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takes charge of the economy?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o takes charge of the economy? (국문)

Korea’s state affairs are hanging in limbo due to the influence-peddling scandal with Choi Soon-sil. The economy, meanwhile, is sinking fast. Production, consumption and investment all retreated. Private economic think tanks predict a recession streak until the second quarter of next year. Exports have been falling over the last two years.

The external front is no better. The international trade and financial markets are bracing for an upheaval in the aftermath of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Republican candidate Donald Trump warned of a shockwave ten times bigger than the British vote to leave the European Union should he win. The U.S. Federal Reserve is readying for a lift-off in interest rates next month.

All these factors could deal a heavy blow to the fragile Korean economy. The country could face a crisis like in the late 1990s when it had to seek an international bailout should foreign exchange and financial markets give way.

Even as the Korean ship is looking straight at a mega storm, there is no one at the wheel. The new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has been appointed, but he cannot take up the role because the legislature dominated by the opposition will most likely not endorse him even after hearings.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cannot make any decisions serving two ministers — incumbent Yoo Il-ho and newly-named Yim Jong-yong. It cannot disobey the outgoing Yoo and at the same time it must coordinate with the new boss-in-waiting.

The economy can no longer afford a further stalemate. It desperately needs legislative stamping on next year’s budget of 400 trillion won ($352.3 billion) and revised tax code. The government also must address volatility in the foreign exchange market, the ticking bomb of household debt and urgent cleanup of the troubled industrial sector.

Politicians must yield to prevent a crisis on the economic front. They must endorse the finance minister or name another economic chief if they are unhappy with Yim. The economy will be in complete shatters if it is left unattended.

JoongAng Ilbo, Nov. 8, Page 30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국가 리더십이 송두리째 무너지고 있다. 특히 우려되는 것은 경제다. 한국 경제는 빠르게 가라앉고 있다. 생산·소비·투자가 일제히 뒷걸음질쳤다. 민간 연구소들은 4분기는 물론 내년 1·2분기까지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유일한 버팀목이던 수출은 2년째 내리막길이다. 바깥 사정도 간단치 않다. 당장 8일로 다가온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에 따라 국제 무역·금융 시장이 요동칠 수 있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자신이 승리할 경우 "브렉시트의 10배가 넘는 반향을 일으킬 것"이라고 예고하고 있다. 다음달엔 미국 금리 인상도 예정돼 있다. 하나같이 한국 경제에 핵폭탄급 충격을 줄 수 있는 대형 변수들이다. 조금만 삐끗해도 국내 외환·금융 시장에 외환위기 뺨치는 혼란이 올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상황을 통제하고 관리해야 할 경제 컨트롤 타워는 실종됐다. 경제부총리 교체 인사가 지난주 이뤄졌지만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 철회를 놓고 청와대와 정치권이 접점을 못 찾으면서 부총리의 국회 인사청문회도 기약없이 늦춰지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면밀한 경제정책을 짜기는커녕 현 유일호 부총리와 임종룡 부총리 내정자 사이에서 눈치보기에 급급하다. 유 부총리의 지침을 따르면서 임 내정자의 철학에도 맞춰야 한다. 혹여 임 내정자의 임명이 무산돼 유 부총리가 유임될 경우에도 대비해야 한다. 이러니 제대로 된 정책이 나올 수 있겠나.
더 이상 이런 경제 리더십 '진공 상태'를 방치해선 안 된다. 당장 400조원의 내년 예산안 처리, 세법 개정안 통과 등 현안이 줄줄이 대기 중이다. 미국발 외환(外患)과 폭증하는 가계부채, 긴급한 구조조정 등 내우(內憂)에도 치밀한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 정치권은 정치 리스크가 경제 위기로 번지지 않도록 서둘러 차단책을 마련해야 한다. 국무총리 인준과 별도로 경제 부총리 청문회를 열든지, 임 내정자가 마땅치 않다면 여야 협의하에 경제 사령탑을 새로 내세우든지 결정해야 한다. 더 미뤘다간 나라 곳간마저 거덜날 수 있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more ‘parachute appointments’ (KOR)

The grim reality of Covid control (KOR)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