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path to impeachment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path to impeachment (국문)

President Park Geun-hye’s impeachment is fast approaching as the opposition pushes forward a bill next week to force her out of office.

The number of lawmakers in favor of impeachment is rapidly increasing after former leader of the ruling Saenuri Party Kim Moo-sung declared he will take the lead in impeaching the president.

The impeachment of an incumbent president is something a legislature does as a last resort. But the problem is that Park, now a criminal suspect, refuses to accept the prosecution’s request for an in-person questioning about the unprecedented abuse of power scandal involving the president and her longtime friend Choi Soon-sil.

In a tearful apology to the people on Nov. 4, Park pledged to comply with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Yet, she is running the government — actively — while backpedaling on another promise to retreat from government. The Blue House even called for a trial at the Constitutional Court to determine her fate in accordance with the law.

Park is facing charges of having conspired with Choi to force big companies to donate money to establish the Mi-R and K-Sports foundations and leaking sensitive government secrets to her friend. In a democracy, the president cannot deny the massive candlelight vigils being held on a weekly basis against her administration. A JoongAng Ilbo poll shows that 90 percent of the people want her to step down or be impeached. Only 2.2 percent replied that her remaining term should be ensured.

The impeachment procedure must be wrapped up as quickly as possible. Once the National Assembly passes a motion, the Constitutional Court has a maximum of 180 days to reach a final decision. If the court’s ruling is protracted, the government will be more paralyzed than ever, not to mention the political and social conflict that has been unleashed and the serious security and economic problems we face. The only choice left is impeachment and it should be as fast as possible.

Political circles must find ways to minimize an inevitable power vacuum. The opposition in particular should be accountable for the political mess it helped to create because it rejected a proposed power sharing arrangement. If the impeachment bill is passed, Prime Minister Hwang Kyo-ahn is supposed to play the role of acting president. Some lawmakers in the opposition camp believe they have nothing to lose if the political chaos continues. If they encourage a chaotic situation, they will also face a public backlash. All parties should cooperate for Park’s orderly impeachment.

JoongAng Ilbo, Nov. 25, Page 34



'임기중단' 90% 넘는데 박 대통령 버티기
리더십 부재에 갈등 커지면 위기 불가피
야당은 국정혼란 최소화하는데 노력하길


대통령 탄핵 절차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르면 다음 주중 탄핵소추안의 국회 발의와 표결 절차를 밟겠다는 게 야권 일정이다. 새누리당에선 김무성 전 대표가 대선 불출마 선언과 함께 탄핵 발의에 앞장서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탄핵 찬성 의원이 늘어나고 있다.
사실 대통령 퇴진 여부가 걸린 탄핵은 가급적 피해야 할 최후 수단이고, 국가적 불행이다. 문제는 박 대통령이 검찰에 의해 범죄 피의자가 된 헌정 사상 유례 없는 기막힌 상황에서 검찰 수사마저 거부하고 있다는 점이다. 더구나 그는 대국민 사과에서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2선 후퇴, 하야, 퇴진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한 뒤 국정 운영엔 적극적이다. 나아가 청와대는 "차라리 헌법·법률 절차에 따라 논란을 매듭지어달라"고 사실상 탄핵 심판을 요청했다. 탄핵은 불가피하게 된 셈이다.
박 대통령은 미르·K 재단의 불법 설립 및 강제 모금, 기밀문서 유출 등을 공모한 혐의로 피의자가 됐다. 청와대는 최순실 민원창구란 말까지 듣고 있다. 전국의 성난 민심이 매주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가는데, 피의자 신분인 대통령은 1년이 훨씬 더 남은 임기를 채우는 걸 민주주의라고 할 수는 없다. 본지 여론조사에선 박 대통령 거취에 대해 90%를 넘는 사람들이 '하야든 탄핵이든 대통령 임기 중단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었다. '대통령의 임기를 보장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2.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말 촛불이 늘어만 가는 이유는 이런 민심을 반영한 것이다.
다만 탄핵 수순이 외길이라도 최대한 빨리 끝내야 한다. 막상 국회에서 탄핵안이 가결되면 탄핵소추안은 최장 180일 동안 헌법재판소에서 심판을 거쳐야 한다. 그 기간 대통령 직무는 정지된다. 헌재의 최종 결정이 늦어질수록 식물 정부가 무정부 상태로 전락할 가능성은 높아지고, 사회 전체엔 반목과 충돌이 격화될 게 분명하다. 탄핵안의 국회 통과를 놓고 여·야당 각 정파간의 파열음이 격해질 것도 뻔한 일이다. 가뜩이나 안보와 경제의 복합 위기에 직면해 있다. 탄핵보다 거국 중립내각과 질서있는 퇴진에 대한 요구가 컸던 건 이런 우려 때문이다. 하지만 대통령이 모든 합리적 해결책을 걷어찬 이상 이제 다른 선택지는 사라졌다.
그래서 정치권은 국정혼란의 최소화 방안을 찾는데 노력해야 한다. 특히 야권은 탄핵 정국이 시작되는 순간 정국 관리의 책임이 거대 야당 몫이란 사실을 되새겨야 한다. 대통령의 총리 추천을 거부해 탄핵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황교안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이 되는 상황을 만든 게 지금의 야당이다. 심지어 야당 일각에선 국정 혼란이 길어진다 해도 손해 볼 것 없다는 목소리까지 있다고 한다. 곧 이어질 대선에서 불리할 게 없다는 얘기다. 국가적 비상 사태를 즐긴다는 비판이 나오는 순간 성난 민심의 화살을 피하긴 어렵다. 정치권 모두가 '질서있는 탄핵'을 위해 협조해야 할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