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ergy option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ergy options (kor)

“The topic of discussion for the civilian group was whether to resume the construction of Shin Kori 5 and 6. Reduction of nuclear power generation is not something that can be included in the recommendation at the same level as the construction resumption. Reducing, maintaining or expanding the nuclear power plants was one of the many survey questions,” said former Seowon University president Song Ho-yeol, who participated in the panel of members of the public that weighed in on the future of the power plants.

On October 20, the panel recommended a redu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along with continuing the construction of the Shin Kori 5 and 6 reactors. In the fourth survey of 471 participants, 53.2 percent wanted a reduction, 35.5 percent wanted to maintain the current level and 9.7 percent chose expansion.

Song said, “Some insisted that the committee should discuss a nuclear phaseout as well as construction of Shin Kori 5 and 6, but the panel repeatedly advised that the topic should be the Shin Kori 5 and 6. The discussion has been videotaped and recorded.”

The reduction of nuclear power plants that the panel recommended leads to various interpretations of when they should be reduced and whether to reduce the numbers or lower the portion of power generation.

In 2012, Japan’s survey of public opinion proposed specific numbers such as zero nuclear power plants, 15 percent or 20-25 percent. If the panel wished to make a recommendation, the survey should have been designed more helpfully.

While some think nuclear power reduction hasn’t been fully discussed, the government is pursuing a nuclear phaseout. Plans to build six additional nuclear reactors were scrapped.

However, the reduction of nuclear power generation is not directly connected to a nuclear phaseout. If new nuclear reactors are not constructed, the ecosystem of the nuclear energy industry could collapse, just as organisms that don’t reproduce are bound to go extinct.

The Cheonji 1 and 2 have been cancelled during the process to purchase the site, and they were supposed to have a new APR+ reactor. It has a bigger capacity and is safer than systems used in existing plants.

At the National Assembly inspection of government agencies on October 31, Bareun Party lawmaker Chung Un-cheon said that it was not desirable to bury the next-generation technology like APR+ that cost 235.7 billion won to develop. Minister of Industry, Commerce and Energy Paik Un-gyu said that the government was actively promoting exports of APR1400 and APR+ to support the nuclear energy industry and technologies.

However, it is hard to understand how APR+ can be exported when it is not used in Korea. It is hard to accurately predict the energy supply in the future. As the nuclear power plants are reduced in the long term, the domestic nuclear energy industry should be able to maintain a certain capacity.

JoongAng Ilbo, Nov. 3, Page 38

*The autho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KIM WON-BAE


“시민참여단의 논의 주제는 신고리 5·6호기의 공사 재개 여부였습니다. 원전 축소는 공사 재개와 같은 수준으로 권고안에 담을 내용이 아닙니다. 원전 축소·유지·확대는 많은 설문조사 항목 중 하나였을 뿐입니다.”
공론조사의 시민참여단으로 활동한 송호열 전 서원대 총장의 말이다. 지난달 20일 공론화위원회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와 함께 원전 축소를 권고했다. 원전 축소 53.2%, 유지 35.5%, 확대 9.7%라는 4차 조사(471명)를 근거로 했다.
송 전 총장은 “신고리 5·6호기뿐 아니라 탈원전에 대한 논의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공론화위원회는 ‘토론 주제는 신고리 5·6호기’라고 반복해서 얘기했다. 당시 논의 과정이 녹취·녹화돼 있을 테니 이를 공개하면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론화위가 권고한 원전 축소는 다양한 해석을 낳는다. 언제 할 것인가, 숫자를 줄일 것인가, 발전 비중을 낮출 것인가 등이다. 2012년 일본의 공론조사에선 원전 제로, 15%, 20~25% 등 구체적 숫자를 제시했다. 공론화위가 이를 권고하려 했다면 처음부터 공론조사를 제대로 설계했어야 한다.
원전 축소가 충분히 논의되지 않은 것이란 주장이 나오지만 정부는 탈원전 속도를 높이고 있다. 계획 중인 원전 6기를 건설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원전 축소를 바로 탈원전으로 연결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 신규 원전 건설을 금지하면 원자력 산업의 생태계가 붕괴할 수 있다. 후손을 낳지 못하는 생명체는 멸종할 수밖에 없는 것과 같은 이치다.
특히 부지 매입 단계에서 취소된 경북 영덕의 천지 1·2호기엔 새 원자로인 ‘APR+(플러스)’가 들어갈 예정이었다. 신고리 3·4·6호기와 아랍에미리트(UAE) 원전에 채택된 APR1400보다 발전 용량이 커지고 안전성이 강화됐다.
지난달 31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정운천 바른정당 의원은 “2357억원을 들여 개발한 APR+ 같은 차세대 원전 기술을 만들어 놓고 사장시킨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APR1400과 APR+ 수출을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 원전 산업도 부흥하고 원전 기술을 지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국내에서 백지화한 APR+를 어떻게 수출한다는 것인지 이해하기 어렵다. 신기술이 적용된 새 원전을 지어야 안전성이 높아지고 수출도 할 수 있다. 더구나 미래의 에너지 수급 상황을 정확히 예측하기란 어렵다. 장기적으로 원전을 축소한다고 해도 국내 원전 산업이 일정한 역량을 유지할 수 있는 여지는 남겨 둬야 한다.
김원배 경제부 차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