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re is the end?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re is the end? (국문)

There seems to be no end to the scandal involving Choi Soon-sil, a so-called close friend of President Park Geun-hye. Choi is now believed to have been briefed by the presidential office regularly on cabinet meetings, policies on college entrance system, and real estate development. Has the Blue House really been serving two presidents all this time?

The files JTBC got out Choi’s computer tablet included the president’s opening comments for a cabinet meeting in July 2013. The file delivered to Choi three hours before the cabinet meeting had the president’s comment calling for a crackdown on irregularities in the sports community. Choi’s daughter, Chung Yoo-ra, had filed a complaint with the Korea Equestrian Federation over the result of an equestrian competition a few months before.

Another broadcaster secured a document from Choi’s office with information on 2014 college admission guidelines and policies for aspiring sports majors. Choi’s daughter had been a high school senior at the time and later was accepted to Ewha Womans University as a special sports acceptance case. Choi also had government documents on real estate development policy that affected the neighborhood where Choi owned a building.

The series of evidence suggests that President Park had shared a lot more on state affairs with her friend than the speeches she admitted to. Choi could have used the government documents related to real estate and college entrance for her private interests. Considering presidential archives and documents are administered and managed strictly under the law, they could have landed in the hands of Choi in a systematic way. Most of the files sent to Choi were saved under the account of Jeong Ho-seong, a personal secretary of the president.

The Blue House must explain how such documents were delivered to Choi. Prosecutors must conduct a thorough and credible investigation. How can we rely on the government and presidential office upon learning they shared confidential policy outlines and other sensitive files with a civilian?

JoongAng Ilbo, Oct. 28, page 38


최순실씨를 둘러싼 의혹이 끝도 없이 이어지고 있다. 이번엔 최씨가 청와대를 통해 국무회의 '말씀자료'부터 대학입시 정보, 부동산 개발 관련 자료까지 온갖 문건들을 전달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체 청와대가 얼마나 최씨의 손아귀에서 놀아났다는 얘기인가.
JTBC가 입수한 최씨의 태블릿 PC에는 2013년 7월 박근혜 대통령의 ‘제32회 국무회의 말씀자료’라는 문서파일이 있었다. 국무회의 3시간 전에 최씨 측에 전달된 이 문서에는 “체육계 비리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대통령 발언 내용이 들어가 있었다. 당시 승마선수인 최씨 딸 정유라씨 쪽에서 심판 관련 민원을 제기한 상황이었다. 또 TV조선에 따르면 최씨 사무실에서 확보한 문건 중에는 2014년 나온 체육특기자 대입 관련 대책 자료가 있었다고 한다. 정유라씨는 당시 고교 3학년으로 같은 해 말 이화여대에 체육 특기생으로 합격했다. 또 최씨는 자신이 소유 중이던 상가 주변의 개발 정보와 관련된 국토교통부의 청와대 보고 문건을 보관하고 있었다.
박 대통령이 지난 25일 시인한 연설문뿐 아니라 광범위한 문건들이 청와대에서 유출됐음을 보여주는 사례들이다. 최씨가 해당 문건들을 딸의 대학 진학이나 재산 관리 등 개인적 목적에 활용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대통령기록물관리법 등에 따라 엄격하게 관리되는 청와대 자료 시스템으로 볼 때 문건 유출이 청와대 내부의 한 개인이 아니라 조직적으로 이뤄졌을 것이란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주목할 것은 국무회의 말씀자료 등 상당수 문건들의 파일 최종 저장자로 기록된 아이디(narelo)가 정호성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것이란 사실이다.
청와대는 이 민감한 문건들이 왜 최씨에게 전달됐는지 그 경위를 있는 그대로 밝혀야 할 것이다. 검찰도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해 “수사 상황에 따라 판단할 것”(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이란 원론적 언급에 그치지 말고 성역 없는 수사 의지를 보여야 한다. 중요 정부 정책을 관장하는 청와대 문건들이 민간인 사무실이나 PC를 통해 돌아다녀서야 어떻게 국가라고 부를 수 있겠는가.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