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 must face the music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ark must face the music (국문)

The Choi Soon-sil scandal takes one ugly turn after another. New suspicions have arisen over her allegedly unimpeded visits to the Blue House. Her free access to the presidential office seems quite credible given the allegations that she received secret government documents, including presidential speeches, from the Blue House.

If that’s the case, that means the security in the presidential compound did not work at all. We are dumbfounded that she could come and go freely — and without leaving any trace. The prosecution must dig into the case after obtaining all relevant evidence, including CCTV footage, from the Blue House.

But the prosecution says it has no plan to investigate President Park Geun-hye, citing our Constitution which states, “The president shall not be charged with a criminal offense during the tenure of office except for insurrection or treason.” However, an investigation of an incumbent president is possible when he or she is involved in a national crime, as Rep. Chong Jong-sup, one of the pro-Park group in the ruling Saenuri Party and an outstanding scholar of our Constitution, wrote in a book. The president now must declare an investigation of herself and fully cooperate with prosecutors. If she attempts to cover up the scandal by using her aides as scapegoats, it cannot but fuel the public calls for her to step down.

As we have repeatedly said, the scandal is essentially about the president’s misconduct — not about Choi’s influence-peddling — because it was the president who allowed her to read sensitive documents and wield influence over state affairs without any authority. Citizens wonder why the president did that. But Park is keeping mum following a 90-second apology without even approving the resignation of her secretaries in question.

If Park drags her feet on allowing the truth to come out, her approval rating — now hovering below 10 percent — will plunge further. She must make clear what really happened between her and Choi and how much Choi meddled in the administration. That should be explained before the appointment of a new and more powerful prime minister or the establishment of a neutral cabinet. Without her support for the truth, a new prime minister or cabinet will get no trust from the people.

A week has passed since JTBC,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broke open the scandal. If the president stops short of announcing an all-out probe, the country will head into one of the worst periods in its history.


JoongAng Ilbo, Nov. 2, Page 30


자고나면 터지는 '최순실 국정농단' 시리즈가 '청와대 무단출입 의혹'으로까지 번졌다. 최씨가 청와대 행정관이 운전하는 관용차를 타고 청와대를 제집처럼 드나들었다는 의혹이다. 사실인지 여부는 좀더 파악해봐야 하겠지만 박근혜 대통령 본인이 최씨로부터 "도움을 받았다"고 시인했고 최씨가 대통령 연설문 등 청와대 기밀정보를 수시로 전달받은 정황도 드러나있다. 그런 만큼 최씨가 청와대를 자유로이 출입했다는 의혹은 상당한 신빙성이 있어보인다. 더욱이 최씨가 청와대 출입시 이용했다는 정문은 장관도 신분증을 보이고 얼굴 대조를 거쳐야만 통과가 될만큼 경호가 엄중한 곳이다. 하지만 최씨는 이런 절차는 커녕 출입기록조차 남기지 않은 채 정문을 드나들었다니 어안이 벙벙할 따름이다. 검찰이 정문에 설치된 CCTV 등 모든 관련 자료를 청와대로부터 넘겨받아 수사해야할 사항이 추가된 것이다.
그러나 검찰은 딴청만 피우고있다. '현직 대통령의 불소추' 조항을 핑계로 "대통령을 직접 수사할 계획이 없다"는 것이다. 그러나 대통령이 '국기문란'에 해당하는 국가적 범죄 혐의에 휩싸인 만큼 기소 전단계에서 이뤄지는 수사는 얼마든지 할 수 있다. 헌법학자 출신의'진박' 정종섭 새누리당 의원조차 저서 『헌법학 원론』에서 "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가능하다"고 썼다. 그런 만큼 검찰의 수사 회피는 법리를 따져서가 아니라 대통령 눈치를 본 결과라고 볼 수 밖에 없다. 결국 박 대통령 본인이 "나부터 수사하라"고 검찰, 아니 온 국민앞에 선언하고 자료제출과 대면조사에 전적으로 협조해야한다. 만일 최씨와 몇몇 청와대 참모들만을 희생양 삼아 파문을 덮으려 한다면 하야와 탄핵 요구는 급속도로 증폭될 것이다.
누차 지적했지만 이번 사태의 본질은 '최순실 게이트'가 아니라 '박 대통령의 국기문란 의혹'이다. 일개 민간인 최씨가 국가기밀 문건을 마음껏 들여다보고 국정을 전방위적으로 주무르게끔 허용한 사람이 바로 박 대통령이다. 국민들은 대통령이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궁금해하며 허탈감과 배신감에 시달리고있다. 대통령 본인의 투명한 해명과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하는 것이다. 그러나 대통령은 '90초 사과'에 이어 진작 경질했어야할 비서진의 사표를 받은 것 외에는 침묵만 지키고있다.
박 대통령이 이렇게 진상규명을 회피하며 시간을 끈다면 10%대까지 추락한 지지율이 더 떨어질 것이다. 대통령과 최씨 사이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최씨의 국정농단에 대통령이 어느 정도 개입했는지를 철저하고 객관적으로 규명하는 게 급선무인 이유다. 이것이 전제돼야 책임총리와 거국중립내각을 통한 국정 정상화 논의도 가능해진다. 국정농단의 실체와 책임자가 규명되지 않은 가운데 임명된 총리나 장관들이 국민의 신임을 받을 수는 없기 때문이다.
JTBC의 태블릿 PC 문건보도로 '박 대통령의 국기문란 의혹'사태가 개시된지 1주일이 넘었다. 금주중에 박 대통령이 직접 진상을 밝히고 성역없는 수사 의지를 천명하지 않는다면 나라의 근간이 뿌리채 흔들리는 최악의 상황을 맞게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Do they know what fairness is? (KOR)

Protests and the presidency (KOR)

A matter of greed, or lazy politics? (KOR)

Shame all around (KOR)

A nation of big broth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