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loneliest place on earth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loneliest place on earth (국문)

Not so long ago, I visited the former home of Park Chung Hee in Sindang-dong, central Seoul. The Jung District Office was going to invest 23 billion won ($20 million) to turn the site into a history and culture park, but there was no progress on construction. According to the district office, the park will be competed in late 2018.

The Sindang-dong residence was where Park lived from May 1958 to August 1961, when he was commander of the army’s seventh division. The single-story wooden house has been restored to how it looked when Park lived there. The small room next to the master bedroom displays photographs of a young Park Geun-hye and little sister Park Geun-ryeong playing the piano, as well as little brother Park Ji-man dressed as a cowboy.

Park Geun-hye must have had a happy childhood in this house. Back then, she must have never imagined that someday, she would become president of the country and then make an apology to the nation. “I had no one helping me with personal affairs as I lived alone and sought help from Choi Soon-sil, with whom I have had a long connection,” she said. “I lived a lonely life by cutting ties with my family.”

The presidency is a lonely job. Korean President Kim Young-sam once compared the Blue House to a prison. William Howard Taft, the 27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called the White House “the loneliest place in the world.” American political scientist Robert Gilbert wrote in his book “The Mortal Presidency: Illness and Anguish in the White House” that the presidency is hazardous to one’s health.

In the lonely post, the leader often finds solace from a partner with whom he or she can confide. British Prime Minister Margaret Thatcher had her husband Denis Thatcher. The current British prime minister, Theresa May, has called her husband Philip May the “rock” that supports her. Julia Gillard, the first female Australian prime minister, had her partner Tim Mathieson, who attended various official events with her. At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in November 2011, he was the only male at the spouses’ gathering.

Those who voted for President Park in 2012 must have expected her to endure a lonesome position and work for the development of the nation. But she betrayed their expectations. Protests calling for her resignation are spreading all across the country.

Park should have gotten over her loneliness. While it is her fault that she gave in to her feelings, her aides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letting the president rely on her longtime friend.

JoongAng Ilbo, Nov. 7, Page 34


*The author is deputy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YUM TAE-JUNG


얼마 전 서울 신당동 박정희 가옥에 갔었다. 중구청이 230억원을 들여 가옥 인근을 역사문화공원으로 꾸민다는데 어떤지 궁금했다. 공사가 진행되는 건 없었다. 중구청 측은 ‘보상금 지급 단계로 공원 완공은 2018년 하반기쯤’이라 했다. 신당동 집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7사단장이던 1958년 5월부터 1961년 8월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 공관으로 옮길 때까지 살던 곳이다. 단층 목조건물인데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살던 당시 모습으로 복원돼 있다. 안방 옆 작은방에는 어린 시절의 근혜ㆍ근령이 함께 피아노를 치는 사진, 어린 지만이 카우보이 복장을 한 사진이 걸려 있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 집에서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냈을 것이다. 그땐 나중에 대통령이 돼 “홀로 살면서 챙겨야 할 여러 개인사를 도와줄 사람조차 마땅치 않아 오래 인연을 갖고 있었던 최순실씨로부터 도움을 받게 되었다…가족간의 교류마저 끊고 외롭게 지내왔다”며 대국민 사과를 할 줄은 상상도 못했을 것이다.
대통령은 외로운 자리다. 김영삼 대통령은 “청와대가 감옥이더라. 밤이 되면 쓸쓸하다 못해 고독하다”고 말했다. 미국 27대 대통령 월리엄 H. 태프트는 백악관을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곳’(the loneliest place in the world)이라고 했다. 미 정치학자 로버트 길버트는 저서『모털 프레지던시(The Mortal Presidency)』에서 대통령직을 제 수명을 다 살지 못하게 하는 살인적인 자리로 설명했다.
외로울 수밖에 없는 자리에서 힘이 되는 건 속내를 털어놓을 수 있는 파트너의 존재다. 여성 지도자는 더욱 그렇다. 영국의 마거릿 대처(1925~ 2013) 수상 뒤에는 남편 데니스 대처 (1915~2003)가 있었다. 메릴 스트립 주연의 영화 ‘철의 여인’(The Iron Lady)에서 말년의 대처는 남편을 그리워하며 세상을 떠난 남편과 대화하는 모습을 보인다. 현 영국 총리 테레사 메이는 남편 필립이 “바위처럼 나를 든든하게 지켜줬다”고 했다. 호주의 첫 여성 총리였던 줄리아 길러드(재임 2010~2013)에겐 팀 매티슨이란 남자 친구가 있었다. 그는 ‘파트너’자격으로 각종 공식행사에도 참석했다. 2011년 11월 하와이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회의’(APEC) 정상회의 때는 퍼스트 레이디 모임에 청일점으로 참석한 사진이 세계적 화제였다.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아마도 박 후보가 고독한 자리를 잘 견뎌내며 나라 발전에 힘쓸 것으로 기대했을 것이다. 지금 그 기대는 여지없이 무너졌다. 전국 곳곳에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줄을 잇는다. 박 대통령은 외로움을 더 굳건히 견뎠어야 했다. 대통령이기 때문에. 외로움을 견뎌야 하는 건 대통령 몫이 가장 크지만, 길러드의 매티슨 같은 파트너는 꿈도 못 꾸는 사회 분위기, 외로운 대통령이 최순실씨에게 의지하도록 한 참모들에게도 책임이 있을 것이다.



염태정 내셔널 부데스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