성과 더불어 중국이나 러시아같은 대국이 아닌 한국이 그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점은 이번 포럼의 소중한 성과가 아닐 수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