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rearms among u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irearms among us (국문)

A senior police officer was shot to death after he arrived on the scene of a shooting in central Seoul yesterday. An ex-convict wearing an electronic monitoring device on his ankle used a homemade pistol to fatally shoot the officer on Monday. The suspect had previous convictions for sexual assault and other criminal charges. He cut off the anklet and exchanged gunfire with the police before shooting the officer. If not controlled, the shooting spree could have led to more casualties.

The incident is shocking as it means our society is not as safe as we thought from the threat of firearms. The killer possessed 17 improvised firearms, one explosive device and seven knives. That shows how easy it is to make hand-crafted guns that pose a serious threat to the security and safety of citizens.

Korea has been regarded as a country free from the danger of firearms in people’s daily lives because authorities strictly control the possession of firearms. But this suspect discovered a critical loophole on the Internet, where all the information he needed about how to make improvised guns and explosive devices is available. Simple tips on how to make weapons from easily available components are introduced in detail.

In fact, crimes involving homemade firearms occasionally have taken place in Korea. For instance, a man in his 60s was arrested in Pyeongchang, Gangwon, in September 2013 after trying to make an improvised weapon to kill his longtime girlfriend. In April of the same year in Daegu, three people, including a police officer, were injured by a mentally disturbed man in his 30s who randomly opened fire at people around him. If the police cannot crack down on the production and possession of improvised firearms due to a lack of legal recourse, it surely is a blind spot in preventing crimes related to fire weapons.

If the government wants to protect citizens from the threat of firearms, it must revise relevant laws so our law enforcement agencies can closely monitor and prevent fatal crimes. The government must first put a ban on posting and spreading any information on making improvised firearms.

The police must root out the very source of the problem by expanding the scope of Internet site shutdowns to firearms on top of drugs and pornography.

Authorities must keep a close watch on people released from jail. That’s what the monitoring devices are for. The death of a policeman signifies that their current system does not work at all. It is time for the government to revamp related laws.

JoongAng Ilbo, Oct. 21, Page 34

범죄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폭행 사건 피의자가 쏜 사제총에 맞아 숨진 사건이 서울 시내에서 벌어졌다. 특수강간 등 전과 4범인 범인은 법무부가 채운 전자발찌를 끊고 경찰과 총격전까지 벌이면서 총기를 10여 차례나 난사했으니 하마터면 더 큰 피해로 이어질 뻔했다. 이번 사건은 우리 사회가 더 이상 총기 안전지대가 아님을 확인시켰다는 점에서 충격적이다. 범인이 갖고 있던 16정의 사제 총기와 1개의 사제 폭발물, 7개의 흉기는 시민 안전을 위협하는 사제 살상무기의 제조·확보가 얼마나 쉬운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한국은 그동안 총기류의 반입과 소지가 엄격하게 통제되는 '총기청정국'으로 여겨져 왔다. 하지만 허점은 인터넷에 있었다. 인터넷에는 사제 총기는 물론 폭발물의 제조법까지 위험 정보가 널려있다. 생활 주변의 물품을 재료·원료로 총기·폭발물을 만드는 방법까지 상세하게 등장할 정도다. 사실 사제 총기 범죄는 그동안 종종 발생해왔다. 2013년 9월 강원도 평창에선 60대 남성이 내연녀를 살해하려고 이를 제작했다 적발됐고 같은 해 4월 대구에선 정신이상 증세를 보인 30대 남성이 이를 난사해 경찰을 포함한 3명이 다쳤다. 심지어 사제 총기 동호회까지 활동하고 있다고 한다. 그럼에도 경찰에 따르면 법적·제도적 근거가 제대로 없어 이를 사전 단속하기가 쉽지 않다니 치안의 사각지대가 아닐 수 없다.
사제 살상무기로부터 시민을 지키려면 이번 기회에 제대로 된 관리와 단속을 할 수 있도록 관련 법령과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 특히 인터넷상 관련 정보의 유통·확산부터 차단해야 한다. 현재 경찰 등 관계기관이 음란물·마약 등 유해 사이트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차단 조치를 사제 총기·폭발물 관련 사이트로 확대해 사제 총기의 위협을 뿌리부터 잘라내야 하다.
허술한 우범자 관리도 문제다. 망상과 적개심 등 정신적으로 불안한 전과자가 공권력을 공격하는 지경에 이른 것은 제대로 된 관리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당국은 치안 불안 요인을 줄일 수 있도록 경찰관 직무집행법 등 관련 법과 제도의 개선에 나서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