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en two giants meet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en two giants meet (국문)

This week, the eyes of the world will be on Palm Beach, Florida, as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meet for the first time at Trump’s Mar-a-Lago estate from April 6-7. The summit is commanding great attention given the heavy role that both countries play in world politics and the strong personalities of both heads of state. Depending on the results of the meeting, we may hopefully see the currents of the world change.

What attracts our special attention is that both leaders have singled out the growing North Korean nuclear threat as a major agenda item. After White House Press Secretary Sean Spicer remarked that both presidents would heavily discuss such thorny issues as disputes in the South China Sea, trade imbalances and North Korea, U.S. Rep. Ed Royce, chairman of the House Foreign Affairs Committee, forecast that the focus of the meeting would be the deepening nuclear threat from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n particular, Trump gave a warning to his counterpart Xi, saying the United States would address the issue if China is reluctant to do so.

Trump also hinted at the possibility of pressuring China to resolve the issue through America’s leverage in trade. That reflects Washington’s determination to solve the conundrum. China appears to be taking the same path. Zhu Chenghu, a retired major general and dean of China’s National Defense University of the People’s Liberation Army, said that Washington and Beijing can achieve satisfying results from the summit as both sides do not want to leave the situation unattended. All the statements make us harbor hopes for a remarkable agreement between the two leaders to clear the long nuclear shadow over the Korean Peninsula.

But we should refrain from overly optimistic views. In their first summit, Barack Obama and Xi failed in June 2013 to reach an agreement to remove the North’s nuclear arms despite a shared need for the elimination of such weapons from North Korea. This time, too, we must watch carefully to see if they end up rhetorically denouncing the recalcitrant regime’s nuclear ambitions without accomplishing tangible results. Our government must see if the nuclear issue is simply being used as a pawn in the two countries’ chess game to have the upper hand in their ongoing economic and trade conflicts.

Trump took a stance challenging Beijing’s “One China” policy before the inauguration, as seen in his much-hyped telephone conversation with Taiwanese President Tsai Ing-wen, but he ultimately changed his position. Nevertheless, we hope both leaders will offer a stepping stone in resolving the issue before it’s too late.

JoongAng Ilbo, April 4, Page 30


이번 주 세계의 시선은 미국 플로리다주의 마라라고 리조트에 쏠릴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6~7일 첫 정상회담을 갖는 것이다. G2 국가 수장끼리의 만남, 남달리 개성이 강한 ‘스트롱맨’ 지도자들의 회담으로 주목받는다. 회담 결과에 따라선 세계사의 흐름이 바뀔 수도 있다. 이번 회담이 우리의 특별한 관심을 끄는 건 미·중 모두 북핵 문제를 주요 의제로 꼽고 있기 때문이다. 숀 스파이서 미 백악관 대변인이 “남해와 무역, 북한이 회담의 큰 안건”이라 말한 데 이어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도 회담의 초점이 “김정은의 핵 위협에 맞춰질 것”이라 전망했다.
특히 트럼프는 “중국이 북한 문제를 풀지 않는다면 우리가 할 것”이라며 회담에 앞서 시진핑에게 경고성 메시지를 날렸다. 트럼프는 무역을 지렛대로 중국을 움직이겠다는 방법론도 제시했다. 북핵 문제를 풀겠다는 미국의 강한 의지가 읽힌다. 중국도 소극적이지는 않다. 인민해방군 예비역 소장인 주청후(朱成虎)는 “북핵 제거에 있어선 미·중 입장이 일치해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한다. 우리로선 이번에야말로 20년 넘게 한반도에 드리운 북핵의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는 미·중 합의가 이뤄지는가의 기대를 갖게끔 된다. 그러나 지나친 기대는 금물이다. 2013년 6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과 시진핑의 첫 회담에서도 북핵 제거에 한목소리를 냈지만 성과를 거두진 못했다. 이번에도 그저 ‘북핵 반대’ 목소리만 높인 채 아무 소득 없이 끝나는 게 아닌지 지켜봐야 한다. 또 행여 북핵 문제가 경제·무역을 둘러싼 미·중 간 힘겨루기에서 한낱 바둑돌 정도로 쓰이는 건 아닌지도 잘 봐야 한다. 트럼프는 취임 전 대만 지도자와 통화하는 등 ‘하나의 중국’ 원칙에 도전하는 모양새를 취했지만 최근엔 입장을 바꿨다. 그러나 우리로선 이런 우려를 가슴 한편에 담아 두면서도 이번 트럼프-시진핑 회담이 모쪼록 북핵 제거의 실마리를 찾는 첫 걸음이 되기를 고대한다. 북핵이 끼치는 해악이 너무나 큰 탓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No trust, no tools (KOR)

Retract the suspens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