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ging up the blacklist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igging up the blacklist (국문)

Culture and Sports Minister Cho Yoon-sun admitted that there was a blacklist on cultural figures deemed critical of the government and its policies. Appearing at the parliamentary hearing on the power abuse by Choi Soon-sil and other members of the inner circle of President Park Geun-hye, Cho answered that there existed a list of names to exclude from public funding.

Cho is under suspicion of creating the list while she was th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at the order of Park’s then chief of staff Kim Ki-choon. Cho has been accused of lying under oath at an earlier parliamentary hearing and faces a probe by the independent counsel. Cho has overturned her earlier testimony after persistent grilling at the hearing.

The list was drawn up to discriminate over 10,000 writers and artists from state subsidies and funding. Former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Yoo Jin-ryong first spilled the beans in June 2014. But figures believed to have been involved, including chief of staff Kim, vehemently denied the allegation. The special investigation team must investigate the matter thoroughly after Cho’s admittance.

In a press meeting on New Year’s Day, President Park maintained she knew nothing about the list. But it was drawn up by the secretariat office of political affairs at the order of the chief of staff and handed over to the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as also involved in the work.

It does not make sense that the president would be unaware of the list when it was created by those inside the presidential office, the intelligence agency, and the culture ministry. The independent counsel team also suspects Choi had been a part of the list-making. The president could have ordered to have the list drawn up at the advice of her friend. All this must be uncovered by the independent counsel.

The opposition camp also should learn from the fiasco. Funding under the liberal governments of Kim Dae-jung and Roh Moo-hyun was mostly centered on their supportive figures. Funding for artists should not hinge on their political preference.

JoongAng Ilbo, Jan. 10, Page 30


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이 9일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사실상 시인했다. 이날 '최순실 국정농단' 7차 청문회에 출석한 조 장관은 "예술인들의 지원을 배제하는 그런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의 지시를 받고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의혹을 받아왔다. 그러나 청문회에선 "그런 문서를 본 적이 없다"고 주장해 위증 혐의로 특검에 고발됐다. 그랬던 조 장관이 마침내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했으니 주목할만한 반전이 아닐 수 없다.
블랙리스트는 박근혜 정부에 비판적인 예술인 1만명을 문예진흥기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려는 목적에서 작성된 명단이다. 2014년6월 이 문서를 봤다는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의 폭로로 처음 실체가 드러났다. 그러나 김 전 실장 등 작성에 관여한 혐의를 받아온 인사들이 모르쇠로 버티는 바람에 의혹만 눈덩이처럼 커져왔다. 하지만 9일 조 장관의 증언을 통해 블랙리스트의 존재가 확인된 만큼 특검은 수사에 박차를 가해 진상을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
박 대통령은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블랙리스트에 대해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했다. 그러나 블랙리스트는 김 전 실장의 지시로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에서 작성된 뒤 교문수석실을 거쳐 문체부에 전달됐다. 국가정보원도 작성에 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게 청와대·국정원·문체부 등 관련 기관이 총동원돼 만들어진 문건의 존재를 박 대통령이 몰랐으리라고는 상상하기 어렵다. 게다가 특검에 따르면 최순실씨도 "정권에 비판적인 예술인들을 관리해야한다"며 리스트 작성에 개입한 의혹이 포착됐다. 박 대통령이 최순실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했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 특검은 이 대목을 철저히 파헤치기 바란다.
야당도 블랙리스트 사태를 반면교사 삼아야한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엔 진보 성향 예술인들에 지원이 집중돼 논란이 끊이지 않지 않았는가. 정권이 교체될때마다 이념을 기준으로 예술인들을 편가르는 구태는 지양할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An unseemly rush (KOR)

Bitter memories of big deals (KOR)

Mr. President? Hello? (KOR)

Courage to be candid (KOR)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