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p aside, President Park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ep aside, President Park (국문)

This weekend’s massive candlelight demonstration at Gwanghwamun Square attended by 200,000 citizens ranging from toddlers to octogenarians says it all. They gathered in central Seoul to vehemently protest President Park Geun-hye’s second apology on Friday, which fell way short of their expectations. Their outrage over the unprecedented influence-peddling scandal involving the president’s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seems to have reached a point of no return.

The only way for the president to finish her term, albeit symbolically, is to withdraw her unilateral nomination of Kim Byong-joon as the new prime minister and install one in agreement with the National Assembly. She then would have to hand over her presidential authority to the new prime minister so that he or she can establish a neutral cabinet. After that, Park must leave the ruling Saenuri Party to help the new cabinet run the administration smoothly.

Presidential aides say Park is trying to find an effective way to show her sincerity after recognizing the strong public uproar. If she fails to present a solution within this week, public outrage will spin out of control.

A new crisis is coming from the president’s laid-back attitude toward the scandal. Despite the scandal essentially being about her, not Choi, the president still appears to believe her actions were pure and that the nation will suffer if she steps down. Such a naïve justification will not work now.

The Blue House says President Park will do her best to convince opposition parties. But they will never accept what she says, as they have confirmed the public’s anger against the president, as represented by her shameful approval rating of 5 percent. All responsibility for the abysmal crisis in leadership must be borne by the president.

President Park must first make clear her intention of transferring all power to a new bipartisan prime minister, then step aside from state affairs and leave the Saenuri Party. After that, she must demonstrate her will to discuss all issues, including her resignation, at a meeting with opposition leaders.

The ruling party must also be reborn. Chairman Lee Jung-hyun has lost his credibility after rubber-stamping orders from the Blue House. Korea is facing an unheard-of crisis at home, coupled with uncertainties from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abroad. If the Saenuri Party wants to weather the crisis, Lee must step down quickly and invite a respectful leader from outside to hand the party over to an emergency leadership.


JoongAng Ilbo, Nov. 7, Page 34


민심은 무서웠다. 지난 5일 저녁 광화문 거리에 20만명의 민이 쏟아져 나왔다. 여섯살배기 유치원생의 고사리 손에도, 팔순 노인의 주름진 손에도 촛불이 들려있었다.이심전심의 국민 참여 열기에 중고등학생들까지 가세했다.민주공화국의 공적 시스템을 사적 집단이 망가뜨려 놓은 반국가적 범죄에 청와대가 가세한 데 대해 국민은 "하야하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역풍은 민심에 눈감은 박근혜 대통령의 두번째 대국민 사과가 부른 결과이기도 하다.
이제 박 대통령이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는 길은 하나 뿐이다. 조롱거리가 된 '김병준 총리' 카드를 철회해야한다. 국회에서 추천하는 총리를 받아들이고, 신임 총리에게 조각권을 비롯한 내치와 외치를 망라한 모든 국정 권한을 넘겨 거국중립 내각이 조속히 출범하도록 해야한다. 이와 함께 새누리당을 탈당해 중립성이 생명인 거국내각이 제대로 작동될 수 있게끔 도와야 한다.
박 대통령 스스로도 두차례 대국민 사과가 민심을 더욱 격앙시켰을 뿐임을 인식하고 진정성을 추가로 보여줄 방안을 고민하고있다고 한다. '최순실 정국'의 분수령이 될 금주 안에 납득할만한 수습책을 제시하지 못한다면 민심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될 것이다.
박 대통령의 연이은 헛발질은 민심과 한참 동떨어진 안이한 상황인식에 근본 원인이 있다. '최순실 게이트'가 아닌 '박근혜 게이트'가 현 사태의 본질이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지금도 "순수한 마음에서 한 일""내가 국정에서 손을 떼면 나라가 더 어려워진다"는 식의 비현실적 인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런 식의 변명과 책임회피·유체이탈 화법으로는 어떤 수습책을 내놔도 국민의 분노를 가라앉힐 수 없다.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김병준 총리'를 거부하는 야권을 상대로 전방위적인 설득에 나설 것이라고한다. 하지만 지지율 5%로 민심에 의해서 거부된 대통령의 뜻이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
결국 박 대통령은 대국민사과에서 빠진 '모든 권력의 총리 이양'과 '2선 후퇴' 방침을 본인 입으로 분명히 밝히고 새누리당을 탈당하는 게 우선이다. 그런 뒤 직접 국회를 찾아가 "모든 문제를 논의할 용의가 있다"며 야당이 영수회담에 응해줄 것을 설득해야 한다. 이럴 경우 야당도 적극적으로 화답해야 할 것이다.
새누리당도 해체수준의 환골탈태를 해야한다. 대통령 감싸기에 급급한 이정현 대표는 당을 이끌 리더십을 상실한지 오래다. 그가 자리를 지킬수록 분당의 위험성만 커질 뿐이다. 대한민국이 백척간두의 위기에 처해있다. 대통령이 '유고'나 다름없는 상황에서 수출은 격감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틀뒤 치러질 미국 대선의 향배마저 불투명하다. 새누리당이 나라를 조금이라도 생각한다면 속히 이 대표를 퇴진시키고, 국민의 신망을 받는 외부 인사를 위원장으로 영입해 비상체제로 전환해야한다.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상황의 위중함을 생각해 사태 수습의 골든타임을 놓지지 않기를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