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say ‘me too’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say ‘me too’ (kor)

On a weekend morning, I watched “Battle of the Sexes,” a film about the journey of female tennis players fighting for their rights, as the top prize pot for women was far less than men when they competed in the same tournament. It is based on the 1973 match between Billie Jean King and Bobby Riggs. The title in Korean has been changed to “Battle of the Century.”

Then-29-year-old Billie Jean King was the best female tennis player. She defeated 55-year-old Bobby Riggs 3 to 0. After the match, the U.S. Open became the first major tennis tournament to eliminate the discrepancy between award prizes for men and women. Wimbledon was the last to start offering equal prize money, in 2007.

Some argue that the same prize money was actually unfair as men win a match by winning three sets while women win by winning only two sets. But unlike major golf tournaments that are held in different places for different durations, major tennis tournaments are held at the same location for the same period. So it seems reasonable for men and women to get the same prize.

The movie raises various questions on sports and sex. What’s just as controversial as the gender discrimination is sexual assault in sports. There have been noteworthy moves in Korea and other countries on the issue.

The sexual assault scandals surrounding Hollywood producer Harvey Weinstein led to exposures by many other actresses in the industry. Alyssa Milano began a viral #MeToo movement, encouraging victims to come forward.

Sports is another field where many survivors spoke up with the hashtag #MeToo. Last month, gymnast McKayla Maroney exposed the sexual abuse by a former gymnastics doctor, and her teammate Aly Raisman also came forward. American soccer player Hope Solo also exposed sexual assault by former FIFA head Sepp Blatter.

In Korea, Kim, a victim of sexual assault in sports, came forward and started a similar movement. When she was 10 in the early 2000s, Kim was sexually assaulted by her tennis coach. She remained silent until she found out last year that the assaulter was still teaching children. In order to prevent further assaults, Kim sued the assaulter, who was sentenced to ten years in prison last month.

In the last five years from 2012 to 2017, more than 170 cases of sexual assault and violence have been filed with the Center for Human Rights in Sports under the Korea Sport and Olympic Committee. There could be many more that have not surfaced. When Billie Jean King wins the match, her colleague tells her that she has just changed the world. However, it took over 30 years for Wimbledon to change. Hopefully, Kim’s courageous act won’t be futile, and it won’t take as long to change the world. Now is the time to say “me too.”

JoongAng Ilbo, Nov. 27, Page 34

*The author is a deputy sport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CHANG HYE-SOO


주말 아침, 영화 '빌리 진 킹:세기의 대결'을 봤다. 영화는 같은 대회에 출전하고도 남자보다 적은 상금을 받는 등 '단지 여자라는 이유'로 차별 받던 여자 테니스 선수들이 권리를 쟁취하는 여정을 그렸다. 영화의 배경으로 1973년 벌어진 빌리 진 킹과 바비 리그스의 테니스 남녀 성(性) 대결ー영화 원제는 'Battle of the Sexes', 즉 '성 대결'이지만 국내에선 '세기의 대결'로 바뀌었다ー이 등장한다.
당시 29살의 '여성 최강자' 빌리 진 킹은 55살의 남자 시니어 선수 바비 리그스를 세트스코어 3-0으로 꺾었다. 이를 계기로 US오픈이 그 해 테니스 메이저 대회 중 맨 먼저 남녀간 상금 차별을 없앴다. 윔블던이 2007년 마지막으로 따라갔다.
일각에선 세 세트를 따야 이기는 남자가 두 세트만 따면 이기는 여자와 같은 상금을 받는 건 오히려 역차별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기간과 장소가 달라 별개 대회인 골프 메이저대회와 달리, 테니스 메이저대회는 남녀가 같은 기간 같은 장소에서 경기를 하는 만큼 같은 상금을 받는 게 합리적으로 보인다.
영화는 스포츠와 성을 둘러싼 다양한 문제를 생각하게 만든다. 성차별 못지 않게, 아니, 어쩌면 더 중요하게 다뤄야 할 문제가 스포츠 성폭력이다. 이와 관련해 최근 국내외에서 주목할 만한 움직임이 있었다.
미국 할리우드의 거물 영화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폭력 스캔들이 불거진 뒤, 영화계에서는 여배우들의 피해 사실 폭로가 이어졌다. 배우 알리사 밀라노가 이를 성폭력 고발 캠페인 '미투(#metoo)'로 발전시켰고, 폭로는 더욱 확산됐다.
영화계 못지 않게 '미투'를 외친 분야가 스포츠계다. 지난달 미국 여자체조 선수 맥카일리 마로니에 이어, 이달 초 팀 동료 앨리 레이즈먼이 성추행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미국 여자 축구선수 호프 솔로도 제프 블라터 전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으로부터 성추행 당한 사실을 공개했다.
국내에서도 스포츠 성폭력 피해자 김모씨가 최근 '미투' 운동을 시작했다. 김씨는 10살이던 2000년대 초 테니스 코치로부터 성폭행 당했다. 숨기고 살았던 김씨는 가해자가 지금도 초등학생들을 가르친다는 사실을 지난해 알게 됐다. 추가 피해자를 막기 위해 김씨는 가해자를 고소했고, 지난달 처벌(징역 10년)을 이끌어냈다.
최근 5년간(2012~17년) 대한체육회 산하 스포츠인권센터에 접수된 성추행 및 폭행 신고는 170여건이다. 수면 아래 감춰진 사건은 더 많을 것이다. 빌리 진 킹이 승리하자 동료는 "세상이 변했어. 방금 자기가 세상을 바꿨잖아"라고 말한다. 하지만 윔블던이 바뀌는데 그로부터 30년 넘게 걸렸다. 김씨의 용기가 헛되지 않고, 세상이 바뀌는데 그렇게 긴 시간이 걸리지 않기를 바란다. 지금이 '미투'라고 말할 때다.
장혜수 스포츠부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Revamp the security lineup (KOR)

What’s in a name? Lots of money. (KOR)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