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 borrowed time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n borrowed time (국문)

Loans to self-employed businesspeople are teetering on the brink of turning sour and spilling over. The Korea Institute of Finance warned that high-income earners are decreasing while poor earners are increasing in the self-employed business community, raising concerns about their overall ability to pay off debt in time.

The share of low-income earners in the self-employed cadre jumped to 18.6 percent this year from 11.8 percent in 2009.

Their share in lending from the non-banking sector, which levies high interest rates, soared to 45 percent this year from 25.2 percent. Debt holding by self-employed businesspeople has become dangerous as more and more cannot afford to finance their interest cost and repayment. Worse, the debt share by people in their 50s and 60s is on the rise. Korea Ratings pointed out about 40 percent of the loans from self-employed businesspeople have gone toward real estate businesses; a slowdown in the property market could take a heavy toll on their debt load.

Self-employed business has never been easy. Korea has double the number of self-employed businesses than the average among countries in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Half or more such businesses close within 10 years.

The services sector has half the productivity of the manufacturing sector, though recently it has increased as more and more people were forced to find their own means to make a living after they lost their jobs amid prolonged the economic slowdown and layoffs the resulted from government restructuring.

The circumstances did not bode well for individuals or the economy at large.

The amount of debt per self-employed household surged to 93.92 million won ($82,804) last year from 79.6 million won in 2012. The debt-to-income ratio has exceeded 200 percent. A surge in loans for self-employed individuals could cause the household debt sector’s bubble to burst. The only way to prevent a catastrophic meltdown is to revive the economy.

Jobs must be created and training for rehiring must be made more available. The industry and economy must become leaner and more competent through restructuring. The time bomb is ticking while we lack the leadership needed to achieve a breakthrough.

JoongAng Ilbo, Oct. 25, Page 30


자영업 대출이 부실해질 가능성을 알리는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금융연구원은 어제 '고소득 자영업자는 줄고 저소득자는 늘고 있어, 전체적인 대출 상환능력이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르면 소득이 가장 낮은 1분위에 속하는 자영업자 비중은 2009년 11.8%에서 올해 18.6%로 급증했다. 금리가 높은 2금융권 대출에서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도 같은 기간 동안 25.2%에서 45%로 증가했다. 돈을 못버는 자영업자가 늘어나면서 부채의 질이 급속히 나빠지고 있다는 뜻이다. 전체 대출에서 50대와 60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날로 커지고 있는 것도 부실 가능성을 키우는 요인이다. 한국기업평가는 같은 날 '자영업자 대출의 40% 가량이 부동산 관련 업종에 집중돼 있어 부동산 경기가 위축되면 큰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금융권의 자영업자 대출액은 230조원을 넘는다.
자영업이 어려운 건 어제 오늘 일은 아니다. 경제활동인구 중 자영업자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의 두배다. 관광 의존도가 높은 터키·그리스·멕시코 다음으로 높다. 숫자가 너무 많아 10년간 여섯 곳 중 다섯 군데가 문을 닫는다. 미래도 어둡다. 자영업자 대부분이 속해 있는 서비스업의 생산성은 제조업의 절반 수준이다. 그래선지 2014년(580만명)을 고비로 조금씩 줄어드는 추세였다. 하지만 올 들어 31만명 증가로 반전됐다. 경기악화와 대량실업으로 일자리를 빼앗긴 사람들이 어쩔 수 없이 창업을 선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자영업자나 국가 경제 모두에게 좋지 않은 상황이다. 자영업자의 가구 당 빚은 2012년 7960만원에서 지난해 9392만원으로 급증했다. 소득 대비 부채비율이 200%를 넘는다. 자영업 대출을 포함하면 전체 가계부채는 1500조원에 육박한다. 자영업 대출이 가계부채 폭탄을 터트리는 뇌관이 될 위험이 상존한다. 이를 해결하려면 경제 전반의 활력을 키우는 수밖에 없다.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재취업 교육을 일상화해야 한다. 그 전제조건은 산업 구조조정과 경제 체질개선이다. 리더십 부재 속에 타이밍을 놓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