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candal snowball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scandal snowballs (국문)

A Pandora’s box has been opened, releasing a geyser of vile irregularities in unimaginably wicked proportions.

The culprits — Choi Soon-sil and her corrupt circle — are concocting all kinds of lies and excuses in the hopes of escaping unscathed. But there is more than enough evidence pins them down and make them pay for their felonies and the condemnable manner in which they abused unauthorized power.

Their excesses — squeezing money out of companies to enrich a private organization for Choi ­— were acts that even our past authoritarian military regimes did not commit. A series of allegations suggest that the 80 billion won ($69.71 million) drummed up for the two foundations from Korean companies may just have been the tip of the iceberg.

The K-Sports Foundation, a so-called charity set up by Choi and her followers, committed robbery by arm-twisting money out of Lotte Group. It forced the conglomerate to cough up 7 billion won in May in addition to 4.5 billion won when Lotte was facing a prosecution probe.

When prosecutors embarked on an investigation, it returned the money, fearing it could be traced. An Chong-bum, the senior presidential sectary for economic affairs at the time, reportedly gave the order. An denies the allegation, but from what we have learned so far, An may have acted on Choi’s behalf.

K-Sports also demanded 8 billion won from SK Group early this year but called it off when the group said it could only squeeze out 3 billion won. SK at the time had been trying to get its chairman out of jail and get its businesses in order.

Cha Eun-taek, a visual artist dubbed the “Crown Prince of the cultural community,” reportedly tried to strong-arm a company to cough up company shares. His people threatened the company with tax audits. The head of the state-run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is said to have been among the gang.

There are also reports that An and the former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education were involved in the creation of a private company of Choi’s. The prosecution must act fast to clear up the snowballing allegations.


JoongAng Ilbo, Oct. 29, Page 30


마치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놓은 것같다. 빛줄기가 상자 안을 비추자 어둠 속에 있던 바퀴벌레가 사방으로 튀고 비리와 부패의 실체가 속속 드러나고 있어서다. 최순실씨와 그가 수족처럼 부렸던 측근들은 미꾸라지처럼 요리조리 빠져나가려고 끝없는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 하지만 꼬리를 물고 나타나는 추악한 국정농단의 증거를 피해갈 수 없을 것이다.
‘최순실 세력’은 재단을 만들면서 기업을 갈취하는 것도 모라자 “세무조사를 시키겠다”며 기업 강탈을 시도했다는 녹취록까지 나와 국민을 충격에 빠뜨리고 있다. 과거 군사정부에서도 유래 없는 공갈과 협박이다. 꼬리를 무는 비리는 미르·K스포츠재단이 800억원을 기업에 뜯은 것은 빙산의 일각임을 알려주는 신호탄이다.
어제 알려진 K스포츠재단의 롯데그룹 추가 갈취 시도는 조폭의 공갈을 능가한다. 재단 설립에 이미 45억원을 기부한 상황에서 추가로 70억원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롯데 수사가 본격화하자 문제가 될 것이란 우려에 10여일만에 되돌려줬지만 궁지에 몰린 기업을 찍어내 갈취를 시도했던 것이다. 이 과정에서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던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이 재단에 전화를 걸어 진행 상황을 챙겼다는 정황까지 나왔다. 그는 부인하고 있지만 들러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은 피하기 어렵다.
K스포츠재단은 또 올초 SK에 80억원을 요구했다가 30억원만 가능하다고 하자 요구를 철회했다고 한다. SK는 당시 궁지에 몰려 있었다. 오너 회장의 특별 복권이 현안이었고 수석부회장은 수감돼 있었다.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차은택씨 측근들은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를 인수한 중소 업체에 지분 80%를 매각하라고 압박했다는 녹취록이 나왔다. 이들은 지분을 내놓지 않으면 광고주까지 세무조사를 하겠다는 협박도 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차씨와 가까운 정부 차관급의 한국컨텐츠진흥원 원장이 관여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최씨 개인 회사인 더블루K 사업을 위해 안 수석과 김상률 전 교육문화수석, 김종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동원됐다는 정황도 검찰에 입수됐다.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