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ery congressman counts (국문)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very congressman counts (국문)

When reporters asked about U.S. Senator and minority whip Dick Durbin’s controversial comment on June 1, Blue House National Security Advisor Chung Eui-yong said, “We cannot respond to the remarks of each U.S. Senator.” He was referring to the press report that Senator Durbin said if South Korea didn’t want the Thaad missile system, the United States can easily spend the money some other place. Chung is absolutely right. The Blue House cannot, and has no reason to, respond to each and every member of the U.S. Congress, 100 senators and 435 congressmen. While responses to individual opinions may be unnecessary, he hopefully didn’t mean to say that each and every one of the members is not important.

For instance, the importance of individual members was seen with the resolution on “comfort women,” which the U.S. House of Representatives passed in 2007. The resolution demanded the apology of the Japanese government, and while it began with the efforts of victims who move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was made possible by the congressmen who pushed for the resolution. Congressmen Ed Royce, currently the chair of the House Committee on Foreign Affairs, Charles Rangel and Mike Honda lifted the banner and created the driving force to get through the resistance of the Japanese government and the protests of pro-Japan groups in the United States.

The U.S. Congress has already made a conclusion. On April 3, a resolution condemning North Korea’s development of multiple ICBMs was passed with 398 votes in support and three in opposition. It states that the House of Representatives welcomed the deployment of the Thaad system. If an environmental impact assessment delays the deployment, it is essential to explain the situation to the U.S. Congress to avoid an unnecessary misunderstanding.

Each and every member of Congress is important because of the cost of the Thaad system. As President Donald Trump is cornered because of the Russia scandal, he is likely to use Thaad expenses as proof of his accomplishment of “America First” policy. Here, the Korean government’s channel to persuade the United States is Congress. We need to inform members of Congress, one by one, that Korea is deploying Thaad despite China’s economic retaliations — and convince them that the cost should not our alliance.

One thing some American politicians worry about is whether the new Korean administration will reverse the Thaad deployment. We have a clear answer on how to respond. The Trump administration may be unpredictable and ignores past agreements, bu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respects agreements and is predictable. It may take time, but we can prove it.

JoongAng Ilbo, June 5, Page 29

*The author is the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CHAE BYUNG-GUN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1일(현지시간) 논란을 부른 딕 더빈 상원 원내총무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미국) 의원들 한 분 한 분의 코멘트에 우리가 대응할 필요가 있겠는가”라고 밝혔다. 한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배치를 원하지 않을 경우 관련 예산을 다른 데 돌릴 수도 있다고 더빈 의원이 언급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다. 맞는 말이다. 상원 100명, 하원 435명의 의견에 청와대가 일일이 해명할 수도 없고 그럴 이유도 없다. 단 일일이 대응할 필요는 없어도 의원 한 명 한 명의 중요성까지 무시하겠다는 취지의 답변은 아닐 것으로 믿는다.
의원 한 명 한 명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전례가 2007년 미국 하원이 통과시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결의안이다. 일본 정부의 사죄를 요구한 이 결의안은 국제 사회를 울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노력이 그 출발점이었지만 동시에 결의안 통과를 위해 전면에서 뛰었던 몇몇 미국 의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에드 로이스(현 하원 외교위원장), 찰스 랭걸, 마이크 혼다 등이 깃발을 들고 나서며 일본 정부의 거센 반발과 미국 내 친일 단체의 항의를 돌파할 수 있는 동력이 만들어졌다.
사드에 관한 한 미국 의회는 이미 집단적 결론을 내놨다. 지난 4월 3일 미국 하원이 압도적(찬성 398표, 반대 3표)으로 통과시킨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규탄 결의안’에는 “사드의 조속한 한반도 배치를 촉구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환경영향평가로 사드 배치가 예정보다 늦어질 경우 불필요한 오해를 만들지 않도록 미국 의회를 상대로 그 취지를 설명하는 작업은 필수적이다.
앞으로 의원 한 명 한 명이 더욱 중요한 이유는 사드 비용에도 있다. 러시아 게이트 의혹으로 궁지에 몰리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사드 비용 부과로 ‘아메리카 퍼스트’의 성과를 내려 할 가능성은 다분하다. 이때 한국 정부가 미국을 상대로 설득전에 나설 수 있는 통로가 의회다. 중국의 경제보복을 감수하면서 사드 배치에 나섰던 한국의 절박한 처지를 알리고, 동맹을 위해선 사드 비용이 이슈가 돼선 안 된다고 설득할 상대가 이들 한 명 한 명이다.
미국의 일부 의원이 우려하는 게 있다면 한국의 새 정부가 사드 배치를 되돌리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일 것이다. 우리의 대처 방안은 답이 나와 있다. 트럼프 정부는 과거의 합의를 무시하며 예측불가능할지 몰라도 문재인 정부는 합의를 지키며 예측가능하다는 점이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이를 행동으로 보여주면 된다.

채병건 워싱턴 특파원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