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yield to the refusal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yield to the refusal (국문)

President Park Geun-hye defied the state prosecution finding that named her as a key suspect in criminal charges filed against her friend Choi Soon-sil, a personal secretary, and a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She refused to comply with the prosecution’s call for investigation. A sitting president and the prosecution are mired in a rare showdown.

Through her spokesman, President Park denied all the allegations and criticized the prosecution’s findings for lacking any objective evidence. Her lawyer said that his client cannot agree to the prosecution that labeled the president as a conspirator to the crimes charged on the three suspects.

Yoo Young-ha, the president’s attorney, claimed that Choi’s charges of abusing power to coerce money out of companies and leaking classified state materials are simply personal wrongdoings that are not associated with the president. He also maintained that it was perfectly legitimate for the president to seek outside advice on writing her speeches.

The president’s attorney also said that the president will not comply with any questioning from state prosecutors and will instead prepare for an investigation from independent counselors. But in order to build a bribery case, state prosecutors must interrogate the president.

The prosecution must act tough. If the president resists till the end, it must seek a court warrant. If it cannot summon the president because her title has constitutional immunity from criminal action, it must storm into the Blue House to get necessary evidence.

The state prosecution has so far been perceived as a subordinate of the executive branch. It must restore its authority as the defender of justice by standing up to the recalcitrant president. It must remember that its name is at stake if it fails to get bottom of the case and see through the enforcement of the law.

JoongAng Ilbo, Nov. 21, Page 30


검찰이 어제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등을 기소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을 이들과 공모한 피의자로 입건했다. 검찰로선 “우린 최선을 다했다”고 말하고 싶을 것이다. 하지만 최씨와 안 전 수석에게 제3자 뇌물죄나 뇌물죄를 적용하지 않은 건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검찰이 최씨 등에게 주로 적용한 것은 직권남용 및 강요 혐의였다. 대기업들이 미르·K스포츠 재단에 낸 774억 원 대의 출연금 등은 강압에 못 이겨 준 돈이지, 대가를 바라고 준 돈으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검찰은 롯데그룹이 재단 출연과 별도로 K스포츠재단에 하남시 체육시설 건립 지원 명목으로 70억원을 건넨 데 대해서도 “제3자 뇌물로 보기엔 부족하다”고 말했다. 최씨 모녀에게 35억 원을 지원한 삼성그룹에 대해선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했다.
공소장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재단 설립과 대기업 출연 등을 계획하고 최씨에게 “재단 운영을 살펴봐 달라”고 요청하는 등 재단 설립·운영을 주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지난 3월에는 박 대통령이 직접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과 단독 회동을 갖고 K스포츠재단의 하남시 체육시설 건립비 75억원을 롯데가 부담하도록 했다. 당시는 롯데그룹에 대한 검찰 내사가 진행되던 시점이었고, K스포츠재단이 롯데에 돈을 돌려준 것도 검찰의 롯데그룹 압수수색(6월 10일) 하루 전이었다. 이런 사실들에 비춰볼 때 대통령의 직권을 남용하는데 그치지 않고 포괄적 대가성이 있다고 볼 여지가 크다.
검찰은 “제3자 뇌물 등에 대해 더 수사하겠다”고 하지만 대통령에 대해 뇌물 혐의를 적용할지를 두고 정치적 고려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검찰은 보다 철저한 조사를 통해 포괄적 뇌물 여부를 제대로 규명해야 할 것이다. 박 대통령이 계속 대면조사를 늦춘다면 공식적으로 소환장을 보내는 등 수사의 강도를 높여야 한다. 검찰은 이미 ‘뒷북 수사’로 국민적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한 치의 의혹도 남지 않는 진상 규명과 엄정한 법리 적용만이 검찰 조직의 존립 근거를 확보하는 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